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젊은 시절 목마름을 채워주었던 한겨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레신문을 처음 만난 건 대학교 1학년 때이다. 집에서 조선일보를 받아보는데, 아침마다 그 신문의 파렴치함에 치를 떨었다. 동아일보는 지금처럼 맛가진 않아 그런대로 보긴했지만 많이 아쉬웠다. 그래서 한겨레신문 창간호를 카운트다운하며 기다렸다.

창간호를 어떻게 샀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그때의 두근거림만은 생생하다. '빨갱이신문'소리도 듣던 때라 한겨레신문을 사는데엔 주변시선을 의식해야 하는 두근거림이 있었다. 그리고 신문을 펼치면 기존의 신문과 전혀 다른 내용과 시각의 기사를 볼 수 있다는 기대의 두근거림이 있었다.

신문을 다 읽으면 두어시간이 금방 지났다.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모든 기사를 다 읽었다. 심지어 광고도 찬찬히 읽었다. 한겨레는 광고도 특별했다. 그렇게 읽고도 모자라 장롱속에 두었다 다시 꺼내 읽곤 했다. 가끔 스스로 멍청하다 느낄 때면 지나간 한겨레신문을 꺼내 밑줄 그은 데를 찾아 머리를 굴려대곤 했다. 그건 신문이 아니라 성경이었다.

요즘 36면 신문도 30분이면 다 보는데 8면짜리를 두시간이라니. 그럴 수밖에 없었다. 뻔한 내용의 보수신문 36면과 정신을 저 깊숙한 데부터 뒤흔드는 8면의 당시 한겨레는 지적밀도에서 비교할 수 없는 것이었다. 한겨레엔 보수신문이 말해주지 않던 혁명가들의 생애와 사상이 있었고 생각지도 못한 시각들이 즐비했다. 그것들을 단초로 해서 사색의 나래를 펼쳤던 것까지 합하면 한겨레 읽기는 깨어있는 시간 내내였다.
 
당시 아침이 즐거웠던 것은 순전히 한겨레신문 때문이었다. 신문을 사러 집앞 도로로 내려갈 때면 곧 한겨레를 본다는 기대감에 흥분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그렇게 기대하고 내려간 수퍼에 신문이 없을 때가 있었다. 신문사 형편이 좋지 않던 때라 눈이나 비가 많이 오는 날이면 신문이 늦게왔다. 방학 때 신문이 늦게 내려온 적이 있었는데, 그날 집과 수퍼를 열번이 넘게 왔다갔다 했다. 결국 그날 신문을 사지 못했고 나는 하루 종일 초조하고 우울했다.

만약 88년 한겨레가 만들어지지 않았다면? 정말이지 나로서는 끔찍한 가정이다. 그랫다면 지금의 나는 내가 아닐 것이다. 나도 모르는 누군가가 이 육체를 지배하고 있었을지 모르겠다. 지금보다 사고가 자유롭지 못하고 한번 더 생각하지 못하고 섣불리 남을 탓하는 그런 인간이 아닐까? 

오늘은 한겨레창간 20주년이다. 내가 한겨레를 처음 알던 딱 그 나이만큼이다. 한겨레가 내 나이 20에 창간되었다는 것이 내겐 어떤 특혜로까지 느껴진다. 창간된 해에 만났으니 한겨레의 소리들이 더 없이 소중하게 여겨졌다. 세상을 알아가기 시작하는 20살에 만나 한겨레의 얘기에 듬뿍 빠질 수 있었다. 


한겨레창간 20돌 축하드립니다. 한겨레가 앞으로 20년 뒤에도 또 나처럼 한겨레를 스승으로 느끼고 한겨레 덕분에 제대로된 40세를 맞았다고 회상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신문이 되었으면 합니다. 항상 한겨레엔 고마움을 느낍니다. 이렇게 우리가 기댈 수 있는 언론으로 살아남은 것만으로도 정말이지 고맙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남훈 2008.05.15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한겨레 신문을 고맙다고 하는 이 개쌔기는 사람이가?한개레같은반통일.반민주 반민중 지향하는 신문이 한번이라도 저 지구상 최악의 지옥불구덩이이 속에서 신음하는 우리 북한민중들을 한번이라도 돌아본적이 있는가!!치가 떨린다ㅡ이 수구꼴통 자들아...

