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항쟁 21주년입니다. 거기다 오늘은 100만 촛불대회가 예정되어 있는 날입니다. 거대한 역사의 순간이 교차하는 날입니다. 2008년 6월10일자 한겨레에 그날과 오늘의 만남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면 하단 광고는 이한열열사를 추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2008년의 오늘은 21년전 그 날과 너무도 닮아 있"다면서 오늘을 얘기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면 톱은 촛불집회를 이끌고 있는 카페지기와의 메신저채팅입니다. 오늘 100만 촛불대행진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메신저와 인터넷으로 운동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날을 준비했던 사람들에겐 전단지 수백장이 있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기다 오늘의 집회는 생중계까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10항쟁으로 태어난 한겨레가 2008년 6월의 촛불로 다시 태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4, 5 면 촛불 특집입니다. 다른 지면에서도 관련기사들은 또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오늘은 시민과 단체 등에서 보낸 광고가 많았습니다. 한전의 민영화 반대 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남교사 시국선언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록마을 생산자들의 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교포들도 전면광고를 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시민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하이라이트는 바로 이 광고입니다. 7면에 전면광고가 실렸습니다. 대단하죠.

신문이 인터넷에 밀려 사라진다고 누가 말했나요. 오늘 한겨레는 인터넷은 도저히 따라할 수 없는 그것이었습니다. 신문이 자기 역할을 하는 이상 신문은 영원할 것입니다.

귀한 자료 보여드릴 게 있습니다. 한 아고리언이 올려주신 21년전 전단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21년전 그날의 시민처럼 움직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