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대변인은 땅투기를 했다. 춘천의 농지를 구입한 후 농사를 짓지 않았다. 이 땅은 강원도도지사 김진선씨가 소개한 땅이다.

문서도 위조했다. 부인 명의로 이 땅을 사기위해 거짓 위임장을 제출했고 이를 토대로 허위 영농계획서를 제출했다.

언론에 외압도 넣었다. 이 사실을 국민일보가 보도하려 하자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 기사 삭제를 요청했고 기사는 삭제되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황당한 해명을 했다. 이에 대해 친구끼리 봐달라고 부탁을 한 거지 외압은 아니라고 했다. 삭제된 기사는 청와대 대변인을 친구로 둔 언론사 편집국장의 우정의 표시였던 것이다.

촛불이 아니었다면 벌써 짤렸어야할 사람이다. 땅투기만으로도 문제가 있는데, 거기다 언론사에 외압까지 넣었으니 이 정도면 이번 인적쇄신에서 확꼴하게 정리 대상이다. 그런데 그런 그가 살아남았다. 최고의 인적쇄신 대상이  살아남았다.

청와대 개편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았다면 잘했다는 뜻일 것이다. 그리고 그건 대통령의 뜻이다. 그런데 이동관대변인이 '잘했다'는 평가에 공감하는 국민이 얼마나 될까? 이명박대통령은 이동관대변인을 잘할 때까지 시켜보겠다는 건가?

이명박대통령이 이동관대변인을 유임시킨 것은 '잘했기' 때문이 아니라 '필요하기' 때문인 것 같다. 이동관대변인은 동아일보출신 기자다. 이명박정권에서 동아일보는 조중동 중 최고의 관제언론 짓을 하는 신문회사이다. 관제언론 동아일보와 이명박정부의 고리가 이동관대변인이라는 것을 짐작해볼 수 있다.

대통령이 최고의 인적쇄신대상을 보호하는 이유가 언론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면 또 하나 걱정되는 것이 있다. 앞으로  kbs와 mbc에 대해선 어떤 의지를 보일까? 땅투기에 외압까지 넣은 이동관대변인을 살린 대통령의 의지를 볼 때 현재 시도하고 있는 방송언론 장악 시도를 쉽게 포기할 것 같지 않다.

이명박대통령의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다면 이동관을 제일 먼저 짤라야 한다. 이동관이 빠진 이번 인사는 인적쇄신이 아니라 선수교대일뿐이다. 이명박대통령은 계속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2008.06.20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의 영위만을 위해 나라를 욕되게 하면 할복해야 합니다.

  2. 실비단안개 2008.06.20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닮은 부분이 많이 이쁜 모양이지요.

  3. Krang 2008.06.20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2mb가 원래 사람을 잘 믿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만큼 주변에 믿을 만한 사람도 없겠지요.
    농민 대표 이동관을 계속 쓰겠다는 것은
    그만큼 도시사람보다 농민을 믿는다는 것 같습니다.

  4. BLUE'nLIVE 2008.06.20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코드가 맞지 않아서 요직에 앉히지 않고 생색만 낸 사람들은 다 자르고, 코드가 잘 맞거나 뒤가 제대로 구린 사람들은 남기는거죠, 뭐...

    • 커서 2008.06.21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민 맘에 안드는 사람이 아니라 지 맘에 안드는 사람들 보낸 거 같아요.

    • ror 2008.06.22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도 지 코드에 맞는 년놈들을 언론 관련 고위직에 임명한 전례가 있는데 왜 그 이야기는 빼는겨?

    • BLUE'nLIVE 2008.06.22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ror// 무개념 알바 사절. 알바는 공부하고 올 것.

    • Nakzi 2008.06.23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ror/ 대통령 인사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면서도,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행동해 줄수 있는 사람을 선택해야 합니다.. 이명박쥐통령의 인사가 비난 받는 이유는,
      국민의 기대에 역행하면서 대통령 의지에만 200% 오버하는 인사이기 때문입니다. 일을 추진함에 있어서 코드(?)가 맞는게 나쁜 것만은 아니죠.

  5. 니들 수준 개판5분전일세!!! 2008.06.21 0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대통령 맞이햇는데 자꾸 시비만할껴!!
    노 무식때는 꼼쨕도 못하든사람들이..
    이해골 총리할때 촛불조차들지도않더라 ..기고만장한꼴을보여도 부하직원 따귀도 막때려도 개잡년놈들아..
    아랫지방 국민들아 조신하거라 !! 함께살아갈려믄 ..
    이명박 대통령만한 큰인물도 읍따 .. 니들이 선호하는 인간들은 발꿈치때만큼도 못따라온다 !! 개걸스러운 사람들 .. 시비좀 그만혀!!
    식당서 밥먹을때도 젤로시끄러우면.. 니들 이더라 !!!아랫지방 ..

  6. duty1234 2008.06.21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유상종이다.거짓말 잘하고 말바꾸기 잘하는 면에서 기용자와 깃털색갈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지기때문이다.분명히 말하지만 대통령이 반성을 진실로 했다면 언론장악시도 거짓말쟁이 대변인을 그대로두고 만백성앞에 나서서 잘하겠다는것은 또다른 꼬닥수에 지나지않는다.관제데모를 해서 좋을리 만무하고 뉴라이트,사이비종교집단과 손발을 자르는 심정으로 단절해야한다.반대여론의 무리를 사탄으로 보면 임기채우질 못한다.

  7. 안티땅박이 2008.06.21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땅박이를 탄핵할 수 있습니까?
    아니면 국민들이 재신임쪽으로 몰고가서 국민투표로 몰아 내야 합니다.

    땅박이의 진정성을 이제는 국민들이 알것 같습니다.

    쇠고기가 문제가 아닙니다.

    부정의 달인을 측근에..

    어쩐지 땅박이 옆에 졸졸 따라다닌다 했습니다.

    역대 정권에 대변인이 그렇게 대통령을 따라 다니는 것은 땅박이 정권외에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탄핵쪽으로 가닥을 잡고 국민들이 일어나야 합니다.

    일어 납시다.

  8. 비프리박 2008.06.28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작에 읽었던 글...
    이제야 트랙백 보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