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촛불집회에 터져나온 반네이버 정서에 네이버가 식겁했는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주요 페이지에 온통 촛불집회 관련 컨텐츠입니다. 메인에 동시에 두개 기사, 거기다 생중계 알림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뀌어도 촛불집회 관련기사가 그 자리에 또 나옵니다. 대단히 격적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가면 또 있습니다. 꽤 큰 사각배너로 촛불사진 올려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보니 사진들이 좀 보입니다. 그런데 촛불집회 반발하는 사람들도 적잖게 사진을 올렸습니다. 안습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뿐 아닙니다 '뉴스홈'페이지 오른쪽 상당에 촛불집회 생중계 배너가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엔 주요 사진 기사 3개가 번갈아가며 나오는데 그중 2개가 한겨레와 노컷의 촛불집회 생방송 알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스홈 아래의 정치, 경제 사회 등의 세부 탭을 클릭하니 또 촛불. 아예 촛불 특집이네요.

다음과 비교해보면 네이버가 얼마나 안간힘을 쓰는 지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메인인데 촛불집회 생방송을 알리는 공지는 없습니다. 다음은 기사 배치 외에 특별히 촛불집회를 특별히 링크하지 않았습니다. 미디어다음에도 심지어 촛불집회의 본부라 할 수 있는 아고라에도 네이버같은 요란함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에선 생중계를 어디서 해주나 찾았는데 동영상페이지의 이 공지가 촛불집회 생중계를 알리는 유일한 공지였습니다.

13일 네이버는 네티즌들 사이에 퍼진 반네이버 정서가 오해에서 비롯되었다는 공지문을 내보냈습니다. 네티즌의 네이버에 대한 이 엄청난 반감이 단지 오해에서 비롯되었다는 네이버의 이날 해명은 좀 불쾌했습니다. 네티즌들이 오해에 바탕해 잘못된 여론이나 일으키는 집단이란 말로 들렸습니다. 무성의한 공지문이었습니다. 다듬지않아 마치 네티즌을 질책하는 것처럼 들리는 표현도 보였습니다. '미안하다 니들이 오해했다' 식의 공지문에 오히려 네티즌의 반발심만 더 생겼습니다.

네이버를 사용하는 사람은 국민입니다. 촛불집회에 나왔던 바로 그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네이버는 정부와 국민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겠다고 합니다. 공지문에서 80%가 반대하는 미국 소고기에 대해 한목소리가 힘을 얻는 때라는 황당한 표현까지 하며 정부와 국민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 했습니다. 네이버가 맞추어야 할 균형은 국민들 사이에 있습니다. 정부와 국민 사이에서 재지 마십시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