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1일자 중앙일보 1면입니다. 1면 오른쪽에 여권 정치인 몇명이 2005년 kbs 연예프로그램에 출연부탁을 한 적이 있다는 기사가 올라있습니다.

뭐 이런 듣보잡 기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날 경향신문 탑엔 이명박대통령 영부인 사촌언니의 사기 사건이 실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일보엔 이 기사가 2면 맨 하단에 있습니다. 그러니까 결론적으로 야권 정치인의 연예인 출연 선처라는 듣보잡 기사가 대통령 친인척 비리기사를 2면으로 밀어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중앙엔 듣보잡 기사들이 넘쳐납니다. 31일엔 치매노인을 위한 장기요양보험이 시행되고 있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치매노인이나 장기요양보험에 대해 다룰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정부의 입장에 치우쳐 기사를 쓰는 건 저널리즘이 아닙니다. "나라가 효자네"를 제목으로 올린 건 거의 관보 수준입니다.

중앙이 뭘 믿고 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이명박정권이 보수세력 집권연장의 꿈을 확실히 이룰 거라고 믿고 있는 건 아닌지.  ㅉㅉㅉ 혀가 절로 차집니다.

아마 이명박정권 5년동안 이들 신문들 1면엔 듣보잡 기사를 자주 보게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