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의대학교 총학생회를 다녀왔습니다. 신태섭교수의 해임으로 동의대는 방송장악 의도를 노골적으로 내비치는 정부와 방송 간 대결에서 또 다른 전선이 되었습니다. 신태섭교수 해임에 대해 동의대총학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동의대는 23일부터 농활을 시작했습니다. 25일 찾아간 총학 사무실엔 정보통신국장님 혼자 계셨습니다. 정보통신국장님께 신태섭이사 해임 사태와 임박한 미국소 관보 게재에 대해 동의대 총학이 어떤 대응을 준비하는지 물었습니다.

아고라에서 알게된 동의대 졸업생 한분과 동행했습니다. 세명이 나눈 대화를 발언취지에 맞게 재구성했습니다. 저와 동행하신 동의대 졸업생이 한 질문은 구분 없이 '아고라'로 표시합니다. 정보통신국장님은 '정보국장'으로 줄여서 표시합니다.


아고라 : 안녕하세요. 시민인데 이번 신태섭교수님 해임사태에 대해 동의대 총학이 어떤 입장인지 궁금해서 찾아왔습니다. 답변해주신 내용은 아고라 등의 게시판에 올릴 것입니다.

정보국장 : 알고 있습니다. 어제 동의대 오시겠다며 아고라에 쓰신 글 보았습니다.

아고라 : 새벽에 잠시 베스트 떠있었던 건데 어떻게 보셨습니까?

정보국장 : 제가 정보국장이라 인터넷 여론 등을 파악하는 역할을 합니다. 아고라 등의 여론을 읽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고라 : 오면서 공대학생회를 들리니까 현재 농활 기간이라고 하던데...

정보국장 : 23일 400명 출발했고 어제 200명 마저 떠났습니다. 현재 학생 600명이 경남 의령에서 농활 중입니다.

아고라 : 이해하기 힘듭니다. 신태섭교수가 23일 해임되었습니다. 농활을 갈 상황은 아니라고 보는데.

정보국장 : 알고 있습니다. 저도 원래는 농활현장에 있어야하는데 그것 때문에 이렇게 사무실을 지키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4시부터 새벽4시까지 12시간 동안 신태섭교수 해임 건으로 전화통 불이나도록 전화 받았습니다. 시민과 선배들이 말도 못하게 전화를 주셨습니다.

아고라 : 교수해임 건을 그 전에 알 수 없었나요. 그럼 좀 더 긴밀한 대응을 할 수 있었을텐데.

정보국장 : 그 건에 대해 계속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학교 측에서도 그런 일 없다며 알려주지 않는 상황에서 예측만으로 어떻게 해볼 수는 없었습니다. 23일에서야 저희들도 알게 되었습니다. 농활은 두달 전부터 계획되었던 것입니다. 수백명에게 약속 한 것이었고 또 변경하면 비용도 큰 문제였습니다.

아고라 : 하지만 촛불집회는 5월 초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신태섭교수는 7월1일 해임 예정입니다. 농활을 검토해볼 수도 있었을텐데.

정보국장 : 6월30일부터 계절학기가 시작됩니다. 그것도 농활을 서두른 이유입니다. 그리고 미국소 문제가 농민과도 관계가 깊다고 생각했습니다. 거기서도 촛불집회를 하며 농민들과 이번 사태에 대해 얘기도 나눌 것입니다. 미국소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에 이번 농활이 더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제는 200명 정도의 학생들과 함께 신태섭교수 해임 건에 대한 항의집회를 가진 후 농활을 떠났습니다. 이후의 대응방안은 현재 의령 농활현장에 있는 회장단의 논의 후에 나올 것입니다. 여러가지 방안들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소고기고시도 지켜보고 있습니다.

* 정보국장님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대응방안 몇가지를 얘기해주셨습니다. 여기서 밝힐 수 없는 점은 양해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층의 신태섭교수님 사무실. 교수님이 안계셔서 만날 수는 없었습니다.



아고라 : 이번 신교수님 해임의 경우 시민과의 결합도 가능할텐데.

정보국장 : 해임 사태 후 많은 졸업생들께서 연락주셨습니다. 선배들과 함께 하는 것도 가능할 듯 합니다.

아고라 : 신교수님 제자들 반응은 어떻습니까.

정보국장 : 학교에선 학교에 알리지 않고 수업시간 옮겼다고 문제삼고 있는데 그런 수업조정은 학생과 교수님 사이에 있는 일입니다. 광고홍보학부 학생들 얘기도 들었는데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아고라 : 촛불집회에 대해선 어떤 입장이십니까?

정보국장 : 지난 대학생 행동의 날 동의대는 약 1000명 참석했습니다. 가장 학생이 많은 부산대도 저희보다 약간 많았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아고라 : 그날 지하철에서 동의대 학생들이 미국소 관련 유인물을 나누어 주는 걸 봤습니다. 학생들 그 모습도 사진 찍었습니다.

정보국장 : 그날 동의대에서 시청까지 우리 학생들이 그 유인물을 계속 나눠주면서 왔습니다.

아고라 : 동맹휴업은 어렵지 않았습니까?

정보국장 : 동의대는 투표로 결정하지 않고 결의했습니다.

아고라 : 저도 그런 명백한 사안을 리더가 절차에 맡기고 책임을 미루는 건 민주주의를 절차의 함정에 빠트리는 짓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보국장 : 우리 학교에 한나라당 공천자 출신 교수님이 너댓명 정도됩니다. 그 정도로 보수적인 성향의 교수님들이 많아 동맹휴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좀 있었습니다. 동맹휴업에 대해 일부 교수님들의 학점 등에 관한 경고성 발언도 있었다고 합니다.

아고라 : 답변 감사드립니다. 궁금한 점 있으면 또 연락드리겠습니다.

정보국장 :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