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에서도 오늘(5월22일) 집회가 있었습니다. 약 1000명 정도의 인파가 모여 미친소 반대를 외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조금 뒷줄에서 집회를 지켜봤는데, 제가 자리한 곳 바로 옆에서 소고기재협상 서명을 받고 있어습니다. 제 눈길이 단상보다 서명대에 자꾸 갔습니다. '어떤 사람들이 서명할까?', 얼마나 많은 분들이 서명할까?', 그런 궁금증에 서명대를 한시간 넘게 지켜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서명대를 그냥 지나가는 학생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어머 촛불집회다." 반가워하고 약속 때문에 함께하지 못하는 걸 아쉬워 하며 지나가는 학생들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장인들도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가던 동료를 불러 서명시키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과 함께 오신 분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부터 장년층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서명했습니다. 분명히 느낄 수 있었던 건 참여자들의 강력한 서명의지였습니다. 보통의 서명은 서명받는 사람들의 적극적 이끌림에 의해 하게 되는데 이번 서명은 서명자들이 줄을 서서 할 정도로 참여의지가 높았습니다. 모두들 아주 흔쾌한 모습이었습니다. 확실히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국민들간에 재협상을 해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저 사람들이 괴담에 휩쓸린 사람으로 보이십니까? 배후조종에 의해 서명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05.23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명을 하고 싶습니다.
    여긴 서명을 받는 곳이 없습니다. ㅠ-

    수고에 감사드리구요 - ;

  2. 웰컴 2008.05.23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국에 거주하신 저희 클럽회원이신데요.BBC에서 방송된 자료와 영상물을 저희 카페에 보내왔네요..아무 이상없다고 호언장담했던 당시 농수산장관앞에서 ..그리고 작년에 광우병으로 24살의 아들을 잃은 한 어머니의 절규.. 눈물겹네요.제목은 "광우병으로 아들을 잃은 엄마..."너무 슬프고 충격적이네요. 이제 10년후의 우리의 현실을 보는것같아 가슴이 답답합니다. 카페엔 <광우병 정보코너>도 있는데 이분은 <자유게시판>에 올려놓으셨군요..... http://cafe.daum.net/wellness5 => 자유게시판 공지

  3. Light.F.Lee 2008.05.23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괴담에 휩쓸리는 것과, 선동 세력이 있지요.
    바로 '양심' 입니다.

  4. Lee's 2008.05.23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쇠소기 수입에 찬성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재협상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쇠고기를 수입해야하는 현실은 뒤바꿀 수 없는 것 아닙니까?
    우려가 되는 부분에 대한 조치가 적절하게 취해진다면...
    그때 수입해도 되지 않을까요?

    한가지 묻고 싶습니다. [재협상]에 서명하는 사람들은

    [재협상] = [쇠고기 수입 반대]관철 .. 이란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요?
    아니면 저처럼 [재협상] = [기준의 재설정, 그리고 수입] .. 이란 생각을 가지고 있을가요?

    • 그러니까 2008.05.23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들 수입을 반대하는게 아니라. 님정도 생각을 가진것 하지만 위대한 MB는 반대하면 좌파라고 생각하고. 장관은 예산을 자기 모교에 퍼붓는다고 했다가 걸리고. 머리에 똥만 들었다고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