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 오전 드디어 코리아응원단이 베이징으로 떠납니다. 떠나기 전날인 오늘은 오후 3시 mbc 공개홀에서 오리엔테이션이 있었습니다. 베이징에서의 주의사항을 공지하고 응원단의 몇가지 응원을 연습하기 위한 모임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공동응원단에 참가하는 인원은 약 400여 명입니다. 응원단의 구성은 정말 다양했습니다. 특히 60대 이상 어르신들이 모습이 많이 보였습니다. 가족 모두가 함께한 집도 꽤 있었고, 연인들도 간혹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베이징 올림픽은 안전올림픽이라며 중국 당국이 안전에 엄청나게 신경을 쓰고 있다고 합니다. 현지에는 공안들이 곳곳에 깔려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의사항에 대한 공지가 끝나고 응원 연습이 시작되었습니다. 처음 기선을 잡으신 분은 김흥국씨와 함께 축구응원을 하며 전세계를 돌아다니신 분입니다. 본인 말에 의하면 40개국을 다녔는데 그 때문에 가산을 탕진하셨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축구에 대한 사랑과 애국심 때문에 가족들이 말리는 걸 뿌리치고 오셨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비장하신 말씀에 어떻게 반응해야할지.





김흥국씨도 10일 이탈리아전에 오셔서 응원하신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몇가지 준비된 응원박수를 연습했습니다. 응원단 관계자가 말하길 지난번 응원단 때는 너무 연습을 안해 응원도 잘 안이루어지고 분위기가 좀 썰렁했다고 합니다. 역시 단체응원을 좀 준비해야한다는 걸 느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채를 이용한 응원도 있었습니다. 부채를 펴면 "원코리아 예스", 부채를 닫으면 "투코리아 노우" 이렇게 외치는 응원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가지의 응원가를 따라부르고 마지막에 한겨레합창단께 부탁해서 북한에서 유행하는 '임진강'이라는 가요를 한 곡 신청해서 들었습니다. 합창단의 고운 노래 함 감상해보십시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 10개 조인데 저는 10조에 속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응원단에게 나누어 준 것들입니다. 엠비시에서 후원한 물품인 것 같습니다. 티 두개, 부채, 모자, 스카프, 배지입니다.

내일 아침 베이징으로 떠납니다. 내일 이탈리아와 한국의 축구경기를 관람합니다. 경기장에선 노트북을 들고갈 수 없다고 하는군요. 그곳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고민을 좀 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또 소식 전하겠습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