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경복후보가 패배했습니다. 진보진영은 주경복후보를 지원했습니다. 그러므로 주경복후보의 패배는 진보진영의 패배입니다.

이 패배로 진보진영은 적잖은 타격을 입게 되었습니다. 당장 아고라를 떠난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당분간은 진보진영의 동력 약화를 피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진보 쪽 주경복후보는 전체투표에서는 졌지만 지역구로 따졌을 때 공정택교육감의 7개구보다 3배 가까이 많은 18개구에서 승리했습니다.

승리한 공정택후보야 기쁘겠지만 선거결과를 조망해보는 보수진영에서 그리 만끽할만한 승리는 아닙니다. 만약 국회의원선거로 본다면 18:7의 참패입니다.

'18:7'을 자위적인 셈법으로만 볼 수 없는 건 여기에 강남 대 비강남이라는 지역 구도도 같이 실렸기 때문입니다. 이번 선거 결과가 지속적 선거구도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보수진영의 고민입니다.
 
강남지역의 몰표도 문제입니다. 다른 지역과 확연히 구분되는 강남권의 몰표는 강남 이외의 지역에서 경계심을 불러 일으켜 차기선거에서 이번에 나타난 구도를 한층 강화시킬 수 있습니다.

어제(7월30일) 선거는 보수진영에 자충수가 될 확률이 큽니다. 진보는 이번에 형성된 엺은 포위망을 점점 짙게 만들어 강남권에 성을 쌓은 보수진영을 고립시키는 전략을 택하게 될 것입니다. 이건 아주 손쉬운 선거 전략입니다.

그동안은 진보진영이 고립의 문제에 시달렸습니다. 민주당에 대한 호남지역의 몰표가 다른 지역의 반발을 불렀고 이런 지역주의를 이용해서 보수진영은 민주당과 진보정당들을 고립시키는 작전을 썼습니다.

보수진영이 강남권에 성을 더 높이 쌓을 수록 그 성은 더 잘 보이고, 그 성을 보고 몰려든 사람들로 포위망은 점점 짙어질 것입니다.

진보진영에서 볼 때 이번 선거는 성을 하나 내주고 유리한 구도를 얻은 결과입니다. 교육감 하나 내주고 두고두고 크게 우려먹을 수 있는 계급구도를 얻었습니다.

강남의 몰표를 확인한 비강남은 아마 다음 선거에서 응징투표에 나설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고립을 확인한 강남은 더 높은 투표율과 몰표를 몰아줄 확률이 큽니다.  한번 시동이 걸린 계급구도는 점점 강화될 것입니다.

지역구도보다 계급구도가 낫습니다. 계급구도에서 정치는 더 합리적일 수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나타난 계급구도는 지역구도를 대체한다는 점에서 나쁘게 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불닭 2008.07.31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주경복 후보의 패배를 진보는 깊이 반성해야할듯합니다.

  2. 너무 2008.07.31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치게 낙관적인 관점이라고 생각됩니다.
    낙관적인게 좋긴 하지만요..
    문제는 이미 우리나라는 20:80의 사회고 그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는 겁니다.
    문제는 80%가 20%의 논리에 복종하고 있다는 거죠...

  3. 이봉기 2008.07.31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몰라도 공정택 후보에 대해서 "강남지역의 몰표도 문제" 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0% 남짓한 투표율로 '몰표'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몰표'가 아니라...'진보'계열이 거의 다 '선거포기' 한 겁니다.

  4. 승주나무 2008.07.31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이 있는 분석 잘 보았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패배했다고 해서 아고라를 떠난다거나 패배감에 젖어 있는 분들을 보면 안타깝습니다.
    거다란 님의 말씀처럼 이번 선거는 향후 정치 지형의 남상 역할을 할 것임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남상이 허상이 되는 것도 한순간이겠지만요^^

  5. login 2008.07.31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확실히 어제 느꼈습니다. 우리 블로거나 아고라 또 네티즌들의 지지율이 실제 지지율에 크게 못 미친다는 것이죠. 전 조금더 인터넷과 오프라인이 동기화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럴려면 정말 젊은 사람들이 투표를 많이 해주어야 하는데요.

  6. 풀무쟁이 2008.07.31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시동이 걸린 계급구도는 점점 강화될 것입니다" -> 너무 도식적으로 이해를 하셨다고 봅니다.
    계급의 차이에 따른 적대감이나 대립이 성립하기 위해선 계급의식이 바탕이 되어야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계급의식이 뿌리조차 내리지 못하고 있지 않나요? . 단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강남과 비강남으로 구분하여 자기가 있는 곳을 인식하는 게 아니라 어떡하든 강남으로 가려고 하는 마당에 계급의식이라니요..
    위의 분석은 낙관적인 입장이 아닌 지나친 도식적인 분석일 뿐입니다.

