지금 한국영화계가 점유율 60%에 육박하는 성공을 거두고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가장 큰 공헌을 한 것은 스크린쿼터가 아닙니다. 스크린쿼터가 도입되고 한참 뒤에도 한국영화는 도대체 침체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스크린쿼터가 한국영화의 저질화를 이끈다는 비난을 들었습니다. 극장은 할당된 의무상영을 채우기 위해 싸구려로 급조된 영화를 상영관에 내걸었습니다. 그런 저질 한국영화들은 한국관객의 자국영화에 대한 신뢰를 급속히 떨어뜨렸습니다. 한국영화를 부흥시키기위해 도입한 제도가 오히려 한국영화를 황폐화 시켜버렸던겁니다.

한국영화 부흥의 열쇠는 배급사의 대형화입니다. 과거 한국영화계는 군소배급사들로만 이루어졌습니다. 영화 한편에 배급사가 흥하고 망하던 때였습니다. 이렇게 군소 배급사들만 난무하다보니 한국배급사들의 영화계 장악력이 떨어졌습니다. 영화의 선택권을 해외의 영화공급자가 쥐게되면서 헐리우드가 한국영화시장을 쉽게 장악할 수있었던겁니다.

처음 한국계 배급사의 대형화에 주목한 사람은 강우석입니다. 당시 강감독이 시네마서비스를 차리며 배급사업에 나선다고 할때 많은 영화인들이 강감독을 말렸습니다. 그러나 우려에도 불구하고 그는 성공을 거두면서 배급사의 대형화에 성공했고 뒤이어 많은 자본들이 배급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현재는 거대한 상영관체인까지 보유하는 등 한국영화계의 배급사들은 이제 막강해졌습니다.

한국계 배급사의 성장이 한국영화의 성장에 기여한 바가 있습니다. 거대한 배급사들은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한국영화에 대한 투자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만약 그들이 한국영화에 투자하지 않고 헐리우드 영화를 사오는 것에만 매달린다면 헐리우드 영화사의 권력만 강화되고 자연 돈 많이 찌르는 쪽에서 가져가게 되면서 배급사의 능력이란게 돈 잘 지르는 것에만 한정되버립니다. 이렇게 돈 경쟁만 하게되면 결국 한국계 배급사들은 망하게됩니다.

그런데 영화인들은 왜 스크린쿼터 논란에 이렇게 죽을똥 살똥 매달리는 걸까요? 영화인들은 스크린쿼터 사수투쟁을 통해 윤리적 권위을 획득하게 됩니다. 영화를 통해 막대한 자본을 획득한 자들이 도덕적 자본까지 얻게되는 겁니다. 영화인들이 스크린쿼터 투쟁에 나서는 것은 이것이 영화계 강자이 이익을 은밀하게 확보해주기 때문입니다. 

한국영화산업은 상당히 열악한 업종입니다. 일부 배우들과 스탭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종사자들은 월 100만원도 안되는 불안정한 수입에 의존한다는 조사가 얼마전에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영화산업은 아직도 그들의 처우에 대한 마땅한 대책을 가지고있지않습니다. 돌아오는 대답은 여전히 영화계는 어렵다입니다. 파이가 커져서 나눠먹을 때를 기다리지만 그때가 언제인지 기약은 없습니다.

스크린쿼터 논란을 영화계의 순수한 저항으로만 봐줄 수 없는 이유가 그와 같은 논란이 저임금에 시달리는 영화산업노동자에 대한 영화계 기득권층의 윤리적 권위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실제의 경쟁력 확보에 별 의미가 없는 스크린쿼터의 약간의 축소만으로도 영화계가 당장 망할것처럼 유명연예인들이 길거리에 나서서 떠드는 상황에서 맨 아래 착취구조에 속한 영화산업 노동자들은 어떤 권익도 주장할 힘을 잃게됩니다. 스크린쿼터 사수 투사앞에서 배고프다는 투쟁은 그저 투정으로 보일뿐이기 때문입니다.

영화계의 기득권자들은 파이를 키우기 위해 영화인 모두 다 같이 가자고 하지만 주머니에 천원짜리 만지작거리는 영화계의 약자들은 벙어리 냉가슴만 앓습니다. 스크린쿼터 논란이 확대될 수록 영화계의 파이를 독식하는 세력에 대한 비난은 희석되어 영화 자본까지 챙긴 영화계의 강자들은 스크린쿼터 논란을 통해 윤리적 자본까지 챙깁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