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11일 한 집회 참여자가 올린 사진


어제 오후 7시 백여명의 시민들이 광화문이 아닌 여의도에서 촛불을 들었습니다. 이들이 모인 곳은 정확하게 여의도 kbs본관 앞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회의 단초는 kbs피디들이 6.10일 경향과 한겨레에 올린 광고였습니다. 이 광고 이미지가 아고라 게시판에 올려지면서 이미 감사원의 kbs감사가 정권의 언론장악을 시도라는 판단을 공유하고 있던 아고리언들은 이 광고가 사태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긴급히 kbs 앞에서의 집회에 뜻을 모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회에 뜻을 모은 것은 대략 오후 5시 쯤입니다. 100여명이 모였는데 너무나 급박한 집회라 사람들을 그 이상 모으긴 힘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kbs노조와 작은 마찰이 있었습니다. 집회 참석한 시민들은 kbs앞에 나부끼는 노조의 정사장의 퇴진 구호깃발이 촛불집회를 잘못 전달 시킬 수 있다 생각해 뽑았고 이에 노조가 항의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후 노조는 정부의 kbs장악을 저지하는 데엔 한 뜻이라며 내일부터 깃발을 치우고 촛불집회에도 참여할 뜻을 전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kbs노조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심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kbs를 장악하려는 시도를 하는 이 급박한 시기에 노조는 '정연주사장 물러가라.'는 정권과 똑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감당하기 힘든 외부의 적이 처들어 오고 있는데 그 적을 막는데 앞장서야할 노조는 내외부 모두 상대하겠다는 사리에 맞지 않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네티즌들은 여러 경로를 통해서 kbs노조의 본심과 그 정체를 파악하고 있는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시민들의 집회는 바로 그날 저녁 kbs뉴스에 보도되었습니다. 그리고 6월12일 0시30분 kbs기자라고 밝힌 분의 글이 아고라에 올라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1118699


글을 올린 기자분은 kbs가 "국민들의 방송"이기 때문에 지키러 나왔다는 시민의 말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얘기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회는 계속될 거라고 합니다. 남아 있던 몇분은 밤샘시위를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회 공지를 알리는 포스터도 제작되었습니다. 소고기반대 촛불문화제에서 핵심으로 나섰던 아고라가 이제 본격적으로 kbs 지키기에 나섰습니다. 정부가 또 어떤 뻘짓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