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시위는 이전의 시위와 많이 다릅니다. 가장 큰 차이점은 여성이 많이 참여한다는 것입니다. 어떤 분은 "완전무장하고 헬멧까지 눌러 쓴 전경 앞에 오손도손 모여 있는 여성들의 모습이 뭔가 언밸런스"하다고 말합니다.

의지도 강합니다. 어제 부산집회 자유발언은 거의 여자들 판이었습니다. '이명박 물러가라' 구호를 외친 것도 여자들이었습니다. 그거 한번 못외치면 가면 원통할 거 같다며 하고 가겠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여자분들이 많으니까 집회현장은 확실히 즐겁습니다. 담배물고 인상 쓴 칙칙한 남자들에 둘러싸인 이전의 집회와 비교할 수 없는 환경입니다.

이번의 여성집회 참여가 어떤 성과를 가져올까요? 여성의 사회정치적 주장과 목소리가 확대되는 기회가 될 수 있을까요? 앞으로 사안에 따른 여성의 정치세력화도 가능할까요?

서구에서 여성의 권리가 신장된 것은 전쟁 이후라고 합니다. 전쟁터로 간 남성 대신에 여성들이 생산현장을 대신하면서 국가에서도 여성을 무시하지 못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여권신장을 위해서 전쟁을 할 수는 없습니다. 오늘날 전쟁을 대신할 수 있는 것은 국가적으로 거대한 정치적 이슈나 집회가 될 수 있을 겁니다. 여기서 목소리를 제대로 내고 활약을 하는 주도세력을 이 사회와 정치권이 무시하지 못하게 됩니다.

촛불집회보다 집회 이후가 더 궁금합니다. 이번 집회에서 보여준 여성들의 대활약이 앞으로 어떤 결과로 이어질까요?

아마 정치권은 여성들의 눈치를 더 많이 보게 될 겁니다. 법안을 처리하거나 사회적 정책을 결정할 때 여성여론을신중히 고려하게 될 겁니다. 여성들이 지금보다 정치적으로 강력해질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여성들이 보다 실체있는 정치적 세력으로 등장하는 것은 우리 사회에 긍정적입니다. 여성의 비판과 주장을 사회가 받아들이기도 하지만 여성도 사회의 비판을 의식할 수밖에 없습니다. 여성에 대한 정치적 소통로가 생기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것입니다.

이번 소고기사태가 한국여성사의 큰 전환점이 될 듯합니다.


* 구호를 외치는 여성 모습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울림 2008.05.26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엔 삽입하신 이미지와 이 글이 참 언밸런스한 것 같군요.. _-;;

  2. 2008.05.26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제가 갔었던 문화제에서도 여자들이 참 많더군요..
    학생, 아가씨, 아주머니들까지 연령층도 다양하던데
    상대적으로 남자가 적은 이유는 뭘까요? 토를 달려는게 아니라 궁금해서;;

    • 커서 2008.05.26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여자분들은 굉장히 약올라하고 분통 터져 하는데 남자들은 그냥 담담하더군요. 뭔가 느끼는 게 좀 늦은 거 같기도 하고

  3. 2008.05.26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짤방은 뭔가요?

  4. 00 2008.05.26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01&articleId=1678651

    연행되었을 때 위와 같이 대비하십쇼!! 퍼뜨려 주세요.

  5. 이보세요 2008.05.27 0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짤방은 웃으라고 하신거죠?

    알바들은 저 짤방보고 또

    '여자들은 생각없이 그냥 나간다' 라고 할겁니다 ^^

    • 2008.05.27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딱봐도 농담인데요 뭘;;
      너무 심각하게 무서워하지 말고 참가하시면 좋겠다는 뜻인 것 같은데
      저걸로 꼬투리 잡는 조중동스런 알바는 볼 것도 없음^.^;

  6. 불꽃 2008.07.05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명이란 무엇인가? 내 말하노니 그 것은 선량한 여인의 힘이다.: 사상가 에머슨의 말 처럼 여인은 외유 내강하여 갈대처럼 흔들리는 듯하나, 결코 꺽기지않는 생명력으로으로 인류의 번성함을 이루어 냈읍니다. 또한 가정은 물론 국가의 위기때마다 여인들의 들어내지않는 숨은 용기와 강인함으로 국난을 슬기롭게 넘기기도 하였읍니다. 프랑스의 쟌 다르크나 삼일만세운동 당시의 유관순열사처럼 이름을 남긴 분들도 계시지만 이름없이 사회와 국가를위해 봉사하고 공헌하신 분들이 더 많다는 것을 알아야할 것입니다. 이조시대에 이르러 주자학의 영향으로 여성을 비하하고 학문조차도 가르치지않은 후유증은 자녀교육과 인재양성에 많은 손실을 가져와 외세에 힘없이무너질 수 밖에 없는 무능한 국가로 전락한 원인이었읍니다. 먼 옛날 성인들이 손수 정치를 하시던 시절엔, 음과양의 균형과 조화를 중시하는 자연의 섭리를 따라 남과여,좌와 우, 안과 밖, 가진자와 없는자가 균형과 조화를 이루어 숲속의 나무들처럼 서로 해하지않고도 더불어 성숙해나가는 사회를 이루었던 것입니다. 인지가 발달되어 보다 수준높은 정치를 할 수 있음에도 좌와 우,가진자와 없는자,내종교와 네종교,내편과 네편으로 편가르기를 서슴치않고,내 비위에맞는 것으로 코드를 삼아 국민과의 코드맞추기를 져버린다면 앞으로 닥아올 재앙은 불을 보듯 뻔한사실이며,그 것은 오직 위정자의 무지와 탐욕의 소치임을 알아야할 것입니다. 장차 우리의 희망은 좋은 학벌이나 많이 가진 것이 능력으로 평가되기보다는,사회에공헌도로서 인재를 평가하고 등용하므로서,보다 인간적이고 사회시민적인 인간으로 자녀를 교육하는 일에 여성들이 자부심을 갖고 최선을 다 할수 있게 하며,그 것이야말로 여성들의 가장 신성한 임무임을 스스로 자각할 수 있다면 이 것이야말로 인류와 사회를 위한 가장 현명하고도 영원한 기초가 될 것입니다. 이 나라의 여인들은 위대한 신성을 갖추고 있으며,문제해결 능력이 어느나라 못지않게 우수함을 알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