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대에서 이 표지판 보고 잠시 웃었습니다.

팩차기? 팩차기라면 종이우유곽을 납작하게 접어 발로 차고 노는 놀이를 말합니다. 고성방가나 공놀이는 흔한 소란행위라 이해하는데,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팩차기까지 명시해놓은 게 특이했습니다.

왜 '팩차기'가 서울대 알림판에 당연하다다는 듯이써있는 걸까? 궁금해서 인터넷을 뒤져봤습니다. 이렇게 나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년대 중반부터 시작된 팩차기가 선배에서 후배로 계속 이어지면서 서울대의 전통과 유대를 상징하는 하나의 놀이가 되었다고 합니다.
 
검색하면서 더 알게 된 것은 서울대 출신 서경석씨가 이 팩차기의 달인이었다는 겁니다. 요즘은 팩차기가 많이 안보인다면서 탄식하며 활성화까지 부르짖습니다.

국민 엔돌핀, 개그맨 서경석을 만나다
팩차기 폐인에서 대한민국 대표 코미디언이 되기까지
(http://imnews.imbc.com/magazine/campusrpt/1264615_2795.html)

그런데 제 기억으로는 이 팩차기가 서울대 원조는 아닌 것 같습니다. 중학교 때인 80년대 초중반 이 팩차기를 친구들과 했던 기억이 분명히 있습니다. 서울대풍속사에서 85-6년도에 시작했다고 하니 제 기억이 연결이 좀 되는 것 같습니다. 80년대 초중반 시작된 놀이가 80년대 중반 서울대에 소개되면서 계속 이어진듯 합니다.

서울대원조는 아니고 전국적으로 유행하던 놀이가 서울대에서 유별나게 살아남아서 이어져온 것 같습니다. 팩차기의 시작 정확하게 아시는 분 없습니까?

* 그런데 저거 제대로 맞으면 상당히 아픕니다. 그리고 제가 했던 팩차기는 페널티형태였는데 서울대생의 팩차기는 둘러서서 제기차기 형태더군요.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