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의 너무좋아엔 무언가를 꿰뚫는 통쾌함이 있다. 그게 무언가 생각해보니 섹스다. '너무좋아'에는 섹스의 전 공정(?)이 모두 들어있다.

태복은 처음 경아의 애를 태우는 말을 늘어놓는다. 점점 경아의 애가 고조될 쯤 경아가 좋아 자지러질만한 말을 한방 날린다.

이건 전희다. 바로 상대의 성감을 건드리지 않고 주변을 돌다가 애가 탈 때 쯤 살짝 건드려주는 아주 수준 높은 애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정적 건드림에 뒤로 넘어가기 직전인 경아에게 태복이 '뽀왁' 하는 신호음을 날린다. 그 신호음과 함께 경아의 괴성이 시작된다.

태복이 내는 신호음은 구멍을 막고 있던 무언가를 떼어낼 때, 진공이 일시에 개방될 때 나는 효과음이다. 전희가 끝나고 그 다음 과정이 시작됨을 알리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아에게 효과음을 날린 후 태복은 객석으로 파고들 듯 비행기 프로펠러처럼 온 몸을 돌리는 동작을 반복한다. 섹스의 반복된 동작, 태복은 그 반복을 표현하고 있다.

태복이 프로펠러 동작을 반복하는 동안 경아는 "아이좋아"하며 절정을 앞에 둔 듯한 괴성을 계속 질러댄다. 경아의 희열에 찬 표정과 사지를 가만있지 못하는 몸짓은 설명이 필요없는 에로영화의 한 장면이다.

너무 좋은 나머지 괴성을 자제하지 못한 경아, 절정이 끝나고 민망함을 느끼기 시작한다. 항상 흥분과 상대에 대한 끝없는 애정만으로 섹스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경아가 오바 후에 소리지르는 "아이 쪽팔려"는 관계 후의 부끄러움을 의미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섹스의 은유는 동작뿐 아니라 둘의 관계에도 들어있다. 태복과 경아 둘이 상징하는 남여의 궁합은 찰떡이다.

태복은 나훈아를 닮았다. 원래 닮기도 했고 의도적으로 분장도 한 것 같다. 나훈아의 섹스어필은 힘 좀 쓸 것 같은 그 촌놈이미지에서 나오는데 태복은 바로 그 촌놈의 캐리커처다.

시퍼런 아이새도우와 진한 루즈의 촌스런 화장을 한 경아는 그 촌놈에 필이 꽂힌 아줌마다. "아이좋아"라며 시원하게 질러대는 괴성은 정아가 아줌마라는 의심을 굳힌다.

너무좋아는 섹스의 과정뿐 아니라 그들의 관계까지도 빈틈없이 은유하고 있다. 이 코너가 주는 후련함은 바로 어느 구석도 놓치지 않는 은유에서 비롯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섹스를 은유하는 작품들은 많다. 그러나 그 은유는 노골적이고 단편적이다. 너무좋아처럼 섹스코드가 이렇게 전 과정에 은유되어 있는 작품은 보지 못한 것 같다.

그들이 의도하지 않았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의식하지 못하는 순간에도 섹스를 흉내내고 갈망한다. 우리의 상상은 섹스로 수렴하려는 경향이 있다. 의지가 아니라도 섹스는 은유할 수 있는 것이다.

<너무좋아> 너무 좋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ㅋㅋㅋㅋ 2008.06.22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다 하다가 안돼니깐 이제는
    시, 소설, 수필, 해석 이런것의
    정의까지 인정을 안하시는....

    누가 그런거 정했느냐며 출처 밝히라고 하다니 ㅋㅋㅋ

    에이 이 사람아!

    따질걸 따지고 우길걸 우겨야지
    개그 코너 이야기한거 까지는 그냥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 했는데

    댓글로 비판 좀 받았다고

    글(문학) 종류의
    사전적 정의까지 출처를 가져오라며

    인정을 못하겠다 이런 태도는
    참 누구 말대로 당신 무식하다는 소리 아뇨?

    여태 시가 뭔지 소설이 뭔지 그런것도 모르고 살았수?


    파리도 새라고 우길 사람일세...

