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직 대통령의 토론 웹사이트 개설 유감


오늘(20일) 한겨레신문 사설이다. 노무현대통령이 최근 개설한 토론싸이트가 정치적 반목과 대립을 심화시킬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생각해보면 노대통령이 까일만한 건 별로 없다. 노대통령은 이미 퇴임전부터 토론싸이트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18일 열었던 민주의2.0은 아주 자세하게 밝힌 계획에 틀림없이 진행되어 온 것이다. 공언대로 실현되었다면 당연히 받아들여져야 하는 것이다. 공언이 실현되는 순간 문제의식을 표하는 것이 한심한 작태이다.

한겨레가 내비친 우려도 조잡하다. 불필요한 논란의 확산을 막기 위해 노대통령 측이 좀 더 신중해야한다는 논리는 지난 참여정부 때 노무현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을 괴롭혔고 결국 파멸시킨 논리 중 하나였다. 조중동의 공격에 대한 두려움은 논란 확산에 대한 공포증으로 이어졌고 공포증으로 묶여버린 열우당은 결국 망하고 말았다.

열우당이 망한 건 불필요한 논란의 확산을 막지 못해서가 아니라 불필요한 논란을 돌파하지 못하고 피했기 때문이다. 논란은 걸면 걸리는 걸리버다. 하나 피해가도 또 걸면 되는 것이다. 도망가면 논란은 얕보인 상대에게 계속 쏟아진다. 돌파하여 차후 준비된 비슷한 논란들을 무력화시켜야 하는 것이다. 

'논란확산으로부터 도망가기'의 폐해를 지난 정권에서 빤히 지켜본 한겨레가 또 도망치기를 권하고 있는 것이다. 열우당의 멸망을 지켜본 지금 정권은 필요한 논란에서조차 이 교훈을 써먹고 있는데 정작 크게 당한 진보진영은 스스로 체감한 교훈조차 잊어버리고 있다. 아직도 논란을 두려워하는 의식이 야권과 진보지에 퍼져있다면 앞으로도 시국에 대한 희망은 없다 봐야한다.  

제대로 된 사설이라면 왜 지금 시점에 노무현에게로 관심이 쏠리는지를 분석해야 한다. 민주당이 파리나 날리고 전직대통령의 집 문턱이 닳고 있는 이유를 말해야 한다. 전직대통령의 신중하지 못함이 아니라 현실 정치인들이 기대에 못미치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전직 대통령 말고는 믿고 기댈 데가 없다는 국민들의 역설적 하소연인 것이다.   

한겨레가 뭘 모르고 이런 소리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알만한 한겨레가 화살의  방향을 노대통령에게 맞춘 것은 아마 오랜만에 말한번 섞어보자는 기대일 것이다. 사람들의 비판이 노대통령에게 가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그 쪽은 시비라도 받아주기 때문이다.

대답없는 이 정권에 말하기 지친 사람들이 노대통령을 괜시리 찾고 있다. 말이 그리운 것이다. 한겨레 말이 그리우면 그립다 말하라. 어문 짓 하지 말고.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주완 2008.09.20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에도 이건 한겨레의 명백한 오버입니다. 좀 황당하네요. 어떤 배경이 있는진 모르겠지만...

  2. 태극 2008.09.20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사설이 오버일지라도 왜 노무현만 바라본다는 결론이 나오는지 궁금하군요.
    한겨례, 경향은 언제나 노무현을 칭송해야 되는 것 입니까?
    저도 노무현에 대해 비판적 지지를 보내는 사람이지만 민주주의 2.0은 이미 그전 서프등 전례를 생각해볼 때 조금은 회의적입니다.

    • 커서 2008.09.20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겨레 경향이 노무현 칭송한 적이 있었나요? 그쪽이 노무현 봐준 적이 없습니다. 민주주의2.0은 서프와는 그 성격이 다르죠. 서프처럼 여론몰이 하는 곳 아니죠. 그렇게 될리도 없고요.

  3. 건이 2008.09.21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은 숱한 논란거리를 만들며 대립과 갈등을 조장하는 것도 주저하지 않는데 그걸 비판해야할 쪽에서 오히려 논란을 피하자고 한다면 그건 스스로의 책무를 져버리는게 아닐지.

  4. 욱기네 2008.09.21 0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들이 노무현 정책에 찬성하거나 지지하여 정책에 힘을 실어줬던 적 있나요. 온갖 사실시릉 왜곡한 비난과 정책 힘꺽기를 시도하며 비아냥 거린 세력들이 아닌가요? 그렇게 하고도 노무현 정책이 성공하기를 바랐나요? 노무현 보다 당신주변이 더 문제 있었다는거 이해 안되세요? 국민과 여론이 모두 참여 정부를 망친 장본인이라고 보는데 님의 의견은............

  5. 오마이는 2008.09.21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까지마라 한겨레처럼 바로 절독할테니

  6. 음향효과 2008.09.22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숙한민주주의의 핵심가치는"대화와타협"이라고 했다..
    그런데 노전대통령시절 국정운영을 할때는 왜 야당과는 대화와타협의 문을 닫았는가..
    현재야당되는깐..대화와타협..상당히 바라고 있겠지..

    • 장재혁 2008.09.22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화를 닫은 사람이 대연정 주장하자고 할까요? 대화를 닫은 쪽은 한나라당이었죠. 정확히 말씀하셔야죠. 이것 저것 한나라당에게 국정운영을 도와달라고 구애한게 한두번입니까? 노무현 대통령이 박근혜 대표에게 구애한다는 의미의 사설과 촌평과 만평이 얼마나 많았는지 기억해보시기 바랍니다.

  7. 점 하나 2008.10.15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블로거의 글이나 댓글에서도 새삼 확인 하는 바, 이 시대, 이 나라에서 이메가 같은 시키가 대통령이 되는 역사적 필연의 바탕을 본다.

    이승만이 그 때 그리 해방 된, 광복 된 나라를 '네다바이' 했을 때 '우왕좌왕'했던 그 민초들에서 부터 60년을 피똥을 싸대며 겪어도 정신을 못차리는 이 21세기 민초들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에 또 한번 그 더러운 역사적 필연을 만든 그것 말이다.

    건국60주년이라는 웃지 못할 슬로건 아래 짝퉁이승만으로 등장하던 이메가의 모습은,
    헷갈리는 궁민으로서는 그 앞에서 싸그리 '씨다바리'가 될 수 밖에 없던 60년 전 이 나라 궁민들의 우왕좌왕 그 꼬라지, 그 꼬라지의 도플갱어였다.

    그게 이메가요 그게 노무현이다. 그 궁민들의 도플갱어가 노무현이고 이메가다.

    노무현 때문에 이메가가 대통령 됐다는 욕을 해대는 것들이나, 이 블로거 처럼 한겨레가 뭐 고파서 노무현을 찾는다는 맛 간 증상을 보이는거나 그 60년 전과 너무 닮아서 구역질이 날 정도다.

    이메가가 개폼(쥐시키 폼?)으로 리메이크 '분위기' 잡던 그 60년 전 그 때의 우리 할아버지,아버지들이 지금 우리고 너희들이다. 너는 안 부끄러우려고 누굴 부끄럽고 추악하게 만들어야 되냐? 그 정도 밖에 안되냐?
    그게 우리라면, 씨다바리 아니라 식민지도...고맙다고 다 같이 해야 된다. 덜 떨어 진 것들아!

    그런 걸로 다툴 생각을 할 만큼 모으고 같이하고 함께해서 바로 잡고 만들고 하는데 집중 할 생각들을 해라!
    이 덜 떨어진, 열등한 조센징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