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서 즐겨본 30분짜리 기차여행.


지난 일요일, 가족과 바다를 갔습니다. 부산에 살아서 좋은 건 해수욕장을 아주 쉽게 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목적지는 송정해수욕장. 그런데 이번 바다 나들이는 다른 때와 좀 달랐습니다. 차는 놔두고 해수욕장까지 기차를 타고 가는 여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는 부전역에서 출발합니다. 부전역까지 지하철을 타기 위해 막 아파트 앞을 나서는 가족들입니다. 마치 동네 공원에 나서는 가벼운 모습들이죠. 설마 저렇게 하고 바다를 갔을까요? 저기 안보이는 짐은 사진 찍는 사람의 어깨 위에 잔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전역에 내린 가족들 부전시장에서 먹을 게 모자라다며 과일을 몇개 더 삽니다. 저것도 제 어깨에. 헥헥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기차의 출발지 부전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와 와이프 그리고 아이 둘, 다 합하니 7400원. 생각보다 싼 거 같아 물어보니 최저운임이 얼마전부터 700원 내렸다네요. 앗싸 재수!

예전엔 통일호로 갔는데 지금은 그보다 고급인 무궁화열차. 12 :07분에 출발해 송정해수욕장에는 31분에 도착. 24분 거리의 아주 짧은 기차여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호! 무궁화에도 승무원들이 계셨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기차에 올라탄 가족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신이 났습니다. 기차 안이 이 녀석들 놀이터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주 앉혔더니 이제 발장난을 칩니다.

신이 난 애들에게 기차가 왜 그렇게 좋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니 대략 이렇게 대답합니다.

"기차는 아파트도 볼 수 있고, 자동차도 볼 수 있고, 나무도 볼 수 있고 옛날 집도 볼 수 있고 또 안 어지럽고 의자도 부드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정까지 가면서 세개역을 지나쳤습니다 거제역, 동래역, 해운대. 그중 한 역에서 여름여행을 떠나는 학생들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운대역에 도착했습니다. 우리의 종착지는 여기서 한 정거장을 더 가는 송정역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등학교 소풍 때 기차를 타고있다 갑자기 나타난 바닷가를 보고선 눈을 떼지 못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학교가 소풍을 간 곳은 송정해수욕장이었습니다. 탄성을 지른 장면은 해운대에서 송정의 그 몇분 사이의 바다였습니다.
사실 가족들에게 오늘 송정까지 기차여행을 제안한 가장 큰 이유도 기차에서 보는 이 바다의 파노라마를 보여주기 위해서입니다. 해운데에서 송정까지 4분의 영상을 담았습니다. 기차를 탔다 생각하고 보십시오.

자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도착한 송정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오늘의 목적지 송정해수욕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 참 많이 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서 저 바다에 빠지고싶습니다.

20여초 찍어본 그날 송정 바다풍경 동영상 보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보다 더 신이난 아니들, 물놀이에 모래놀이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 거 다 했으니 이제 집에 가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돌아간 송정역. 우리가 12:31분에 송정역 도착했죠. 부전역에 다시 돌아가는 차는 17:08분 차입니다. 시간표를 보니 최대 22:02분까지 개길 수 있군요. 바닷가에서 맥주 한잔 하고 밤차 타고 돌아가는 것도 운치 있을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시간이 좀 남아서 송정역을 둘러봤습니다. 알고보니 이 역사가 문화재라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안에도 두리번 거렸는데 이걸 발견했습니다. 기차역사에 방명록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앞을 보니 5월6일부터 적기 시작했군요. 역무원께 물어보니 올해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명록 몇개를 들춰봤습니다. 다들 재미있었는가 봅니다. 장마 때문에 바다를 맘껏 즐기지 못하신 분들의 투정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잘 놀다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저 앞에서 우리가 타고갈 기차가 들어옵니다. 빠아아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으로...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드바다 2008.07.29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런 기차여행을 해보고 싶었읍니다. 안그래도 요즘 해수욕장 주차비 비싼데
    마누라 데리고 기차여행 한번 해야겠네요

  2. 포잡 2008.07.29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의 진짜 묘미는 기차여행이지요.

  3. 여행가고 싶다 2008.07.29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부러워요 ^_^

    모처럼 좋은 여행하셨네요~

    모처럼 좋은 글 보고 갑니다.

  4. 레드바다 2008.07.30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차비가 3만원 이라면 무조건 기차를 타고 가야겠군요...운치도 있고..

  5. solaris 2008.07.31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레일기자 박철순입니다.^^ 아시죠?
    송정해수욕장 안간지 2년정도되었는데.. 가보고싶네요...ㅎㅎ

    추억이 상당히 많은곳인데..^^
    오랫만에 사진으로나마 소식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나중에 한번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