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가 즐기는 베이징올림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에서 만난 세계 각지의 사람들은 서로의 만남을 기념하는 사진을 찍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를 하나로 만들어준 올림픽을 즐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관광객이 사진 찍었던 그 벽 다른 쪽에 경기장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표정과 자세로 서있는 한 사람이 제 맘에 걸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우두커니 서있다가 근처에 쓰레기가 보이면 얼른 다가가 쓸어 모았습니다. 그 더운날 사람들 뒤치다꺼리에 신경쓰다보니 얼굴이 밝을리 없습니다. 올림픽이 무슨 상관이냐는 표정으로 쓰레기만 주시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위로부터 쓰레기를 하나라도 용납하지 말라는 식의 지시를 받은 듯 합니다. 혹은 테러에 대한 걱정이 많은 중국정부가 청소부들을 긴장시켜 위험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줄여보려는 것일 수도.

어쨌든 올림픽경기장의 들뜬 분위기와 너무 동떨어진 청소부의 모습과 표정을 보고 미안함과 안스럼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아주머니 올림픽 동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