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피서지는 어떻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처음으로 바닷가를 찾았습니다. 우리 가족이 간 곳은 송정해수욕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수욕장 도착하니 눈에 띄게 분주한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바로 주차맨들이었습니다. 쉴새 없이 계속 "주차"를 외치며 차를 세우고 지시하고 있었습니다.

이날 우리 가족은 차를 안가지고 갔습니다. 그래서 주차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음에라도 혹시 올 일이 있을 거 같아 쉬고 있는 주차맨에게 주차요금을 물어봤습니다.

"아저씨 여기 하루 주차요금 얼마예요."

"차 주차하시게요?"

"아뇨. 나중에 또 올려고 하는데 알아둘려고요."

"지금은 만원인데 성수기 땐 달라요."

"2-3만원 정도 하나요?"

"때에 따라 다른데 뭐 그 정도는 돼야."

아저씨 대답에서 '3만원 정도는 각오해야'한다는 뉘앙스를 느꼈습니다. 그렇게 얘기하고 있는데 다른 주차맨이 끼어들었습니다.

"주차하시게요?"

"아뇨 지금은 아니고 나중에."

"여기가 공영주차장보다 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사설주차장이 공영보다 싸지는 않습니다. 그가 싸다고 말한 건 아마 샤워나 다른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걸 감안할 때 싸다는 걸 뜻할 겁니다. 공영주차장의 경우 부지가 너무 적어 주차는 꿈꾸기 어렵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저런 걸 감안하면 사설주차장 요금 만원은 뭐 그렇게 비싼 게 아닙니다. 그러나 성수기엔 이 가격이 두세배 올라간다는 거. 저는 주차요금을 말씀드리는 거지 그 가격의 적정성 여부를 말씀 드리는 게 아닙니다. 주차장의 경우 함부로 개입하기 힘든 '시장'이라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 외에 다른 요금들은 모두 고정되어 있습니다. 파라솔, 튜브 5000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치베드도 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워는 1000원이고 락커는 3000원입니다, 평상은 1시간에 7000원.

성수기 땐 이 가격보다 높게 부르는 업자들이 간혹 있다고 합니다. 그럴 때 구청에 전화하겠다고 하면 아무소리 안하고 정가 그대로 받는다고 합니다. 참고하시고.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