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일보 9월4일자에 올라온 한국야구위원회의 올림픽우승 축하광고입니다. 왼쪽에 "남의 탓하는 사람들이 기적을 만들었습니다."라는 문구에 먼저 눈길이 갑니다. 글자의 크기나 배치도 다른 문구들과 차이나지만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것은 '남의 탓'과 '기적'이라는 호응할 수 없는 두 단어입니다. 같이 쓰일 수 없는 단어가 한문장에 쓰이면서 충돌효과를 크게 일으키고 있습니다.

충돌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의 탓'에 있습니다. 야구팀의 올림픽우승을 축하하는 광고라 '기적'은 의미가 연결이 되는데 '남의 탓'은 영문을 모를 단어입니다. 올림픽우승팀이 남의 탓을 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 없고 설령 그런 일이 있다해도 축하광고에 실릴리가 없습니다. 도대체 뭘 두고 남의 탓이라고 하는 걸까요? 이 광고의 관건은 '남의 탓'을 어떻게 이해시키느냐에 달려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의 '남의 탓'이 무엇인지는 바로 오른쪽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올림픽 야구팀 선수와 임원들의 발언이 실려있는데 대표팀의 우승의 공을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돌리는 8개의 발언들이 나옵니다. '남의 탓'은 바로 '우승 탓'이었던 겁니다.

사전에서 찾아보면 '탓하다'는 부정적 의미입니다. 누군가를 원망하고 책임을 미루는 의미로 쓰입니다. '탓하다'의 이런 의미때문에 야구팀의 우승축하 광고를 본 사람들은 긴장을 느꼈고 광고에 집중하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광고는 이런 긴장을 고작 '우승탓'이란 저급한 수준의 연관어로 연결시켜버려 버립니다. 남의 탓이란 강한 충돌을 일으키는 단어를 썼으면 그 충돌의 힘을 좀 더 이끌어가야 하는데 마치 뭔가 있을 것처럼 충돌을 시켜놓고 초등생이나 쓸법한 유치한 화법으로 끝내버리니 허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 경우 남의 탓을 좀 더 이어오다 마지막에 반전을 시도했어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구성이 불가능한 광고라면 애초에 포기했어야했고요.

광고의 어색함에 우승의 감동이 싹 가시는 느낌입니다. 그냥 솔직히 우승의 공을 남에게 돌리는 선수들이라고 하는 게 더 좋았을 겁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