    파리가 새가 아닌건 누가 정했냐고?

    생물학자들이 정했는데
    생물학자들이 정한게 큰 권위로 눌러보려는 거요?

    뭐 딴지를 걸더라도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원

    • 커서 2008.06.22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위에 댓글 줄기차게 쓰신 분께 드리는 글이었습니다. 댓글이 여러개라 어디다 달아야 할지 모를 댓글이라.

      글고 수필 소설 정의를 말하는 게 아니었음. 리뷰와 해석에 대해서 논하길래 그렇게 주장한 사람들 글 인용이나 하고 강력히 주장하라고 한 것임.

      에이 이 사람아 글이나 제대로 읽고 댓글이나 달지 이게 뭐하는짓인가?

      도와줄라면 제대로 도와주게나.

  3. 대성 2008.06.22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누구,
    못마땅한 것을 지식을 동원해 깎아내리려는 노력 참 가상하네요.

    어쨌거나 저는 님 글 잘 봤습니다.
    어이없기도 했지만, 신선한 해.석. 이네요.

    해석이건 리뷰건 누구 똥이 굵건 뭔 상관이겠습니까.

    근데, 너무 좋아 오래 갈지는 좀 걱정스럽네요,
    개콘이 전체적으로 침체되는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4. BLUE'nLIVE 2008.06.22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댓글들 죽 보니 정말 수준 이하의 댓글이 많군요.
    너무 신경쓰지 마시기 바랍니다.

    덧. 블로거뉴스 메인에 뜨기 무서우실 것 같습니다.

  5. ... 2008.06.23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지나가던 분은 그냥 지나가시지 손가락 고생에 복사신공에, 댓글들 정말 보기 싫네...
    아니 글 쓸려면 국어공부 죽어라하고 써야되는지 처음 알았네요.
    그리고, 대부분 섹스라는 단어가 들어간 제목때문에 온 것 같은데... 안그래요? ㅎㅎ

  6. 2008.06.23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진용 2008.07.12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글 읽었어요 ㅎㅎ
    그런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하고 ㅋ

  8. 재밌네요 2008.07.28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분들 리뷰든 어떤 형식이든

    그 형식을 이루는 구조에서 그 구조에서 완벽해야지 그 형식에 포함되는건 아닙니다.

    국어공부를 계쏙 언급하시는데요 . 문학 작품을 봤을때도 그 형식이 완전하지않지만 그 범주에 속해지는 작품도 있는데 자꾸 형식에 집착하시지 마시기 바랍니다. 전 이 블로거 내용이 나름 맘에 드네요. ㅎ

  9. 윤여창 2008.08.15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한마디만하면돼지. 이거 싸이코아냐

  10. 넌너무 2008.09.15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난척하려고하는게딱보여다크나이트깔때도그렇고이글도그렇고그렇게잘나보이고싶냐스렉아.

  11. 그렇게 보는 사람도 있구나.. 2008.10.28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분위기 살리려고 취하는 리액션이지 그런 깊은 의미는 없던거 같던데;

  12. 좀웃김 2009.01.07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댓글들 하나하나 읽어봣느데요ㅋㅋ나참..ㅋㅋㅋㅋㅋ말그대로 섹광이거나 야동매니아 혹은 외로운 노총각?ㅋㅋㅋㅋㅋ진지한 4차원에서 떠돌고잇는 외로운 영혼같네요 ㅎㅎㅎ
    어쩜 저런 개그 프로를 보고 생각하시는건지..ㅋㅋㅋㅋㅋㅋ
    댓글중에 옆집아줌마가 다져온 떡이라는 소재로 자긴혼자 그사람의 의도해석한게 잇는데 ㅋㅋ그거나 이거나 다를께 없다고 봅니다 결과도 같구여ㅎㅎ저사람들이 그런거까지 생각하며 만들엇을까요?

  13. 황당 2009.01.07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랍네요.
    이 글은 한 개인의 느낌과 자유로운 의견을 적은 글에 불과한데 ,'섹스'라는 주제와 연결지었다는 점 만으로 부당한 비난을 많이 받고 있네요. 그러고 보면 우리 사회엔 '섹스'란 주제를 감추어야 할 것으로 보고 표면에 드러내는 것을 너무 부정적으로 간주하는 문화가 지배적인 것 같습니다.

