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 17일 있었던 부산촛불집회 현장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0명 정도 모였습니다. 이번엔 도로나 터가 있는 곳이 아닌 인도에서 열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게 더 재밌었고 효과가 좋았습니다. 인도를 지나가는 시민들과 집회가 부대끼면서 시민들이 집회에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사진을 찍거나 바로 앉아버리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훨씬 역동적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찰은 시민과 집회를 분리하지 못하고 이렇게 도로 밖으로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집회처럼 부모 손을 잡고 따라온 애들도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자리를 깔고 자연스럽게 노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밥도 먹고 음료수도 먹고 애들이 지루해하지 않고 즐거워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대박이 난 건 바로 이 현수막입니다. 집회 끝나기 직전에 사회자가 전했습니다. "현수막 모두 팔렸습니다. 다음 집회 때 오시면 살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열심히 팔고 다니셨는데 남아나면 안돼죠. 그런데 사실은 대박은 아닙니다. 원가 7000원짜리 4000원에 팔았습니다. 저는 미안해서 두개를 만원에 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공연은 끝내줬습니다. 이런 공연이면 소고기 때문이 아니라 그냥 보고싶어서 오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가장 큰 환호성을 받은 공연입니다. 서면시내에 울려퍼지는 '오솔레미오'는 전율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발언자들의 발언도 통쾌했습니다. 직접 패널을 들고오신 분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의사를 하신다는 분인데 직접 딸을 데리고 나오셨습니다. 학교에서 보낸 문화제참석을 말려달라는 통신문을 흔들어 보이면서 분통을 터뜨리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학생도 한마디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집회는 5시부터 열렸습니다. 그러니까 이 집회는 문화제가 아닌 시위였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피켓도 들고 구호도 외쳤습니다. 7시30분이 되자 경찰에서 일몰이라며 시위를 그만두라는 방송이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이날 집회의 하이라이트는 이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사회자는 참석자 모두가 도로 앞에서 촛불을 들고 30분간 침묵시위를 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몇분 뒤 사람들이 이렇게 서면 대로 양 옆에 일렬로 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도타기도 하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서울은 이거 안되나요? ^^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05.18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오후 5시부터여서 시간이 좋았는데도 참여를 못하였습니다.
    죄인입니다.
    사직구장의 파도타기가 서면으로 - 그런 느낌, 역시 부산입니다.
    수고에 감사드리구요 --

  2. 꿈꾸는 사람 2008.05.18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는 광장이 없나보군요. 서울도 광장이 사라져가고 있는데 이를 자각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군요.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3. 좋은 글 감사 2008.05.19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올려주세요.

  4. 나나 2008.05.19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고.. 좋은 시간이었겠지만..
    바삐 저곳을 통과해야 하는 생활인들은 불편했겠네요.

  5. 고향부산 2008.05.19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도에서 해서 괜히 반감을 사진 않았을까 걱정했는데 무사히 잘 마쳐서 다행이네요~
    마지막 한줄행렬 넘 멋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