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청년이 비정규직 질문을 던졌다. 의례적인 답변이었다. 경제가 성장해도 고용이 없었는데 대통령은 경제가 살아나면 비정규직이 줄어든다는 논리를 펼쳤다. 대통령의 답변이 끝난 후 정은아 아나운서가 청년에게 답변이 되었냐고 물었다. 처음으로 재질문이 나왔다. 청년이 마이크를 입에 대고 다시 말하려하는데 정은아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제지했다.

"일어나서 하세..."

그러고보니 국민패널들이모두 일어나서 질문을 던졌다. 청년도 처음 질문을 일어나서 던졌던 것 같다. 그런데 두번째 질문에서 일어나는 걸 생각지 못하고 앉아서 질문을 던진 것이다. 그걸 보고 정은아 아나운서가 일어나라고 한 것이다.

웃기는 건 국민 말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앉아서 한다는 것이다. 정은아아나운서는 앉아서 사회를 본다. 선발된 패널 3명도 앉아있다. 대통령도 앉아서 답변한다. 국민만 일어나서 질문한다. 이미 한번 일어서서 예의를 차렸으니 두번째 질문은 좀 앉아서 해도 되나 했는데 그것도 아나운서가 제지한다. 일어나서 하시란다.

국민만 일어나서 질문하는 건 무슨 이유일까? 오히려 국민은 앉고 선발패널과 대통령이 서서 국민들에게 얘기해야하는 거 아닌가?

좋다. 국민은 서서 하기로 했다치자. 그러나 두번째 질문까지 일어날 필요가 없다. 이미 존재를 알렸으니 두번째는 앉아서 할 수 있다. 예의상 토론회 진행상 질문자가 또 일어나야할 이유가 없다. 앉았다고 지적할 것도 아니고 그런 지적에 놀라서 일어날 것도 없다. 그런데 정은아아나운서는 마치 국민이 대통령께 못할 짓을 한 것처럼 일어날 것을 요구했다.

11시쯤 보니 이명박대통령이 뒤의 의자를 빼고 일어서있다. 웃긴 건 정은아아나운서다. 대통령이 서있으니 정은아아나운서도 같이 서있다. 뒤로 의자를 뺀 것이 분명히 보인다. 대통령에 대해 아주 극진한 모습이다. 대통령은 국민을 모시고 대통령과의 대화를 하겠다고 했는데 정은아아나운서는 대통령을모시고 국민과의 대화를 하려고 한다.

이해되는 바는 있다. 정은아아나운서가 바뀐 정권에 대해 고민이 좀 되었을 것이다. 보다 권위적인 이 정권의 대통령과 그 주변 사람들의 심기를 살피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이럴 땐 무조건 조심하고 보는 게 최고다. 그래서 자기 몸가짐도 돌아보고 국민께 기립을 요구했던 모양이다.

잘하셨다 정은아아나운서 국민은 불쾌해도 대통령은 심기를 보전하고 가셨을 것이다. 나중에 뒷말로 머라카진 않을 것 같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좋은생각 2008.09.10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일과 사물들을 부정적인 시각보다는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봅시다.

    문제를 삼가 위하여 바라보는 것은 상대방에게도 우리 자신에게도 이득은 없을듯합니다.

    • 긍정의힘 2008.09.10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모든 시각을 긍정적으로 바라봐야 할텐데...
      부정적인 시각에서보면 사사건건 꼬투리를 물고 늘어집니다.비판다운 비판을 하는 네티즌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3. 쥐를잡자 2008.09.10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론 사회자뇬은 개나라당 지지했던 사회자였을껍니다! 쥐처럼생긴 어떤 놈이 사회보라고 시켰겠지!!ㅉㅉ

  4. 스릴러 2008.09.10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거 다 시비거네.//

  5. 뒈져라 명박아 2008.09.10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쉬펄 .빨리 물러나가 명박아..너는 태어날때부터 신뢰를 잃었어..

    나랏꼴이 지금 개판인건 알지.....전재산 내놓는다고 했는데 그만됐고..그냥 퇴진해라

  6. 키메라 2008.09.10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국민과의 대화라면서 질문과 그냥 답변으로만 끝난다면 그게 무슨 대화인가요? 질문에 대한 대통령의 답변이 있었어도 답변이 미비하거나 예를들어 반대 의견이 나오거나 한다면 추가적인 질문도
    해야하는데 묻고 대답하고... 그건 그냥 대통령의 생각만 듣고 끝내야 하는거잖아요?
    아무튼 이것저것 다 필요없고 제발 서민을 위한 경제 살리기를 좀 하셨음 합니다.
    대기업 위주로 배부른사람 계속 배부르게만 하지말고 서민 살리기 좀 해달라구요.

  7. 긍정의힘 2008.09.10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나라가 되기위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어야하지만 믿고 기다릴줄도 알아야하지 않을까요?
    이미 뽑아놓은 대통령 임기중에 잘 할수 있도록 협력하는것이 ....

  8. 큰나무 2008.09.1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것 아닌걸로 트집잡지 말고 제대로 관심갖고 지켜보자.

  9. 강진세 2008.09.1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사회자가 김미화나 손석희 였다면 시청율높았을텐데

  10. 정으나 고마해라,, 2008.09.10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이 봉건시대냐? 우리나라가 군주제냐?
    국민이 왕이고 법인데,,
    누구한테 서라마라 하는지,,
    개비에쓰에서 프로그램 더 따먹고 싶냐,,
    권력에 빌붙어 일어서려는 자 권력으로 망할지어다.