    글쓴이가 A는 B다 라고 규정한 것도 아니고, 자신의 생각을 관철하기 위해 박박 우긴 것도 아니고, 한 작품에 대한 자신의 주관적인 감상을 적었을 뿐인데 말이죠. 전 글쓴이의 생각이 독특하고 참신하다고 생각하는데;;

    상대방에 대한 존중과 배려에 기반한 성숙한 토론 문화가 아쉽네요..

  14. 그런식으로 따지면 2009.01.07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식으로 따지면
    세상에 섹스 아닌게 아딨소?

    김병만의 달인 개그에 섹스가 녹아있다
    자신을 상대(이성)에게, 자신이 마치 대단한 걸 가지고 있는양 부풀렸다가, 결국 들통났다.

    우리도 결혼했어요(개그야) 코너에 섹스가 녹아있다.
    서인연(이국주)가 소세지를 보고 환호한다. 그것도 줄줄이 비엔나...

    음.. 머.. 연상할려면 많지만.. 이정도만 해주지...

    그리고..

    도대체 이 블로거뉴스라는거.. 이런거 쓰게 하는 사람들은 어떤 기준으로 뽑는건지...
    저번에 어떤 인간은, "악플 대처법" 이라고 한예슬과 김정화 비교해서 한예슬 비하하더니...
    이렇게 공식적으로 글쓰는 사람들은 자질을 좀 먼저 파악한다음 뽑을순 없나?

  15. zzzzzzzzzzz 2009.01.07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이가없어서 ㅋㅋㅋㅋㅋㅋㅋㅋ ㅈㄹ한다 진ㅉㅏㅋㅋㅋㅋㅋㅋㅋㅋㅋ

  16. 커서님아 2009.01.14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같은 글좀 써봐요. 이런 수준낮은 글 올려놓고 비판하는 사람들은 인정도 안하고. 뭡니까? 자신의 글에 태클거는 사람한텐 그렇게 바락바락 반박하면서, 개콘 제작진들이 당신 글을 보면 어떻게 생각할지는 모르겟나요? 자신이 뱉어놓은 한페이지 짜리 글이 제작진의 의도, 독자들의 의견, 언어학 등을 싸그리 무시해도 될 정도로 초월적인 겁니까? 리뷰가 이랳

  17. 뭐하는사람인지 2009.01.1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기발한 생각이니 참신한 발상이니하는게 아니다.

    마치 카드 도박에 빠진 놈이 개그프로 보면서 카드패 연상하는 거랑 똑같은데 이게 참신하다고?

    정말 한심하고 안타깝다.

    이 글은 예술적차원이나 문화적인 측면에서 프로그램을 읽어내려는것과는 거리가 멀다.

    그것에 빠져 머리속엔 온통 그 생각밖에 없는 환자가 주저리주저리 떠벌린 글자모음밖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내가 볼땐 글쓴이는 사회부적응자, 과대망상증, 상사병환자 인것 같다

    이건 욕이 아니라 글쓴이의 상태이다

    얼마나 혼자서 저런 생각만 했으면 개그프로보면서도 저런 생각을 할까

    지나가다 정신차리라고 글써준다 더 고립되기전에 새겨들어라

  18. -.- 2009.01.14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웃고지나가면 되는것이지 너무 심각하게 리뷰를 쓰는사람들때문에 가수 비의 rainism 이나 동방신기의 mirotic 에픽하이 등등.. 다 19세로 바뀌는겁니다..

  19. 새시대 2009.01.14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라는 게 원래 나 잘난 맛에 하는 거 아닌가요?
    개콘 작가도 모르게 섹스코드가 들어갔을 수도 있는 거고.
    유난히 국어를 잘했던 분들이 이 블로그에는 참 많군요.

  20. 야이변태 2009.01.14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동좀 그만봐라고 몇번을 말해야 돼!!!!!!!!!!!

    그러니까 그딴 생각이지

    하루 왠종일 그생각이 떠날까....

    한심한 ....

  21. j2c 2011.01.22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지나가다가 블로그 들르게 되어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재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