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오후 한통의 전화가 왔다.

"여보세요"

"아 커서님 저 김주완입니다. 거 있죠 개고기 말입니다. 그거 경남도민일보에 좀 올려도 될까요?"

"아 그 개고기논쟁 말씀이시죠? 아유 저야 고맙죠. 근데 그게 얼마 전에 적었던 걸 요약한 정도의 내용이고 *^&^%%$^()()

* 자체적으로 제말을 제가 씹었습니다. 예전에 그보다 좀 더 자세히 적었던 게 있다는 얘길 하고 싶었는데 생각해보니 이번에 쓴 분량이 신문에 적당한 것 같았습니다. 그 이상 사연은 말할 필요가 없었죠. 그래서 버버벅~~

"커서님 계좌번호 좀 알려주십시오."

"알겠습니다. 문자로 보내드리겠습니다."


지난번 경남일보 주최 블로거모임에서 지면에 실리면 3만원의 고료를 준다고 했다. 3만원이면 추석선물 하나 살 수 있겠구나. 앗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 기사가 실리는지 날짜를 물어보지 못했다. 혹시 오늘 실렸나 싶어 경남도민일보 싸이트를 들렸다. 블로거스 경남을 즐겨찾기 해두었다. 먼저 경남도민일보가 운영하는 메타블로그 페이지를 쭈욱 내렸는데 아래 쪽에 어제 말하던 내 기사가 올라있다. "실린"이라고 했으니 오늘 기사인갑다.

이왕 내 기사 볼 거 좀 더 현장감있게 보자 싶어 피디에프에 접속했다. 첫페이지부터 목차를 찾았다. 경남도민일보가 20페이지인데 마지막 페이지에서 블로거들의 글이 보인다. 마지막 페이지면 주목도가 높은 곳이다. 경남도민일보가 블로거들 글을 주요 컨텐츠로 대접해주고 있다는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기사는 그 중에서도 맨 끝부분이다. 경남도민일보 로고 바로 아래 내 글이 있다. 신문이나 책 볼 때 맨 뒤부터 보는 사람들이 꽤 있다. 내가 그런 편이다. 나로선 여기가 1면인 셈이다. 1면에 내 기사가 실리다니 감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도민일보는 부산경남지역에서 부산일보 다음으로 높은 접속자 수를 자랑한다. 지역에선 영향력이 상당한 신문이다. 이런 신문의 뒷면에 블로거들의 글이 전면으로 올랐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도민일보에서 시도하는 블로거스경남 메타페이지에 가입하면 누구든 경남도민일보의 지면에 글을 올릴 수 있다. 원고료도 받고 말이다.

블로거스경남에 블로그를 등록하려면 먼저 경남도민일보에 가입해야한다. 김주완기자님께 지난 모임에서 설명하길 지면에 기사를 반영하기 위해 도민일보 가입이 필요한 점이 있다고 한다. 돈도 줘야하고 글쓴이도 알아야겠고 뭐 그런 이유다.

부산과 인근의 지역 블로거들을 찾아다니지 않고 여기서 봤으면 좋겠다. 글도 익히고 때로 만나서 얼굴도 익히고 같이 취재도 하고 말이다. 그러면서 경남지역의 유력지인 경남도민일보에 투고경력도 쌓을 수 있으니 이 얼마나 좋냐 말이다.

어서오세요. 경남블로거스 홍보도우미입니다. 3만원 받으니 삐끼질 절로 되네요.  


블로거스경남   ← 요길 누르세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ldboy 2008.09.09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축하드립니다! ^^)bbbb

  2. 실비단안개 2008.09.09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야 읽었습니다.
    저도 어제 커서님과 같은 상황 -
    백조 주제에 - 됐어예~ 그냥 가지고 가세요 - 그러니 아니래요.ㅎㅎ

    그런데 오늘 제 블로그가 오전 6시 30분부터 오늘 자정까지 점검이랍니다.
    자랑질 해야 하는 데요 - ㅠ -

    건필하시길요.^^

  3. James Sun 2008.09.10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삐끼질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