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9월10일자 부산시보 1면입니다. 이번 주 시보가 눈에 띈 것은 공익적 내용을 주로 다루는 시보답지 않게 정치적이고 강한 논조 때문입니다. 추석을 앞두고 귀성인사 정도 예상했던 시민들로선 의외의 내용에 눈길이 가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시보가 추석인사도 뒷전으로 밀어넣고 재촉하는 '정부의 방침'은 올림픽 개최도시로 부산과 평창 둘 중 하나에게만 승인하라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창이 3수째 도전하는 2018년 동계올림픽은 2009년 10월 신청서를 제출해서 2011년 7월 개최도시를 선정합니다. ioc의 일정에 맞춰 국내에선 지난 5월에 유치신청을 받았고 곧 koc의 개최승인이 결정됩니다.

만약 여기서 평창이 국내의 후보도시로 선정된다면 부산시는 사실상 2020년 유치의 꿈을 접어야 합니다. 대륙별 안배가 불문의 원칙인 올림픽에서 한 국가가 연달아 동하계 올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은 꿈에나 가능한 일입니다. 2년 차이로 열리는 올림픽에 한 국가가 모두 뛰어든다는 것 자체도 한국의 국제적 신뢰에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정부로선 둘 중 하나에게 힘을 실어줄 수밖에 없습니다. 비슷한 시기의 올림픽 유치경쟁에 뛰어든 부산과 평창의 경쟁이 불가피한 것입니다.

부산시는 올림픽 불문율에 맞추기 위한 국내의 후보도시를 선정하는 경쟁에서 평창보다 2년이 늦다는 일정상의 불리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정대로 간다면 부산시는 평창의 유감없는 도전이 실패로 끝난 뒤에야 도전권을 얻을 수 있습니다. 바로 이런 일정상의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해 부산시가 2020년 하계올림픽 국내 후보지 조기승인을 시도하는 것입니다.

강원도가 부산의 의도를 모를리 없습니다. 지난 11일 부산의 이런 움직임에 강원도스포츠위원회가 한마디 해두었했습니다. 그리고 koc의 후보도시 승인도 재촉했습니다.


도국제스포츠위원회 관계자는 11일 “베이징올림픽이 끝나면 KOC가 2018년 동계올림픽 국내 후보도시를 선정하고 정부도 승인해 줄 것으로 믿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조차 안나온 2020년 하계올림픽 유치 승인을 얘기하는 것은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부산시가 2020 하계유치를 이슈화하려는 전략에 굳이 강원도가 말려 들어갈 필요가 없다”며 “정부차원에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우선할 것”이라고 확신했다.(강원일보 8월12일자)
 


평창의 승인을 저지시키기 위한 부산의 움직임은 주간동아에도 보도되었습니다. 주간동아 8월12일자는 "부산이 9월25~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6차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IOC) 세계스포츠교육문화포럼이 끝나면 본격 전쟁에 돌입할 태세"라면서 관련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9월10일자 부산시보는 주간동아가 말하는 전쟁을 알리는 서곡인 셈입니다.


‘주간동아’가 단독 입수한 2020년 부산올림픽 유치 부산시 내부 보고서와 외부 지원팀이 만든 ‘부산 2020 이슈 선점 PR 기획안’에 따르면 부산시의 대응전략은 △평창 올림픽 3수 도전 = 실패 △3수 도전은 군민 전체를 볼모로 한 쇼 △기왕 유치하는 올림픽은 하계올림픽 등과 같은 네거티브 전략에 초점을 맞췄다. 이들 자료는 앞으로 각종 토론회나 대국민 홍보전에 실행파일로 작동한다.(주간동아 8월12일자 “평창 3修 No!” … 부산의 기습 작전)


강원도가 어떻게 대응할까요? 여론은 누구의 손을 들어줄까요? koc는 개최후보도시 승인을 언제까지 미룰까요? 또 이로인해 지역갈등은 얼마나 깊어질까요? 두 지자체 간의 경쟁이 경쟁으로만 끝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lfltk 2008.09.14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 이 나라는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사는지 모르겠다.

    부산, 정신 차려라.
    허시장, 정신 좀 차리시요.

    국제사회에 가서도
    자기네들끼리 물고 뜯고 싸우면
    다른 나라 사람들 손가락질 받는다.

    국가에 손해가는건
    더 말할 필요도 없고.

    평창이 얼마나 노력한 일인데.
    그걸 방해하고 나서느냐 말이다.

