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가 식구들과 31일과 8월1일 양일간 지리산에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도로 향하는데 조카 한 녀석이 쉬를 못참겠다 해서 갓길에 차를 세웠습니다. 이참에 남자 애들 셋을 한꺼번에 쉬하게 했는데 시켜놓고 보니 좀 웃기더군요. 왼쪽에 한 녀석은 꼭 저렇게 팬티까지 내려와 쉬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일부터 휴가차량으로 막히더군요. 부산에서 남원으로 올라가는데 함안 쪽에서 약 40여분 간 정체되었습니다. 오늘은 내려오면서 보니 부산에서 지리산으로 향하는 차들이 어제보다 더 막히는 것 같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속도로에서 본 좀 웃긴 장면입니다. 고장난 차를 실고가는 트럭을 견인차가 다시 끌고 가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원에 위치한 숙박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도에서 뱀사골이 약 10분 거리였는데 뱀사골까진 안 가고 그 밑 사설 야영장에서 놀았습니다. 그쪽 동네에서 관리한다고 하는데 어른 1000원 아이 500원의 입장료를 받더군요. 평상을 하나 빌리면 입장료 없이 3만원이고요. 성수기엔 5만원 이상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그만한 비용은 어딜 자리잡나 마찬가지란 생각에 별 저항하지 않고 평상 하나를 잡았습니다.

장모님께서 옆에서 "아이구 비싸다 비싸다" 하며 관리인에게 계속 깍아달라며 조르셨습니다. 와이프와 처형은 "또 엄마는..." 하며 그만하라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관리인은 "아이구 어머니요 이만한 데 없습니다. 우리도 관리해야지요." 하며 능청스런 웃음을 지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지리산 물이라 맑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이 가장 몰두했던 건 고기들이었습니다. 물 속에서 떼를 지어 돌아다니는 작은 송사리들을 잡기 위해 컵으로 물속을 휘저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기하게도 한마리 잡아왔더군요. 그걸 어떻게 잡았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자리가 많이 날아다녀 잡아서 아이들에게 가까이 보여주었습니다. "에비" 하면서 별로 안좋아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경호강을 따라 내려왔습니다. 래프팅이 시원해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발 한번 담그자고 사람이 좀 모여있는 데서 내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물이 영 안좋더군요. 위에서 흘러오는 계곡물과 너무 달랐습니다. 돌에는 물때가 잔뜩 끼어 있었습니다. 물살이 깊고 바닥이 미끄러우니 주의하라는 경고가 있었습니다. 강에 있던 사람들도 그물이나 반도로 고기를 잡기 위해 온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지리산 계곡에서 고기를 잡았습니다. 고기 못 잡아 실망한 아이들을 위해서 비니루 봉다리로 몇마리를 잡았습니다. 집에 십여마리를 페트병에 담아 가져왔는데 한마리도 죽지 않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년전 계곡에서 잡은 고기 몇마리를 몇달간 키워본 적 있습니다. 아이들이 고기 노는 걸 보고 재밌어 했습니다.  뭘 먹는지 몰라 수시로 산의 흙과 돌을 가져와서 넣어주었습니다. 이사 가서 물이 달라 죽었는데 그 전까진 아무 문제 없이 잘 자랐습니다. 활동성도 좋았고요. 나중에 커가는 모습도 함 보여드리죠.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