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5일 촛불문화제가 열린 시청광장에서 폐지를 수거하시는 분을 보았습니다. 촛불문화제엔 각종 유인물과 피켓들로 많은 종이가 나옵니다. 폐지를 모으시는 분들에겐 기회(?)가 될 수 있는 곳입니다. 또 다른 방식으로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는 아저씨게 몇가지를 물어봤습니다.





커서 : 종이가 많이나옵니까?

아저씨 : 난 모르겠는데 봉사자들이 갔다주데요.

커서 : 오늘 처음 나오신 겁니까?

아저씨 : 예

커서 : 이 정도면 얼마됩니까?

아저씨 : 난 안팔아봤어요 이건. 신문지만 팔았어요 지하철에서. 사람들 많이 나온다고해서 함 와봤어요.

커서 : 꽤 많이 나오네요.

아저씨 : 근데 요거 다 정리해야되요. 이렇게해선 못 갖다줘요

커서 : 킬로당 얼마죠?

아저씨 : 240원인데 젖어서 돈도 많이 안줄건데. 젖은 걸 고대로 주면 안돼고 딱 펴가지고.

커서 : 그건 왜 그렇죠? 젖어서 무게가 많이 나가서 그런건가요?

아저씨 : 그렇죠. 난 이거 한번도 안해봤어요. 열차간에서 신문지 주웠지.

커서 : 한달에 수익은 얼마 정도 됩니까?

아저씨 : 이삼십만원 정돈데... 술 다 빨어먹여요. 돈 안돼.

커서 : 어디까지 가십니까?

아저씨 : 저쪽에 숭례문 있는 데.

커서 : 저건 빼고 이거만 가져가십니까?(아저씨는 종이를 골라내고 있었습니다.)

아저씨 : 박스는 안팔아봐서. 이거 일거리가 많아가지고 정리할라면 두세시간 걸릴껀데

커서 : 오늘 일 끝날라면 새벽 두세시 넘겠네요? 오늘 다시 또 오실 겁니까.

아저씨 : 아니요 요게 끝이라요.

커서 : 이거 들고 갈려면... 와 무거운데요.

아저씨 : 지하철 깨끗한 에이급 신문지 펴 모으면 백오십키로 쯤이야.

커서 : 이건 백키로 안나가나요?

아저씨 : 백키로 더 나갈건데

아저씨는 계속해서 젖은 것이 걸리는 모양이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안면이 텄다고 생각했는지 개인적인 얘기도 툭 내뱉으셨습니다.

아저씨 : 안젖었으면 좋은데 다 젖어가지고 내일 교회도 못가고. 저번에 술먹고 가다가 주민등록증을 다 잊어먹었어.  

* 아저씨와의 대화는 조금 정리했습니다. 동영상은 대화 중 일부 장면만 담았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하하 2008.07.09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술 먹고 주민등록증을 잃어버리냐? 동네 사기꾼들한테 한 30만원 주고 팔았겠지.
    높은 놈들 대포통장 개설용으로.

  2. 비제이 2008.07.10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젖었을까요?ㅋ 물대포?

  3. it's me 2008.07.10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 왜올려놨는지 이해가 안되는군.....

  4. 정책성공?? 2008.07.10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 드디어 정부에서 일자리 창출을 해냈습니다~ㅋㅋㅋ

  5. 산군 2008.07.11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글로서 읽으면 그만인걸 왜이리 삐딱하게 보는지 모르겠네요. 불만있으면 보지 말지...

    잘 읽었어요. ^-^

    • 커서 2008.07.12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촛불문화제 속에서 찾아낸 삶의 한 단면이랄까? 그 단면을 읽고 느끼는 건 또 읽으시는 분의 몫이라고 생각하고 썼습니다. ^^ 감사합니다.

  6. 영인 2011.04.18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폐지가 젖으면 무게가 많이 나가서 가격이 떨어지는군요.. 폐지 줍는 분들에 대해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 좋은 자료가 되었습니다. 잘읽었어요,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