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엄청 쏟아지던 날이었습니다. 우비를 입고도 견디기 어려운 비가 두시간 가까이 내렸습니다. 이 학생이 그 거센 비를 지하철 지붕 끝에 의지해 피하면서 유인물을 나눠주고 있었습니다. 목소리가 어찌나 애절했던지.

"꼭 봐주세요. 촛불집회 참석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엔 여학생들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여학생들은 이렇게 시위현장을 관심있게 지켜보다 깔깔대며 행렬로 들어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두행진하던 여학생 네명이 카메라맨의 부탁에 길에 잠시서서 부끄러워하면서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면 길가에 모여 촛불을 나누는 학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가 한참 달아오르니까 남학생들 모습이 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여자친구들이 즐겁게 참여하는 걸 보고 그제서야 안심이 되었던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패셔너블한 고등학생입니다. 무대에 오르자 여학생들의 환호가 쏟아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촛불문화제엔 참여한 학생들을 위해 선생님께 편지를 쓰는 이벤트도 있었습니다.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학생들이 자연스레 다가와 스승의 날을 축하하는 말들을 적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녀복과 여학생 교복이 어우러진 모습이 느낌이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머니와 함께 온 학생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버지와 함께 아예 무대에 올라온 여학생도 있었습니다. 한의사를 하시는 분인데 자신의 딸이 학교에서 가져온 '촛불집회 참여 자제시키라.'는 학교 통지문을 펼쳐보이시며 분개하셨습니다.


대학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4일 모인 대학생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임장소인 시청광장에 가기 전 시청지하철역 대합실에서 대오를 정비하는 대학생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회현장에 자주 나왔던 대학생. 아주 노래를 잘 불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에 참여한 대학생의 팔에 우석훈교수의 <88만원세대> 책이 끼어 있습니다.


어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에 예비군이 있었다면 부산엔 이렇게 "표현의 자유는 국민의 기본권입니다."가 적힌 띠를 두르고 젊은이들의 거리시위를 지켜주시는 어른들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았는데 알고보니 신문에 인터뷰를 하셨던 어르신입니다. 비전향장기수인데 부산에 계시다다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가에서 촛불집회를 지키는 어르신들입니다. 가끔 지나가는 분들께 인사도 받으시는 걸 보니 민주단체의 원로 쯤 되시는 것 같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번 참석하셔서 저 피켓과 구호를 들고 다니시는 분입니다. 매번 오시죠 하니 맞다고 하셨습니다. 그러고보니 저도 거의 매번 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 집회에 와서 사진 찍다가 쫓겨난 교육청 관계자입니다. 사진을 다른 방향으로 들이댔다는 시늉을 하시기도 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로를 지나가는 시위대를 무심하게 대하시는 어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에서 처음 가두시위가 벌어졌을 때 가장 열렬한 포즈를 취해주신 분입니다.


                                       외국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친구랑 같이 지나다 촛불집회 현장을 발견하곤 카메라를 계속 눌러대던 외국인입니다. 동행한 여자친구는 한국인 시위대 속에 앉혀두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교 위에서 정신없이 시위대를 찍던 외국인입니다. 시위 모습이 정말 신기한 듯 또 찍고 또 찍어댔습니다. 외국인입니다. 믿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집회를 보고는 자신의 핸드폰을 꺼내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하던 외국인입니다. 한분에게 부탁했는데 잘 안찍혔던 모양입니다. 제가 가서 '우쥬플리즈 찍어주까?' 했습니다. 아랍어로 된 핸드폰은 처음봤습니다. 일단 누르라는데 눌러주고 제 카메라로 한장 더 찍었습니다. 오른쪽 아래 촛불을 빌려준 여성분이 웃고 계십니다.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모의 손을 잡고 행진하던 아이들도 참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머리에 쓰고 있는 촛불을 아이가 나중에 커서 어떻게 추억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 속에 있다보니 아이들도 신이 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구장 패션도 흉내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도 그냥 구경만 하진 않았습니다. 자유발언에 나와 목소리를 자신의 얘기를 했습니다.


                                애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모차부대의 이쁜 애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 후배인데 이제 백일 된 아이를 업고 나왔더군요. 인사하기 위해 일어나는데 찰칵. 둘째라는군요. 첫째는 와이프가 먹을 거 사주러 데려갔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전 애기판입니다. 애기를 업은 두 남자. 그중 한 남자가 쌍둥이를 밀고오는 여자분을 바라봅니다. 사진 재밌지 않나요?


                                여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 저리 욕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헉~~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촛농도 치우는 여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촛불문화제는 정말 여자에 의한 여자들의 시위였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우병 현수막도 여자분들이 파시고. 가져온 50개를 다 팔았다고 자랑하시더군요. 그중 2개는 제가 샀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간이 삼분된 이 사진 괜히 멋있어 보여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합니다.

하나만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을 들고 침묵시위한 사진입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