    부산에서 무슨 동계 올림픽 하겠다고.
    부산은 거의 난대라
    동계 올림픽 하려면,
    세금은 또 얼마나 쳐 들여야 하는데.

    이 나라, 정치하는 인간들
    정신 좀 차리고 살자.

  2. 후후 2008.09.14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왠지..

    한나라당과 뉴라이트 또는 조중동의 똥내가 물씬 나는 행동 패턴 인데..

  3. 경상도파시스트놈들.. 2008.09.15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상도놈들은 파시스트다.

    뭐든 자기들이 다 쳐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더러운 놈들.

    딴나라당, 뉴또라이, 조중동과 본성이 너무 똑같아.

    조선일보가 경상도에서 구독율이 가장 높으니까

    조선일보 논조도 완전히 경상도 위주, 딴나라당 위주다.

    대한민국의 암적 존재가 경상도놈들..

    왜군들이 임진왜란 7년 동안 점령하면서

    얼마나 많은 씨를 뿌렸겠는가.

    당시에 지금 처럼 제네바협약이 있었던것도 아니고

    지금 보다 야만인들이었을텐데..

    경상도파시스트놈들...

    인구의 4분의 3은 임진왜란때 왜구들이 뿌려 태어난 종자들일거다.

    하는 짓거리도 똑같아..

  4. typeholic 2008.09.15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뿐만이 아니라 각 지자체간 중복사업에 대한 검토도 좀 해봤으면 좋겠습니다. 일반인들은 구별하기도 힘든 영화제가 전국적으로 몇개에다가,(영화제만큼은 가장 자리를 잘 잡았다고 평가받는 부산으로 통합했으면합니다.) 부산 비엔날레는 부산시민들을 제외하고는 전국민적 공감도 얻기 어려운 지나친 욕심이 아닐까 합니다.

    • 스티브 2008.09.15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 부산이 비엔날레까지 해먹겠다고 욕심부리는 것는 좀 심한 처사죠. 제주가 노력한 APEC도 부산이 가져간 것도 그랬었고...

  5. 스티브 2008.09.15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가 손뗄때도 됐지 않나 싶다.

    애초에 강원도는 평창이 유치에 실패하면
    다음 번에는 무주가 동계 올림픽을 신청하기로 하자고 약속해 놓고,
    언제 그랬냐는 식으로 동계 올림픽 신청 '재수'를 감행하더니,
    재수에도 실패하니 이젠 '삼수'하겠다고 덤벼든다.

    한국에 강원밖에 없는 것도 아니고, 전북 무주와의 합의까지 어겨가면서
    2번째 신청에서도 실패했으면, 이젠 다른 지자체를 위해서도 물러나야 되지 않나싶다.
    강원도가 3수를 하겠다고 고집부리는 것은 너무 몰염치한 처사라고 생각된다.

  6. 2008.09.15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머리가지고 흥분하시고 즐기시면 아마도 우리나라는 못 살겁니다. 뭐 그 정도가지고 흥분하고 그럽니까? 인기몰이입니까? 다른 부조리가 얼마나 많은데 그런 일로 흥분하십니까? 이해가 안가네요

  7. 이도저도 2009.02.03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보고 뭐라 할사항은 아닌거다.
    평창 사실상 2번이나 실패하고
    3번의 도전을 해서 3번도 실퍠 한다면
    4번째도전 안한다는 보장 오디에 잇으랴????
    평창
    3수는 가능성이 있다하더래도
    이미 그기회는 타도시의 기회가 아닐까?
    타도시의 기회를 빼앗아
    다시 평창 고집하는것은
    지역 이기주의의 모순이 되는것이다.
    여기서
    경상도 비난하는 글귀들이 잇는데
    조금은 지역감정을 떠나 글 올려라.

    부산 제 2의 도시
    625전쟁발발직후
    사실상 중싱지역활이엿다.
    그런 도시가 지역 이기주의의 그늘에 가려
    제대로 큰 행사 한번 치루보지 못햇다.
    지방 자치화이후
    겨우 아시안게임을 치루고
    스스로 날개짓하는 부산시를
    지역감정의 빨갱이눈으로
    쳐다보지 않앗음 하는 바이다....
    부산의 이런 기지개
    무척 늦은것이다....
    광주 전주....
    전라도의 이런 도시들도
    그에 맞는 국제적 행사를 얼마든지
    치룰수 잇는것이고
    유치할수 잇는것 아닌가?
    남의 밥그릇이 조금은 크 보인다 해서
    쌤통내지들 마라
    그나마 가지고 잇는 작은 밥그릇
    깨져서 쌍거지 되기 싫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