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5일 오후 6시 시청역에 내리자마자 100만촛불축제의 분위기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유인물을 나눠주는 시민들, 이명박정부를 패러디하는 이벤트들, 각종 서명들, 초와 현수막등 촛불축제 준비물을 준비하는 사람들, 그 와중에 우비를 팔겠다며 내미는 아주머니들, 그리고 시청광장으로 바삐 올라가는 시민들로 시청역 대합실은 진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재밌는 그 현장을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시청역 대합실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중동을 보지말자며 유인물을 나누어주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들어보십시오. 유인물을 보려고 손을 내미는 시민들의 손이 많이 보입니다.



유인물을 나눠주는 시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