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4일 부산촛불문화제에서는 서울의 촛불문화제 관련 사진이 몇장 전시되었습니다. 길에 펼쳐진 사진들은 인터넷에서 네티즌을 들끓게 했던 폭력적인 장면들을 담고 있었습니다.

처음엔 이미 인터넷에 넘쳐나는 그 사진들에 시민들이 무슨 관심을 가질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예상외로 사진을 보는 시민들의 표정이 심각했습니다. 지나던 많은 시민들이 잠시 멈춰섰고 사진에 깊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촛불문화제 유행어도 전시되었는데 그 앞에선 많은 웃음이 터져나왔습니다. 핸드폰으로 유행어 하나하나를 찍어가는 사람들도 보였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보았던 촛불문화제 사진들이 부산시민들에게 파고드는 모습을 보면서 조금은 놀랐습니다. 촛불이 이 부분을 곰곰히 고민해보아야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면 대로 앞의 촛불문화제 전시 이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던 길을 멈추고 전시물을 바라보는 부산시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민들의 표정이 진지합니다. 앞쪽은 촛불문화제 참석 시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은 유행어 이벤트이고 오른쪽이 폭력진압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보고 대화를 나누는 커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학생부터 중년까지 세대 구분 없이 사진 몰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으로 사진을 가리키는 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커플들이 사진 앞에 많이 섰습니다. 여자들의 입김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앞에 멈춘 시민 중에 여학생이 가장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 두분도 턱을 괴며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 손을 끌어 사진 앞에 선 여성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개를 내밀고 보는 모습들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저씨는 거의 30분 넘게 모든 전시물을 다 감상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에서 열렸던 이명박대통령에게 옆서 보내기 이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의 참여가 단연 많은 이벤트였습니다. 여자친구 등위에 옆서는 쓰는 남학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웃음 주며 가장 많은 관심을 끌었던 건 유행어 투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40대가 유심히 처다보는 모습이 많았습니다. 유행어를 처음 보는 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 최고의 유행어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은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밌다며 유행어를 가리키는 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행어를 사진 찍어가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와 함께 온 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최고의 표를 얻은 유행어는 "물대포가 안전하면 니네집 비데로 써라."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전시물들을 지켜보던 아저씨도 투표를 하십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