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0일부터 14일까지 베이징올림픽 남북선수들 공동응원하러 갑니다. 무슨 빽이냐구요? 빽 없습니다. 공동응원단 모집하길래 신청했고 '됐다'길래 가는 거죠.

원래는 총 600명(남측 300명)의 응원단이 경의선을 타고 북한을 지나 베이징까지 들어가 남북선수를 공동응원하기로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명박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작년에 합의했던 남북공동응원단이 무산되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레신문



대신 남측은 베이징 현지에서 북한 응원단을 만나 함께 응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총 400명을 모집하여 8월10일 북경으로 떠날 계획입니다. 부산지역에서는 이중 40명을 모집했는데 제가 여기에 지원해서 북경에 가게 된 것입니다.

안그래도 올해 안에 중국에 갔다올 계획이었습니다. 9월 이후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공동응원단 모집 공고를 본 것입니다. 4박5일 숙식에 88만원이면 아주 좋은 가격입니다. 거기다 올림픽 4경기를 관람하고 북한응원단과의 조우라는 쉽지않은 경험도 합니다. 바로 전화기에 손이 가더군요.

북경간다니까 다들 첫마디로 튀어나오는 게 그겁니다. "와이프가 보내주데?" 당근 저항이 있었죠. 처음엔 "이게 제정신이가?" 하며 와이프가 난리를 치더군요. 협상을 했습니다. 제 조건을 듣고난 후 와이프가 순순히 사인을 했습니다. 협상 내용은 비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일 오전에 출발하는데 부산에서 출발하는 사람들은 그 전날인 9일 모여 같이 올라갈 계획입니다. 그래서 버스와 숙식 비용이 조금 더 들 예정이라고 합니다. 경기는 북쪽 경기 두개 남쪽 두개 해서 총 4개를 관람하고 마지막날엔 만찬이 있습니다. 숙식은 북경의 4성급 2인 1실 호텔인데, 안내문에는 객실당 약 50-60만원 정도의 호텔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여행을 준비하며 기대되는 게 한두개가 아닙니다. 태어나서 중국에 처음 가봅니다. 북측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처음입니다. 개최지에서 올림픽을 직접 봅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기대되는 것은 이 모든 것들을 블로거로서 기록하고 전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저 환상적 일정을 함 보십시오. 완전히 컨텐츠 소굴입니다. 사진 찍고 메모하느라 정신 없을 거 같습니다. 뽀악 ~~ 아이좋아 ~~

10일부터 13일까지 북경에 있는 동안 현지 소식을 매일 올려보겠습니다. 알아보니 경기장엔 노트북을 들고갈 수 없다고합니다. 호텔에 인터넷은 되는데 엄청 느리다군요. 사정이 좋지 않으면 지인을 통해 전화로라도 포스팅해볼라고 생각 중입니다. 그외 북경에서 블로깅을 하면서 겪게될 문제에 대해 조언해주실 분 댓글 부탁드립니다.(굽신굽신 ~~)

오늘 여권신청했는데 좀 걱정되는 게 있었습니다. 촛불집회 취재를 여러번 했는데 혹시 정부에서 출국금지 시킨 건 아닌가 하는 택도아닌 걱정을... 당연히 아무런 문제가 없더군요.

중국 출발하기 전에 발대식인가도 하고 출발식도 한다고 하니까 그때 한번 더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순희야 오빠 간다.





"베이징올림픽 남북공동응원단 모집합니다"
http://media.daum.net/politics/north/view.html?cateid=1019&newsid=20080723172313615&cp=yonhap


<올림픽 남북 `공동응원단' 대신 `공동응원' 추진>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cateid=100000&newsid=20080721175009054&cp=yonhap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