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이 느려지니 더 맛이 살아나는 김수현의 대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째째거리는 거 시끄럽다. 딴데 돌리라. 저 아줌마 드라마는 하루종일 떠들기만하고."

'엄마는 뿔났다.'를 보고 있는데 와이프가 던진 말이다. 여자들은 김수현 드라마 좋아한다 생각했는데. 이 드라마에 대해 그와 내가 일치한 것이 조금은 신기했다. 내가 '엄마는 뿔났다'를 보는 것도 사실은 김수현드라마를 비판하는 리뷰를 한번 써보기 위해서였다.

' 목욕탕집 남자들' 때부터 그의 드라마는 나의 시청거부 리스트에 올랐다. 당시 그 드라마는 최고의 시청율을 기록했다. 채널을 돌리면 시도 때도 없이 걸렸는데, 그때마다 쏘아대는 따가운 대사들에 나는 완전히 질려버렸다.

연기자들은 김수현이 할당한 대사를 처리하느라고 전부 숨넘어가기 일보직전이었다. 상대의 대사가 언제 끝나나 지켜보며 자신의 대사를 기다리는 연기자들 눈빛이 빤히 보였다. 연기자가 아니라 대사치는 기계였다. 연기는 안보이고 대사만 들렸다.

도대체 이 여자가 어떻게 다루길래 애(?)들이 이렇게 대사에 목을 매는 걸까? 언론에서 간혹 전해주는 이 여작가의 모습을 보고 알 수 있었다. 김수현은 독재자였다. 드라마를 작가의 놀이터로 알고 있는 그가 더 싫어졌다.

배우가 대본에 나온 쉼표 하나라도 그대로 표현해내지 않으면 ‘요절’이 날 정도로 정확성을 요구하고, 어설픈 애드리브를 했다가는 호통이 날아온다. 하지만 누구도 김 작가에게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에게 혼나는 것을 영광으로 여기는 기현상은 김수현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60대 김수현, 30년 TV 드라마 장악의 힘)


김수현드라마의 연기자는 모두 말을 잘한다. 속사포에 논리도 정연하다. 말 못하는 캐릭터도 간혹 있지만 그 캐릭터도 지 말할 땐 똑부러게 청산유수다. 이렇게 캐릭터들이 말 잘하는 것은 그들이 모두 김수현의 복제이기 때문이다. 드라마에서 김수현 자신이 엄마가 되고, 아버지가 되고, 아들이 되고, 딸이 되어 세상만사 온갖 것에 자기 생각을 늘어놓고 있었다.

연기자는 대사에  색깔을 칠하는 역할만 주어졌다. 아버지는 파란색, 엄마는 녹색, 딸은 빨간색, 아들은 노란색, 이런 식으로 연기자는 대사를 구분하고 소리를 내는 장치로만 쓰였다. 자기호흡을 하는 연기자는 김혜자가 유일하다시피했고 나머지 캐릭터들은 김수현 대사의 선율 위에 달린 콩나물 대가리 처럼 느껴졌다.
 
영상은 잘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귀만 따가운 드라마라면 굳이 영상매체 올릴 필요가 있을까? 그냥 라디오드라마로 쓰면 더 성격에 잘 맞을텐데. 쓰면서 찾아보니 김수현씨는 68년 라디오드라마작가로 데뷔했다고 한다.

자 여기까지가 드라마를 보기 전까지 머리 속에 정리한 이 리뷰의 전반부다. 난 여기에  '엄마가 뿔났다'의 몇가지 장면을 인용해 비판적 리뷰를 만들려고 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비판하려고 보던 '엄마가 뿔났다'에 그만 내가 정신없이 빠져버린 것이다. 4월 19일 23회에서 영수의 결혼을 두고 벌어지는 세모녀의 장면에 나는 눈물마저 찔끔 흘렸다.

이 드라마부턴지 아니면 예전 어디서부턴지 그건 모르겠지만 김수현 드라마가 변했다. 내가 치를 떨었던 '목욕탕집 남자'와 '엄마가 뿔났다.'는 많이 다른 드라마였다.

