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4일 부산촛불문화제에서는 서울의 촛불문화제 관련 사진이 몇장 전시되었습니다. 길에 펼쳐진 사진들은 인터넷에서 네티즌을 들끓게 했던 폭력적인 장면들을 담고 있었습니다.

처음엔 이미 인터넷에 넘쳐나는 그 사진들에 시민들이 무슨 관심을 가질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예상외로 사진을 보는 시민들의 표정이 심각했습니다. 지나던 많은 시민들이 잠시 멈춰섰고 사진에 깊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촛불문화제 유행어도 전시되었는데 그 앞에선 많은 웃음이 터져나왔습니다. 핸드폰으로 유행어 하나하나를 찍어가는 사람들도 보였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보았던 촛불문화제 사진들이 부산시민들에게 파고드는 모습을 보면서 조금은 놀랐습니다. 촛불이 이 부분을 곰곰히 고민해보아야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면 대로 앞의 촛불문화제 전시 이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던 길을 멈추고 전시물을 바라보는 부산시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민들의 표정이 진지합니다. 앞쪽은 촛불문화제 참석 시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은 유행어 이벤트이고 오른쪽이 폭력진압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보고 대화를 나누는 커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학생부터 중년까지 세대 구분 없이 사진 몰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으로 사진을 가리키는 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커플들이 사진 앞에 많이 섰습니다. 여자들의 입김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앞에 멈춘 시민 중에 여학생이 가장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 두분도 턱을 괴며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 손을 끌어 사진 앞에 선 여성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개를 내밀고 보는 모습들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저씨는 거의 30분 넘게 모든 전시물을 다 감상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에서 열렸던 이명박대통령에게 옆서 보내기 이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의 참여가 단연 많은 이벤트였습니다. 여자친구 등위에 옆서는 쓰는 남학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웃음 주며 가장 많은 관심을 끌었던 건 유행어 투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40대가 유심히 처다보는 모습이 많았습니다. 유행어를 처음 보는 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 최고의 유행어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은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밌다며 유행어를 가리키는 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행어를 사진 찍어가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와 함께 온 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최고의 표를 얻은 유행어는 "물대포가 안전하면 니네집 비데로 써라."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전시물들을 지켜보던 아저씨도 투표를 하십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2008.07.08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로 부산으로 종횡무진이십니다. 홍길동 같으십니다. 남에 번쩍 북에 번쩍...ㅎㅎㅎ...1908년대에 5.18 사진들은 몰래 봤었는데...세월 무상합니다. 이것도 민주화일까요?

  2. 승화니 2008.07.08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런걸 여기저기서 많이 해야겠네요.
    좋습니다 ^^

  3. 실비단안개 2008.07.08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매주 토요일만 집회가 있는데요,
    행사 중 서울의 집회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는 시간이 있습니다.
    영상의 주인공들(서울)에게 많이 죄송하고
    감사하고 그렇습니다.
    저희만 안전한 것 같아 정말정말 죄송합니다.()

  4. 내 얼굴에 침을 뺕어라 2008.07.08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절대 부산시민들 안믿는다. 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 젊은층이라 안심이 된다.
    내가 하야리아부대 철수건으로 거리로 나선적이 있다 학생때, 부산시민들이 던진
    병으로 머리가 깨진 친구가 있을 정도다. 부산에선 뭘해도 안되는 도시로 소비도시로 완전 전락해버렸다.

    부산인구가 해마다 부산인구가 빠져나가고 저임금에 일하는 사람들도 많다지?
    부산사람이여 다 착각하지 마라. 너희들은 딴 세상에서 살고 있으니.

    부산에 사는 사람이.부산 재수없다.

  5. 우와~ 2008.07.10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서 멎지십니다.
    서울에서도 폭력보수할아버지 무서워 1인시위는 꿈도 못꾸고 촛불만들고 행진중입니다.
    경상도가 깨어나야 이명박이 무서운줄을 알것 같아요.
    너무 수고 많으셨고 고마워요. 화이팅!!!

  6. 매콤김치 2008.07.12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 봤습니다. 하지만 나이많은 분들 중에 반대하는 분도 간혹 많더군요. 하지만 시대의 흐름과 세대변화도 잘 읽어야 나이값도 할텐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