    • 커서 2008.05.15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겨레신문을 모르니까 사람이 이렇게 되잖습니까? 맞죠. ^^

    • 이성현 2008.05.15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중동이 북핵과 연계해서 식량, 비료 지원해야 한다고 해서 정부가 그대로 하고 있는데... 그때문에 불쌍한 북한민초들이 지금 아사 위기에 있는 걸 알고 이런 글을 쓰십니까! 도대체 누가 북한민중을 생각하고 있는지...
      알쏭달쏭합니다.

    • asd 2008.05.15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퍼주기'는 싫지만 그 퍼주기 안한다고 북한이 망할까요?
      중국, 미국에 빌붙어 끈덕지게 삽니다.
      언젠가 북한이 중국처럼 점점 변하는 그날, 남한 영향력 아래 통일이 되면 좋겠습니까
      아니면 중국, 미국 영향력아래 또다른 별개의 국가가 되면 좋겠습니까?
      내수가 살아나려면 = 다른나라에 빌붙어 수출로 먹고 살지않으려면
      내수인구가 1억은 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요새 조선일보 북한인민 위하는척 쇼하는꼴보면 가증스러워 죽겠더군요

  2. 몰상식 2008.05.15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나라당 집에 있는 처 자식들에게 부끄럽지도 않냐 ?

  3. 김남훈님.. 2008.05.15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한겨레 신문이 왜반통일 반민주 반민중 지향하는 신문입니까?
    욕을 해야 할 신문을 잘못 지적한것 같습니다....
    무슨 의도로 글을쓰셔는지 모르겠네요...
    한겨레 신문 고맙습니다...

  4. asd 2008.05.15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경향이 마음에 들더군요. 한국내 유일한 중도진보가 아닌가 싶습니다.
    한겨레에 거부감 있는 사람들도 경향정도면 괜찮지 않을까 싶네요.
    다들 조중동 끊읍시다.....
    6만원 마트 상품권에 눈이 멀면 그보다 더 큰 짐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옵니다.

  5. interok1 2008.05.15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레가 갈수록 싸가지가 없어져서리...

  6. interok1 2008.05.15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향으로 갈아타야쥐...

  7. RobbieHolic 2008.05.15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한겨레도 좋은 신문이라고 생각 안해여.
    가장 덜나쁜 신문일 뿐이죠.

  8. 박성훈 2008.05.16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는 다양한 여론과 의견이 존재하는데 어떤 일이든 일방적인 하나의 논리로 이해되고 다루어진다는 것은 정말 위험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20년전 그런 위험이 세상을 지배하던 어둡고 암울했던 시기 작은자, 소외된자, 억압박던자를 대신해 세상에 균형을 맞추려 투쟁했던 신문 한겨례의 20주년 축하합니다
    이 포스팅 보며 어릴적 빨갱이 신문이라 욕하시던 저희 아버님도 언제부턴가 한겨레의 독자가 되신걸 보며 감회가 새롭네요.
    조중동은 입에 담지도 않겠습니다
    한겨레도 20년전 창간때 처럼 순수한 '언론'의 초심을 잃지않고 끈임없이 일신우일신하는 신문으로 남길 바라겠습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9. 한겨레... 2008.05.20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한겨레 신문의 조언대로 나라를 운영했다면
    우리나라가 이렇게 경제발전할 수 있었을까요.

    한겨레 신문의 시선이 좋은 면도 있지만
    좀 실망스러운 부분도 있습니다.

    가장 좋은 신문이다.
    라기보다는 덜 나쁜 신문이다란 표현이 나아보이네요.

    다만 빨갱이 신문으로 몰아가며 한겨레가 받았던 시선을 생각하면
    동정이 가기는 하나 그렇다고 한겨레의 시선이 정당화되는건 아니죠.

    개인적으로 대추리 사건과 관련해서 한겨레와 저와 큰 격차를 느꼈죠. 쩝...

  10. 코프 2008.06.04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례 좋죠.
    물론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까지 본 신문 중에서는 '제일 낫다' 라고 느껴집니다.

  11. 푸른봉황 2011.11.02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겨례 20주년 생일을 축하합니다.

    이미 돈이 종교보다 높은 위치에서 우리를 굽어보고 있는 이 때

    그나마 가장 덜 썩었다는 것 만으로도 가장 가치있는 신문이 아닐까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