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촛불집회에 터져나온 반네이버 정서에 네이버가 식겁했는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주요 페이지에 온통 촛불집회 관련 컨텐츠입니다. 메인에 동시에 두개 기사, 거기다 생중계 알림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뀌어도 촛불집회 관련기사가 그 자리에 또 나옵니다. 대단히 격적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가면 또 있습니다. 꽤 큰 사각배너로 촛불사진 올려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보니 사진들이 좀 보입니다. 그런데 촛불집회 반발하는 사람들도 적잖게 사진을 올렸습니다. 안습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뿐 아닙니다 '뉴스홈'페이지 오른쪽 상당에 촛불집회 생중계 배너가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엔 주요 사진 기사 3개가 번갈아가며 나오는데 그중 2개가 한겨레와 노컷의 촛불집회 생방송 알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스홈 아래의 정치, 경제 사회 등의 세부 탭을 클릭하니 또 촛불. 아예 촛불 특집이네요.

다음과 비교해보면 네이버가 얼마나 안간힘을 쓰는 지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메인인데 촛불집회 생방송을 알리는 공지는 없습니다. 다음은 기사 배치 외에 특별히 촛불집회를 특별히 링크하지 않았습니다. 미디어다음에도 심지어 촛불집회의 본부라 할 수 있는 아고라에도 네이버같은 요란함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에선 생중계를 어디서 해주나 찾았는데 동영상페이지의 이 공지가 촛불집회 생중계를 알리는 유일한 공지였습니다.

13일 네이버는 네티즌들 사이에 퍼진 반네이버 정서가 오해에서 비롯되었다는 공지문을 내보냈습니다. 네티즌의 네이버에 대한 이 엄청난 반감이 단지 오해에서 비롯되었다는 네이버의 이날 해명은 좀 불쾌했습니다. 네티즌들이 오해에 바탕해 잘못된 여론이나 일으키는 집단이란 말로 들렸습니다. 무성의한 공지문이었습니다. 다듬지않아 마치 네티즌을 질책하는 것처럼 들리는 표현도 보였습니다. '미안하다 니들이 오해했다' 식의 공지문에 오히려 네티즌의 반발심만 더 생겼습니다.

네이버를 사용하는 사람은 국민입니다. 촛불집회에 나왔던 바로 그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네이버는 정부와 국민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겠다고 합니다. 공지문에서 80%가 반대하는 미국 소고기에 대해 한목소리가 힘을 얻는 때라는 황당한 표현까지 하며 정부와 국민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 했습니다. 네이버가 맞추어야 할 균형은 국민들 사이에 있습니다. 정부와 국민 사이에서 재지 마십시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불닭 2008.06.14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돌아선 네티즌들을 잡아보려는 네이버 참 안됫습니다.

  2. 아고라 인 2008.06.14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즐겨찾기에서 네이버 없앤지 오래다.
    네이버 바보,네이버 이용고객이 누군지 제대로 알았다면 저런 수고는 안해도 될텐데. 아고라가 무지 떠서 어쩌냐???

  3. 이제와서... 2008.06.14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선때 정치댓글을 제한하고 활발한 활동을 차단했던 그 시점부터 이미 네이넘은
    포털로서의 기능을 상실했다!

  4. 지원상사 2008.06.14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번에 네이버의 본색을 알아보고
    집과 사무실의 네이버 검색을 사용하지 마라고 했습니다.
    집에서는 아이들이 네이버를 오래썼다고 하기에
    그 포탈사이트는 유해하고 조중동과 비슷한 비도덕적인 사이트니 앞으로는
    네이버를 사용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어제 집에 들어가보니 인터넷 포탈 메인 화면이
    다음으로 바뀌어 있었습니다.

  5. ExSuperstar 2008.06.15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너무 늦었죠

    벌써 첫 촛불집회를 한지 40일이 지나서 이러는거는 정말...


    언제까지 계속될지는 모르겠지만 당분간은 상당히 어려울겁니다.

  6. 나그네 2008.06.15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분도 항상 오해라고 그러셨지...ㅋㅋ

  7. 개이버 2008.06.15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이버 뉴스팀장이 동아일보 기자출신

  8. jo 2008.06.15 0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뇌이버잡을라면 한게임을 잡아야 함

  9. 개이버 2008.06.15 0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이버 니들이 살고 싶으면 뉴스팀장을 짤라라.
    동아일보 기자출신..그놈

  10. 유피테르 2008.06.15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는 자신들이 1등이라는 생각으로 네티즌을 많이 무시했죠...
    그리고 네이버가 대한민국 포털1등이란것도 사실 돈질랄을 많이했죠
    옛날 한메일(다음)이 1등일때 갑작히 네이버가 TV에서 등장해서
    지식인들은 네이버를 검색한다..그 컨셉으로 방송을 해서 사람들이 많이 몰린것 사실이고.. 아무튼 네이버는 이번에 큰코 다쳐야 합니다.

  11. afkj;adDSFSDDS 2008.06.15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 엄청유명한 사건있는데.
    그 네이버 대주주 손자가 사람 죽였는데 그 기사 다 없애고 검색어에서도 아주 제외시키고... 그게 나 중2때였으니깐 3-4년전 그때부터 밥맛이었던 네이년,
    네이버 탈퇴라도 해야할까. 진짜 이번 촛불시위 보면서 참 몹쓸 메이저 기업만타는생각많이 햇다.

  12. SoulbomB 2008.06.15 0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어진 연줄이 많아 네이버를 끊지는 못하고 있지만 이미 제 네이버 블로그는 명까용으로 전락했죠.

    오해입니다 어쩌구 글 올리고 뒷북을 쳐봤자 네이버는 이미 늦은겁니다.

  13. 씨디맨 2008.06.15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네이버가 상황이 불리해지니 돌아선것처럼 보이는데요
    그전에는 왜 저런노력을 안햇을까요 상황불리해지고 유저도 많이 빠져나가고
    배너막는 운동까지하고 주식도 떨어지니 그제서야 사과문이니 이런저런 조취를하고
    검색어도 좀 풀고 ?

    좀 안타깝네요 절대로 저는 안쓸겁니다

  14. 몽쉥 2008.06.15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누가 게이버 드가냐.. 솔직히 나두 탈퇴하구 잡은데..
    뿌려놓은 멜이 넘 많아서 못하구 있는데..
    앞으로 하나둘 정리좀 해야것다..

    그리고 절대 네이버 페이지는 안들어 간다..c불넘덜아.

    초심으로 돌아가서 생각해봐라. 진정한 인터넷의 젊음으로..

    정말로 한심한 게이버.. 니덜두 다 뒤질렌드다..c펄

  15. 레드바다 2008.06.15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늦었죠...울면서 다리 붙들고 늘어지면 뭐합니까? 이미 늦은 걸
    개구리에서 다시 올챙이로 돌아가세요...이제 네이버 경쟁자는 다음이 아니라
    lycos.co.kr이나 천리안 정도 될껍니다...일년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