대사의 호흡이 느려졌다. 예전엔 바로 치던 상대의 대사가 반박자 정도 늦춰졌다. 작가가 하고 싶은 말도 대사로 안하고 독백으로 치면서 연기자들에게 한숨돌릴 시간을 주었다.  영상표현도 많아졌다. 카메라도 요리조리 다양한 각도로 대사가 아닌 심리상태를 포착하는 장면이 많아졌다.

확실히 대사의 부담을 덜어주면 연기자들이 연기를 펼치기 편하다. 호흡이 느려지고 영상표현이 많아지니 연기자들도 연기에 여유가 생겼다. 예전 같으면 김혜자나 중견 연기자를 제외하곤 다들 대사 외우기에 바빴을텐데, 이젠 류진이나 신은경같은 급도 자기 연기를 하고 있었다. 김수현의 따따거리는 대사를 타고 날라다녔던 캐릭터들도이제는  스스로 명얌을 만들면서 무게감을 가지고 땅에 내려 앉았다. 캐릭터에 무게가 실리니 대사는 더 맛이 났다.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치고나오는 대사 덕분에 장면을 음미할 새도 없었던 대사의 맛이 이제는 느껴졌다. 그러자 예전엔 소음처럼 들리던 대사들이 귀를 맴돌았다. 아 이게 김수현 대사의 힘이구나. 어쩜 영수 엄마 한자가 했을법할 말을 그렇게 귀신같이 찾아내서 귀를 울리는지.

예전엔 김수현작가가 영상을 믿지 못한 것 같다. 자신 혼자서 드라마를 책임져야겠다는 생각이 강했고 그래서 드라마를 영상과 분담하지 않고 대사로 채워 버린 것이다. 그러나 이제 한국드라마의 영상이 발전하면서 영상을 신뢰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자신의 드라마를 영상과 분담하는 법을 배운 것 같다.

조금 더 분담했으면 한다. 아직 나이 어린 연기자들의 경우 대사를 치는 것이 티가 난다. 그들도 풀어주면 어떨까. 연기자들이 좀 더 자신의 캐릭터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으면 한다. 그러면 대사에 치여 몰랐던 김수현의 그 아름다운 대사들이 보다 맛깔스럽게 다가올 것이다. 연기자가 올라탄 대사보다 연기자의 캐릭터 위에 올린 대사가 더 빛나는 법이다.

김수현작가 쪼끔만 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리내 2008.04.26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제 선입견은 김수현은 여자 마초거나 된장녀-된장남 생산공장으로 아는데요^^

  2. 글쎄요 2008.04.26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현 드라마에 된장녀-된장남이 누가 나왔는데요? 그리고 김수현이 여자 마초라면 말 잘하고 자기주장 강한 여성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울 리가 없죠. 마초적인 가부장이 나오는 건 아직도 대한민국이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사회라는 걸 감안해 보면 이상할 게 없어요. 남녀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확실히 여성의 편에 서 주죠.

  3. 은단 2008.04.26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현 작가에 대해 아는 척... '쩌시네요'.

  4. tvbodaga 2008.04.26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호주사는데 유일하게 다시보기로 보는 한국 드라마가 엄뿔이에요. 오늘은 낼 12시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지금 인터넷 실시간 보기로 보면서 블로깅하다가 이글 보고 글 남김니다^^; 글 잘읽고 갑니다*^^*

  5. 공감 2008.04.27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엄뿔'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보면 확실히 달라진 것을 느낍니다. 저도 예전에 그 숨차하는 말투를 무지무지 싫어했더랬죠. 시청률은 잘 나오고, 재미는 있었지만 모든 사람들의 빠른 말투와 항상 주어 동사가 바뀐 도치법, 일상적이지 않은 문어체 등을 쓰는 것이 짜증났었어요. 항상 인기드라마를 쓰는 것도 능력이지만 정말 실력있는 작가라면 등장인물들의 '말' 자체가 아니라 이야기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럽게 재미와 감동이 우러나와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그래서 요즘 '엄뿔'은 조금 편안한 마음으로 보게 됩니다. 앞으로 더욱 여유가 있는 드라마를 보게 되었음 하는 바람으로요.

  6. 엄마가 뿔났다 2008.04.27 0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너무 재밌고, 항상 챙겨보는데요..

    편하게 보기는 조금 어려워요.

    뭐랄까, 꼭 선생님앞에선 학생기분이 들때가 있다고나 할까요.