  7. 가가멜 2008.07.31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선거가아닙니다
    누가 발히해서 국민투표로 했는지몰라도
    바보같은짓을 한거같습니다
    10프로
    한심합니다
    한번쯤생각해봐야하지안을 까요
    뭐 자기들 돈안쓴게 괜찮다는분도있겠지만
    저선거비용으로 우리들 자녀들에게 쓴다면 열마나좋겟습니까

  8. 하루 2008.07.31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회의원선거라면 그렇게 얘기할 수도 있지만 대통령선거라면 어떨까요?
    투표율이 강남 서초에서 가장 높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기득권층은 더 악착같이 투표해서 자기네 권리 찾아가는데 나머지 사람들은 투표안하고 정치무관심에 빠지는 경향이 나타나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9. 다혈찌리 2008.07.31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의 미래를 고심하지 않는 한심한 부모들의 모습일 뿐 이라고 봅니다.
    지역별로 보면 18 : 7 이라는 엄청난 승리임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했습니다.
    승리한 선거구 18 개에서도 압승을 거둔 곳은 한 곳도 없습니다.
    적어도 해당 지역구의 학부형들만이라도 선거의 본질을 제대로 알고, 생각하고, 투표를 했더라면 이런 패배는 없었을 것 입니다.
    먹고 살기 바빠서? 개 풀 뜯어 먹는 소립니다.
    한 두 시간만 투자하면 선거의 본질을 알 수 있습니다.
    투표하는데 10 분도 안 걸립니다.
    이번 선거는 개념있는 기득권 부자에 대한 개념없는 서민들의 패배일 뿐 입니다.
    못 배우고 못 살 수는 있습니다.
    문제는 어떤 삶을 사느냐는 것 입니다.
    이번 선거는 왜 부자가 부자가 될 수 밖에 없는 지, 왜 서민들은 죽었다 깨나도(복권이라도 맞지 않으면) 서민일 수 밖에 없는 지를 보여주는 선거였습니다.

  10. 전투마법사 2008.07.31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표율이 높다면 맞는 이야기이지만, 85%의 투표 안 한 한심한 사람들이 있는한 여전히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투표조차 안하면서 교육 정책이 잘못 되었다고 부르짓는 천민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11. 하의도 잡견 2008.08.01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글을 보니 님의사상과 머리를 해부할수 있겠군요.
    그러한 비유도 성립이 될수있겠으나 그것은 지금의 투표율이 계속 적으로 변동이 없어야한다는
    전제조건 하 에서입니다. 그렇지않다면 이전의 총선 대선의 분위기는 어느정도는 이어지리라 봅니다.
    하의도 잡견들의 2 대에걸친 실정과 대국민사기행각에대한 경계심이 상당기간 갈것으로 생각되고
    님과같은 하의도 잡견틱한 사고를 가진 맹랑한 사람들이 나이먹어 사회의 주류를 이룬다면
    그때는 김정일이가 집권하여 우리식으로 살자고 구호를 외치겠지요.....
    님은 이미 님의 생각이 잘못되었다는걸 느꼈지만 때는 늦으리..입니다.
    그러나 하의도 잡견을 두려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수가 많이 줄엇고 솔찍히 먹고살기 어렵지 않습니까?
    하의도는 섬이고 섬에는 똥개가살고,그똥개의 개똥사상이 나라를 후퇴시켰지요.
    다음 말복때는 하의도에서 늙은 절럼발이 똥개를 한번 먹어볼수 있을런지....

  12. jiny 2008.08.01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을 뒤집을 힘도 용기도 계책도 없으면서 뭘그리 자위하시나.아무리 호소해도 가난하고 천박한 대중은 남의종 노릇으로 만족해야해.왜냐면 이번투표에서도 보았듯 그들은 노예근성이 있어서 종노릇하는게 편한것이에요.그러니 백날 투표해봐야 소용없어요. 그들에게 소리쳐 호소해도 소용없어요.그들은 그냥 그렇게 살다가 죽도록 놓아둡시다.

  13. 이병학 2008.08.01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3구는 전부터 한나라당의 아성입니다 기득권을 유지 하기 위해서는 강남3구만은 지역감정이 없는 수구보수세력의 집산지 입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외면하는 지역 이고요 이번 교육감 선거는 많은 교훈을 남겼 습니다 진보의 패배가 아니라 위대한 승리을 위한 잠시의 패배 입니다
    주경복후보님 선전 하였습니다 항시 건강 하시고 후대들의 교육을 위하여 더욱 더 매진 하시길 기대 합니다

  14. qwer 2008.08.02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면 임기가 짧다는 거 때문에 선택을 포기해버린 건가.
    하는 생각과 함께. 그동안 계속 되었던 교육정책이 실패했다는 보도들로 생각을 잃은 건가도 떠오르네요.

    그만큼 현재 사교육으로 몸살을 앓는 교육 정책이 어느 정도 인정할 수 있는 시스템일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래서 이도 저도 선택하지 못해서 그만둔건가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정책은 상관없다. 내 자식만 잘되면 된다. 이런 건가.


    세상 사람들이 내 문제만 중요하고 내 문제만 관심갖고..좀 각박한 거 같다는 생각도 들고.
    선거만큼은 권리가 아닌 의무로 그리고 법적으로 그 시간을 보장해줘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대선 때도, 총선 때도 투표율이 흠..
    자신들의 무관심이 어떤 결과를 가지고 오는지 생각을 할 때도 된 거 같은데.


    끝으로 교육에 대해서..
    전반적인 사회 인식론부터 시스템까지 뭔가 문제가 있다라고 생각하는 저로써는
    그만큼 선거를 통한 방식도 긍정적으로 봤지만.
    가장 변화가 없을 듯한 공정택 후보자가 당선되서 아쉽더군요.

    P.S) 기권표를 만들어야 정말로 선거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