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혁신도시 재검토가 알려지고 지역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지역신문들은 어떤 목소리를 내고 있는지 들여다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강원도입니다. "혁신도시 궤도수정 안된다."며 탑에 못박고 있습니다. 기사 내용은 강원지사의 혁신도시 계획대로 건설을 촉구하는 긴급기자회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평은 상당히 수위가 높습니다. 밀짚모자를 쓴 노전대통령이 뿔난 모습으로 5년 뒤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구경북지역 신문들도 격앙된 논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대부분 1면 탑에 혁신도시 기사를 싣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북일보는 정부의 '혁신도시재검토 방침'을 말도 안된다며 짤라버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지어 영남일보는 노무현이 그립다는 제목을 뽑았습니다. 지역 정치정서를 생각하면 파격적인 기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 쪽은 경북에 비하면 조금 차분해 보입니다. 진주신문과 경남일보는 사실과 일반적인 여론을 그대로 전하고만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신문도 마찬가지로 차분하게 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일보엔 아예 혁신도시 소식도 없습니다. 인터넷판 한참을 내려가야 조그만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부산일보는 지역신문 중 최대 규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 반해 경쟁지인 국제신문은 적극 이슈화 하는 움직임입니다. 정부에 대해 입다물고 있는 부산의 여당의원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도민일보 사설이 참 화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남 쪽입니다. 광주일보는 정부에 대해 경고를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등일보는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인터뷰를 싣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북만평이 재밌습니다. 정부와 일부 보수언론에 직격탄을 날립니다. 트랙백 걸어 볼까 하는 생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력대응할 것이란 지역가 정치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북일보 만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북지역은 의외로 반발기세가 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북의 경우 혁신도시 뿐 아니라 수도권규제 푸는 문제까지 걸려 더 여론이 나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청투데이엔 '총선참패 보복'이란 얘기까지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대' 안된다고 강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도 다른 지역과 다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와 달리 다른 반응을 보이는 지역이 있습니다. 수도권 지역은 규제를 푼다는 방침에 환호일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부의 수도권 규제 해제를 두고 '봄바람'이라며 기대감을 내보입니다. 그러면서도 비수도권의 대응 움직임도 유심히 관찰하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부일보도 규제해제 소식에 경기도민들이 한바탕 난리를 쳤다는 사실을 전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번 '혁신도시재검토' 이슈는 이명박 정부가 잘못 건드린 것 같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수도권 대 비수도권의 경쟁구도가 격심해질 조짐마저 보입니다. 아무리 잘 수습해도 수도권과 비수도권 양지역의 경계심까지 거두어 들이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참 갑갑한 현실입니다. 그리고 참 한심한 정부입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