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기사 제목을 보고 처음에 눈을 의심했습니다. '한일병합 100주년'이라니.

병합이나 합병이란 말은 일본측의 주장입니다. 일본은 일제시대를 한국과 '합병'한 것이지 '침략'한 것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1910년 일본이 한국에 들어온 것은 분명히 침략입니다. 형식적인 합방조약만 만들었을뿐 실질적으로는 무력의 위협하에 이루어진 일입니다. 정확하게 기술하자면 '일본침략'입니다.

그러나 일제시대부터 '한일병합'이란 말이 일본에 의해 강요되었고 또 우리도 한일병합이란 단어를 일본지배를 인정하는 의미보다는 치욕적이고 모욕적인 걸 강조하는 데 사용했기 때문에 '한일병합'이란 단어를 쓰는 데 그리 주저하는 편은 아닙니다. '한일합방의 주역'들이라고 말할 땐 그 대상을 모욕을 주기 위한 것이지 떠받들려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한일병합이란 단어가 우리 사이에서 쓰이지 않고 일본인에 의해 말해지고 그 것이 한국의 주요 언론에 기사회 된다면 어떨까요. 거기다 뒤에 100주년이라는 기념의 단어까지 붙인다면? 그리고 그렇게 완성된 단어가 제목에 커다랗게 박힌다면?


“2010년 한일병합 100주년 일왕 한국 방문 변수 될 것” [중앙일보] 오코노기 게이오대 교수가 말하는 ‘한·일 신시대’


거기다 '일왕방문 변수'라는 단어까지 붙이니 의미가 더 묘해집니다. 마치 옛 식민국가가 종주국 국가원수의 방문을 기대하는 듯한 느낌의 그런 기사를 보는 것 같습니다.  

오코노기 교수는 일본인으로서 그럴 수 있다고 칩시다. 한국의 중앙일보가 오코노기 교수의 발언을 제목으로 뽑은 것은 무엇 때문인지 궁금합니다.

중앙일보가 21세기 새로운 '한일병합'을 위해서 나선건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100주년이란다... 하하하하하... 2008.05.01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주년이래
    100주년이래
    100주년이래

    100주년 기념식도 하는건가요?
    축하해야겠네요.ㅡㅡ

  3. 참 원숭이같은 인간들이네! 2008.05.01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지 한일병합 100주년이라는 표현이 맘에 안드는 거 아닌가!
    그럼, 한일병합된지 100년이라고 했어도 맘에 안든다고 난리칠건가?
    대체 어떻게 표현을 하라는건가! 한일병합이라는 말조차 꺼내면
    무조건 친일파로구나! ㅎㅎ 한심한 인간들! 이러니, 한국도 민족주의,
    국수주의, 외국인혐오주의가 판치고, 왜곡된 시각과 의식이 넘쳐나
    나라가 썩어가는거다! 지금 벌어지는 모든 환란은 이런 한국인들에 대한
    하늘의 징벌이다! 쯧쯧쯧

    • 2008.05.06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심 버리고 알바하기 괴로우시죠?
      나이 어려도 소신껏 행동하는 학생들이 부러우시죠?
      나도..그럴때가 있었는데...... 하시며 괴로우시죠?

      한날당 이제 얼마 안 남았어요.. 빨리 다른 일자리 찾아보세요.. 말바꾸기 대명사인데.. 알바비도 못 챙기실지 어떻게 알아요

  4. 차차 2008.05.01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나 돌아버리긋네
    재임기간중에 일왕 불러버리긋네

    돌긋네 차라리 김정일을 부르지

    탄핵할수 있다고 하네요.

    17대(~5월29일까지)에서 18대(5월30일~부터) 국회 교체 딱 한달 남았습니다.

