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부산시청에서 보건의료노조의 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있었습니다. 원래 협상이 결렬될 경우 오늘을 파업일로 잡고 총파업 투쟁 집회를 가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파업일이 28일로 유보되어 오늘 집회 이름은 총력투쟁 결의대회로 바뀌었습니다.

참더웠습니다. 집회가 끝나갈 때 쯤 사회자가 마지막에 재밌는 퍼포먼스가 있다고 했는데 보니 이렇게 얼음을 깨는 퍼포먼스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운 날씨를 한방에 날려버릴 정도로 시원한 퍼포먼스였습니다. 저 깨진 얼음사이로 서있었는데 정말 시원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석자들이 얼음을 주워서 몸을 식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저씨는 온몸에 바르고.

더위가 싹 가셨습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