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화요일 아들이 기침이 하도 심해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의사가 폐렴이라며 입원을 얘기했습니다. 애들 폐렴이 흔하고 쉬운 병이라 들었지만 그래도 입원을 얘기하니 잠시 '덜컥'했습니다.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잠은 집에서 자는 게 낫지 않냐며 살짝 저항을 해보았는데 의사선생님이 보여준 엑스레이에 곧 두손을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원래 폐렴엑스레이가 다 그런지 모르겠는데 육안으로도 안좋은 부분의 폐상태가 확실히 구분되었습니다. 다행히 입원 다음날 아이를 본 의사가 많이 좋아졌다는 진단을 했고 어제는 토요일 쯤 퇴원해도 좋다는 말까지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오후엔 아들의 유치원 선생님 두 분이 병문안을 오셨습니다. 선생님들은 책과 퍼즐을 선물로 들고 오셨습니다. 선생님이 돌아가신 후 책을 보던 아이가 제게 물었습니다. "왜 '엄마'만 있고 '아빠'는 없어?" 그러게요 아이 말대로 책엔 '엄마'만 있고 '아빠'는 없었습니다. 저도 별 문제의식을 못 느낀 거라 아이에게 딱히 해줄말이 없었습니다.

그냥 인터뷰를 해봤습니다. 아이가 무슨 생각으로 그런 말을 했는지 궁금했습니다. 뭔가를 아이로부터 느낄만한 게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들이 어려서부터 성차별적 교육을 받지 않으려면 아이가 지적한대로 아동도서의 책 제목을 바로 잡아야 하지 않을까요? 특정 성에 치우친 아동도서의 제목부터 바로 잡는 게 남녀평등의 첫 걸음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이는 어른의 스승이라는 게 바로 이런 걸 두고 하는 말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이 녀석 집에 가기 싫답니다. 병원에서 여자 친구를 사귀었는데 둘이서 아주 재밌게 놉니다. 오늘은 아들이 여자 아이에게 "니 예쁘다" 하니까 여자 아이가 "니 내가 좋나?" 하더군요. 제가 민망해서 고개 돌렸습니다. 토요일 집에 안간다할지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2008.08.08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잘생겼네요...근데 크네요...7살이 아빠닮아서 제도 큰가요? ㅎㅎㅎ ...건강해야지...여자친구때문에 다 나았겠네요...ㅎㅎㅎ..저때가 좋은 나이입니다. 우리딸은 옆에 가는것도 이제 꺼려합니다. 중1...아들놈은 고1로 저보다도 더 커버렸구요.....좋은 밤 되세요...

  2. Rin4 2008.08.08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너무 귀엽네요 ㅋ.ㅋ

  3. 황야의이리 2008.08.08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끼리는 뭔가(?) 통하는게 있는가봐요. 나이 들수록 친구 사귀기가 힘든데, 저 나이때는 참 빨리도 친해지네요. 이것도 인연인데 좋은 만남으로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ㅋ 농담이구요 아들님 빨리 나아서 퇴원하시길..

  4. 프렌디 2008.10.06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아드님을 사랑하시는 마음이 훈훈하게 느껴집니다. 보건복지가족부에서 개최하는 프렌디 블로그 콘테스트에 참가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매주마다 프렌디 블로그로 선정되면 다섯분에게 5만원 문화상품권을 드리고 최종 일등에게는 200만원 상당의 여행상품권을 드립니다. 이번 기회에 아이와 예쁜 추억을 만들어 보세요~♡ 자세한 내용은 http://friendy.mw.go.kr/ 를 참조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