    그래도 좋습니다만은..

  7. bongrandfather 2008.04.27 0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뿔' 그려지는
    (소위 말하는 한국에서 생각하는 이상적인 가정인)
    김혜자씨의 가정은 당황 스러운 이상한 면면을
    여실히 보여주는 문제있는 부분이 많습니다.

    막 보기 시작 하셨다니, 앞 부분 놓쳤는지 모르지만,
    적잖이 당황 스러운 부분이 나오죠.

    예를 들면,
    극중 백일섭씨의 동생이 미국에서 부유하게 사는 것으로 나옵니다.
    한국에 가는길에 잠깐 들렀는데,
    형편도 넉넉한 애가 형편 팍팍한 자기 집에 오면서
    소위 '떡고물' 을 넉넉하게 가지고 오지 않았다고
    강부자씨가 아주 심하게 뭐라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돈 많은 사람은 그렇지 못 한 친척에게
    거금을 줘야 하는 것이 마치 당연한 것처럼.
    예의 나름 정연한 논리를 들이 대면서요.

    김혜자씨는 전형적인 이중 잣대를 들이 대는 캐릭터이죠.
    그 예를 들면, 김혜자 부부가 둘째딸 사돈 될 집에 초대 받아 가는
    장면이 있습니다.
    김혜자 집에서는 아들 김정현은 부엌에 얼씬도 않죠.
    그렇지만, 딸 시집갈 집에 초대 받아 가서는
    요즘은 남자도 부엌일 거두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을 하며 자기 딸의 부엌일 도울 것을 종용합니다.

    첫째 딸이 애딸린 유부남과 결혼을 하겠다고 하니, 첫번째 나온 말이
    믿는 도끼에 발등찍힌다며, 친구들이 자기를 얼마나 비웃겠냐 입니다.
    딸의 행복을 빌어 주지 못하는 이유가 너무
    어이가 없습니다.

    그 이외에, 드라마의 장면 장면에 담겨진
    메세지가 황당한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드라마 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 저런 상황을 다양하게 보여줄수 있습니다만,
    이런 드라마가 인기가 있고,
    그 안에 담겨져 있는 이런 문제점들이 아무렇지 않게 받아 들여 지는 것은
    많이 부담이 가는 일입니다.

    • sonofson 2008.04.27 0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새가 봉황의 뜻을 어찌 알리

    • 네모네 2008.04.27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이중적인 모습들이 그나마 현실적인 모습인거죠. 댁같은 시선으로 드라마 고르려면 볼 드라마 한개라도 있겠습니까.

    • 이런 쓰잘데없는 트집을 2008.05.03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이랑 김수현작가랑은 코드가 어짜피 안맞는거니까
      괜히 보고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보지 마세요.
      저는 저 장면들이 다 이해가 되고 공감이 잘만 가네요

    • 지나감. 2008.05.28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엄마 맘이 다 그런거랍니다.
      내 아들은 부엌에 안들여도 사위는 내딸 도와주러 부엌 들어갔음 좋겠고,
      평생 돈벌어 변호사 만들어놓은 맏딸. 애딸린 이혼남한테 시집가면 친구들이 비웃습니다.
      왜냐믄 부모들은 원래 밖에 나가면 자식자랑이 일이거든요.
      우리 딸 이번에 변호사 대써. 존놈 만날꺼야. 으시대는거죠.
      친척 콩고물이요?
      친척간에도 자존심이라는게 쉽게 상합니다.
      돈이 많고 적음을 떠나서, 몇십년동안 장남이 아버지 모시면서 며느리가 시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면서 사는지 흔치 않아요.
      그럼 미안해서라도 동생들은 소위 떡고물 좀 드려야죠.
      형수님 정말 평생 고생 많으십니다 하구요.
      김혜자가 못하니깐, 강부자가 한겁니다.
      지동생이니까요.


      나이 어리신가요.
      아니면 엄마랑 진솔하게 좀 대화를 나눠보셔야 할 것 같네요.

  8. 어휴 이 병진들 2008.08.31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 말을 못하게 하네 여기 년들은.
    철이 덜 들었으니 이런데에서 바글거리는 거겠지만.
    드라마는 드라마고 까놓고 말해서 드라마 보는 니들 레벨이니 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