  11. 파비 2008.09.10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웃기긴 웃기는군요.

  12. 2008.09.10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제가 성장해도 고용이 없었다구요? 언제 성장했나요?
    지난 10년 세계경제 유례없는 호황인데도 우리나라만 기어갔던걸 설마 모르는건가요?
    그리고 국민이라서 일어나라 그런게 아니고 질문자라서 일어나라고 한겁니다. 난 그 방송 보진 않았지만 우리나라가 기자회견이든 뭐든 질문자는 일어나서 합니다. 왜 그러는지는 저도 이해 안가지만요.

  13. 이스트라 2008.09.10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이건 좀 억지 같은데요..커서님 ㅡㅡ;;;

    일국의 수반에 대한 예우..그정도는 인정해줘야 하지 않을까요? 아무리 싫은건 싫더라도요..``

  14. 그랬군요... 2008.09.10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보길 잘했네요.

    봤으면 또 혈압 올랐겠어요.

  15. 정은아씨가원래 2008.09.10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날당 인거 모르셨나요?
    한선교정은아 좋은아침 프로그램할 당시에도...노무현 당시...대통령 후보들 모셔서 얘기할때,
    노무현에게 얼마나 무뚝뚝하게 대했는데요. 학벌 질문까지 하면서. 반면 한날당 이회창에게는 깍듯~

    모르셨어요?

  16. 정말 실망... 2008.09.11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 다음 수준을 알아봐야 했어. 이런거 가지고 문제를 삼는 곳이니 원.
    그 심한 다음에서조차 댓글을 읽어보면 이건 좀 아니다 라고 하는데, 끝까지 아이디 바꿔가면서 바락바락 지 말 맞다고 우기는 것은 뭐니.
    너도 한번 니 말만 계속 내뱉지 말고 다른 사람들 말좀 들어봐. 소통 없다고 이명박만 욕하지 말고.

  17. 정은아 2008.09.11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씨들 왜 그러지?
    정몽주는 이성계에게 맞섰는데.
    용비어천가를 부르는 거 보면 정도전 후손들이구나.

  18. - 2008.09.11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상황에서 여러가지로 부적절한 거 맞지 않나요.

    한참, 대통령의 '주인'같은 태도가 문제가 되고 있는데,

    재발언이 었고, 대통령이 질문자를 보는데 불편함이 없었고

    카메라 앵글로 잡는데 불편함이 없었으면 굳이 일어나라고 할 필요 있나요.

    100분 토론에서도 패널들 질문할 때 앉아서 하지 않나요?

    처음 제목도 대통령과의 대화였던 것도 그렇고.

  19. Canal 2008.09.11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나운서 분들은대부분 꾸준히 학업에 열중하였으며 어린시절부터 그런 활동을 하느라 아래와 같은 사항을 배워서 그런일이 일어난거 같네요

    학습할 때의 예절

    ① 선생님에게 질문을 하거나 발표하고자 할 때에는 반드시 손을 들고 선생님이 지명할 때 일어서서 명료하게 말한다.

    선생님의 지명을 받고 말할 때 곧 일어서서 여러 학생이 다 들을 수 있는 목소리로 분명하게 발표하고 잘 모를 때에는 "잘 모르겠습니다"하고 분명히 말하되 고개를 숙이거 나 몸을 꼬거나 하여 시간을 끌어 학습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


    학습지도안을 보면 질문할때에 대해서만 나와있고 답변시엔 어떠한 내용도 없습니다 교육의 문제가 아닐까하는 생각입니다

    • 헛공부 2008.09.11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canal님 말대로 하면 아나운서들은 대통령=선생님, 국민=학생으로 생각한다는 말인가요?
      아나운서들은 헛공부 했고, 방송국은 자질이 안되는 사람들을 뽑았네요.

  20. 촛불 2008.09.14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아.
    대통령께 잘 보였으니
    앞길이 창창하시네.

    도대체 이 나라 대통령은 누가 뽑았냐.

    저런 꼴이니,
    자기 대통령으로 뽑아준
    국민들을 우습게 알고 있지.

  21. 혼자만의 생각 2008.09.15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아 아나운서의 행동은 지극히 올바른 행동이다. 기본적인 예의의 문제를 지적했음에도 이런걸로 토를 다는걸 보면 참 치사스럽다는 생각이든다. 국민과의 대화는 누구나 다 보는 것이다. 자라나는 청소년도 보고있다고 생각을 해보라. 국가를 위해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을 우리 스스로 희화화 시켜본들 그것이 과연 국민의 승리이겠는가? 그건 아니다. 결국 우리가 선택한 대통령이 지금의 난국을 해결하고, 국가의 기틀을 온전히 다질때에야 진정 국민이 승리하는것일게다. 그리고, 지금의 반대파의 주장과 같이 우리 스스로가 선택한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고, 예의조차 갖추지 않는다면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과연 세계의 경쟁사회에서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뭐든지 자신의 입맛에 맞지않는다고 국제룰도 무시하고, 안하무인으로 자기만 잘난듯이 떠들어대다 결국은 고립되고, 망하게 될것은 자명한 이치이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어른인 우리의 모습이 더이상 추잡스럽게 보이지 않길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