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과 40대의 참여가 두드러진다


검색트렌드로 현 시국을 살펴봤습니다. 먼저 광우병과 아고라와 조중동 의 검색 트렌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말부터 3 키워드도 급증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광우병'은 4월 중순부터 서서히 증가하다 말 경에 급증하고 6월부터는 4월말 수준의 검색 횟수를 유지합니다. 아고라는 4월말 급증했다 5월말에 계단 식으로 다시 급증합니다. 조중동은 5월말 촛불시위 불법논란으로 급증한 후 그 증가폭을 6월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령별 비교에서 눈에 띄는 것은 40대의 아고라 검색횟수가 20대보다 높다는 것입니다. 보통의 정치적인 이슈는 그 관심도가 30대, 20대, 40대 순입니다. '광우병'과 '조중동'도 그 순서를 지키고 있습니다. 아고라가 오프와 연계된 집회를 가질 수 있었던 것도 바로 40대의 높은 관심 때문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들의 트렌드도 살펴봤습니다. 한겨레와 경향, 오마이의 검색횟수가 5월 중순부터 급증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분토론과 피디수첩은 4월말부터 급증했습니다. 두 프로그램은 방송일에 따라 검색횟수가 달라 트렌드가 고르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4월말부터 급등한 흔적은 분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이하게 백분토론의 경우 여성드의 검색횟수가 더 높습니다. 피디수첩의 검색횟수도 일반적인 정치이슈에 비하면 여성들의 검색횟수가 많은 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일반적으로 생각해볼 수 있는 정치이슈 키워드인 대통령의 이름을 트렌드로 보면 여성들의 검색횟수가 평균적으로 30%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피디수첩도 50%를 넘은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 여성들의 이슈관심도에 비해선 높은 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우병을 집중적으로 다루었던 피디수첩의 여성 검색비율 41%는 '광우병' 키워드의 여성 검색 비율 40%와도 거의 비슷합니다. '아고라'와 '조중동'의 다른 키워드 여성검색 비율과 비교해도 광우병은 여성의 검색횟수가 비교적 높은 키워드입니다. 이를 통해 이번 촛불잔치(?)에 여성들의 참여가 높았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촛불시위정국 관련하여 정부측 인사 4명의 트렌드를 뽑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협상의 주역 김종훈과 정운천. 역시 4월부터 높아졌습니다. 현재는 어제 미국에서 돌아온 김종훈이 자주 검색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시위 진압에 나선 어청수와 추부길입니다. 이분들은 반짝 장세의 모습입니다. 둘 다 곧 돌아올 것 같은 예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종훈의 여성검색비율이 높은 게 좀 특이해보입니다. 광우병에 대한 여성들의 관심이 높기 때문에 광우병 협상 주역에 대한 검색도 높아진 듯합니다.

지금까지 본 검색트렌드 중에 2가가 인상적입니다. 20대보다 40대의 아고라 검색횟수가 높습니다. 백분토론과 김종훈의 여성 검색 비율이 남성보다 높습니다. 인터넷 정치가 전 연령대와 남녀 구분없이 점점 고르게 퍼져간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