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그게 할 소린가.

1. 국가가 정한 틀에서만 놀자고 한다. 그런데 알고보면 그 틀이란 것도 법을 자기들 맘대로 해석한 자의적 틀이다. 권력의 자리에 있고, 권력의 자리에 가까운 사람들은 계속 이런 법을 만들고 자신들 이익에 맞게 법을 해석한다. 그런데도 이 틀도 지켜야한다는 사람들은 무언가. 아무 폭력도 없이 평화적으로 자기 주장을 하는 사람들에게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그들 입맛대로 만든 법으로 범죄인으로 만들려는데 이들의 주장에 맞장구 치는 사람은 무언가. 머리가 있는 건가 없는 건가?

2. 생활에서도 정치는 있다. 직장, 단체, 심지어 가정에서도 정치는 있다. 내가 힘이 없어보이면 상대가 깔본다는 건 정치적동물인 인간이 본능적으로 느끼는 것이다. 상대에게 고분고분하기만 하면 자신이 나중에 어떻게 대접받는다는 건 누구나 안다. 그런데 이런 생활정치를 현실정치에 연결시키지 못하고 헛소리하는 사람들 있다. 좋은 게 좋은 거라며 사이좋게 지내자고 한다. 누굴 위해서? 지금 이대로를 위해서? 보통 이런 주장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 그런데 그런 정치적 의도도 모르고 같이 따라 말하는 사람들 있다. 한심의 극치다.

3. 87년에도 그런 사람들 있었다. 시위를 가자고 하는 사람들에게 선동한다고 하고 각자의 의견에 맏기자고 하는 사람들 있었다. 도서관에 앉아서 왜 싫다는 사람에게 강요하냐고 화를 내기도 한다. 그런 사람들은 항상있다. 국가의 정책에 대해서는 좀 따라주지 못하냐고 열변을 토하다가 저항을 얘기하면 다양성을 말한다. 이런 이율배반적인 인간들은 어느 시대에나 있다. 설득할 수 없은 인간들이다. 이런 인간들과 입씨름 해봤자 동력만 떨어진다. 이런 기회주의적인 인간이 사회상층부에서 배제되는 세상을 만들 수밖에 없다. 최소한 불이익은 아니더라도 그들 역할 이상의 이익은 얻지 못하는 세상은 만들어야 한다.

4. 지금 수백명의 시민이 한숨도 못자고 거리에 나와있다. 우리가 먼저 봐야할 것은 저항이다. 그들이 왜 저항을 하고 그 저항에 어떤 이유가 있는지 봐야한다. 그런데 보자마자 인상 찌푸리고 시위의 도덕을 훈계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나. 지금 현장에서 목이 터져라 외치면서 저항하는 사람들 보기 안부끄러운가? 우리가 얻은 이 자유가 바로 그런 저항하는 사람들이 만들어주었다는 걸 잊었나. 정말 약오르지만 오늘의 저항은 또 내일 당신들의 발언권과 자유를 좀 더 넓혀줄 것이다. 솔직히 난 그게 좀 분하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골 2008.05.25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방식으로든 촛불집회를 방회 할려고 하는마당에 그들에게 정당성을 제공하는 행

    동을 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2. 노롱이 2008.05.25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의 맨 마지막 부분이 가슴에 와 닿네요. 하지만 노력하는 당신들로 인해 당신의 가족과, 친구, 그리고 또 아무 관련없는 제게도 그런 자유를 넓혀주신다고 생각하시면 덜 억울하실것 같네요^^

  3. 대갈마왕 2008.05.25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할 길엔 반드시 누군가 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함께 가면 됩니다. 안가겠다고 말만 늘어지게하며 내빼는 사람들은 나중에 무임승차하여서 남의공을 가로챕니다. 어디서나 티가 나죠. 말많은 자들은 별로 행동 안한 자들일 가능성이 큽니다.

  4. 선인장 2008.05.26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불법시위니 뭐니하면서 임의로 정한 틀에 맞추라는 말이 제일 기분 나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