    교체돼기전에 충분히 탄핵 가능합니다. (글이 곧바로 삭제되고 있으니 널리 퍼트려 달라네요)

    이명박 탄핵 서명란 (현제까지 40만명이 동참중입니다.)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40221

  5. 천황 2008.05.01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일왕이라 했군요.. 천황이라고 안하다니.. 정말 중앙일보 기사 맞나요? 천황이라해야지.. 실수했네 조중동이 일왕이라 할리가 없을텐데.. 이상하네요 ㅡㅡ;

  6. 쥐를 잡자 쥐를 잡자 찍찍찍 2008.05.01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앙일보 이 개생퀴들 삼송, 맹박이 후장 좀 적당히 햛거라. 피 날라 ㅋㅋㅋㅋㅋ

  7. 적멸 2008.05.02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도대체
    이딴 신문을 처 사보는 사람들이 있는걸까요.

  8. 김민정 2008.05.02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나마 중앙일보 다시 볼까 했던 내가 잘못이다

  9. 개인 2008.05.02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서 인간 광우병 발병

    이제 국민 모두가 생체실험 당하는군요
    http://imnews.imbc.com//replay/nwtoday/article/2154781_2710.html

  10. 우이동 사는 사람 2008.05.02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을 볼 순 없고 중앙 구독하려 했는데 정말 내가 무뇌짓할 뻔했다...

  11. 이상호 2008.05.02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게 뭔일이래;;

  12. 하늘 2008.05.02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라보~중앙일보 또 한건 하셨네~짝짝짝!!!이제 폐간될 일만 남았네

  13. 송정희 2008.05.02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은 어디껄 봐야 할까요?
    한일 병합이라니 이 새끼 너 유치원 어디나온거니!!

  14. a 2008.05.02 0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저도 이 기사제목보고 피가 거꾸로 솟는줄 알았습니다..
    미친것들이 아니고서야 어찌 이따위 개소릴 타이틀로 걸 수있는 건지..
    이놈들은 진정 매국노의 자식이거나 일제의 첩자임이 분명하지요!!
    너무 화가 납니다.. 님의 기사를 출처명기하고 제 블로그에 포스팅해도 될까요..
    불편하시면 바로 지우겠습니다.
    http://blog.daum.net/ecodesign

  15. 사랑의 길을 찾다 2008.05.02 0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언제 어디서나 친일 세력을 볼 수 있군요~ 중앙 일보가 어떤 언론사인지야
    예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대놓고 나올 줄은 몰랐네요~
    아무리 그래도 저 기자도 한국 사람이고 중고등학교 때 역사 교육 받고 나름 공부
    잘해서 기자까지 됐을텐데... 저사람도 이미 미국산 소고기를 먹은 건가요??
    다들 미쳤군요 정말...

  16. 눈물난다 2008.05.02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걸 가만 나둬야 합니까?
    정말 분노가 치밀어 오르는군요.

  17. 중앙일보는 2008.05.02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양일보. 조선과 동아는 말이 필요없는 극약.

  18. ryan 2008.05.02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영희씨는 며칠전 삼성특검을 소재로 글을 쓰실 때는 한국재벌총수들을 '다이묘'라고 부르더군요. 연이어 '다이묘'라는 용어를 쓰시던데 상당히 거부감이 들었어요. 이 사람, 그리고 한국의 자칭 '보수'라는 분들의 세계관이 느껴져서 말이죠.

  19. 소금이 2008.05.02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합이 아니라 한일강점입니다.

  20. 이순정 2008.05.03 0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치겠습니다 이게 우리나라 신문사란 말이죠? ㅡㅡ 개념자체를 내장하지않은 줄 진작부터 알고는 있었으나 이럴정도인줄은 몰랐는데 조중동!!ㅡㅡ 제발빨리사라져야 합니다 제정신 아니잖아요 병합?? ㅡㅡ 조상님들 무덤자리에서 깨어나시겠네..

  21. 장선호 2008.05.11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파 매국노 후손다운짖을 당연한것 아닙니까.이넘들이 광우병이 도지나봅니다
    이런놈들은 광우병이나 콱 걸려야 되는대. 우째하늘이 무ㅓ하고있나 이놈들이나
    잡아가지 세상이 미쳐가는가 정말 어지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