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비엔날레 미월드에 전시되고 있는 작품입니다. 그런데 스크린 앞 부분이 좀 이상합니다. 타일이 보이는 게 꼭 욕탕 같습니다. 




뒤로 물러나서 찍으니 이젠 샤워기도 보입니다. 예술품 전시장에 왠 샤워기와 욕탕?




후레쉬를 터뜨려 보았습니다. 헐~~ 그렇습니다. 여긴 목욕탕이었습니다. 

비엔날레다 보니 목욕탕도 범상치 않습니다. 이건 무슨 작품일까? 이거 작품을 위해 너무 설정이 과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습니다. 그러나 이건 작품을 위한 설정이 아닙니다. 작품이 목욕탕에 들어온 겁니다. 




이렇게 기존 공간을 그대로 살려 전시되는 작품은 하나가 아니었습니다. 이 작품이 설치된 곳은 찜질방입니다. 앞에 온도계와 찜돌이 보입니다. 




여러 색의 실을 어지럽게 펼쳐놓은 여기도 대략 샤워실입니다.




심장을 표현했다는 이 작품은 더 심합니다.




그냥 공사판입니다.




이건 뭐가 작품인지 구분이 안갑니다. 아래 호스가 작품인지 위에 구름처럼 매달려 있는 비니루 봉다리들이 작품인지?




이런 공간에 작품을 전시한 이유가 뭘까요?




홈페이지의 설명에서 그 이유를 함 찾아봤습니다만 친절한 답변은 없었습니다. 전시방향을 설명한 글의 아래서 세 줄이 그 의도를 어렴풋이 가늠하게 해줄뿐입니다. 쓸데없는 의미나 가치를 구축하지 않겠다니 전시장의 차림새가 별로 중요하지 않았겠죠.




의외의 공간에 작품을 전시하는 부산비엔날레의 전시행태는 미월드뿐 아니라 곳곳에서 드러납니다. 튜브 위에 사람이 올라있는 이 작품은 그냥 광안리 앞바다에 띄워놓았습니다. 




비엔날레가 전시되고 있는 미월드는 현재 주변 아파트와의 소음 갈등을 해결하지 못해 운영제한으로 적자가 누적되고있다고 합니다. 현재 전시장으로 쓰이는 장소는 재정난으로 운영을 중단한 편의시설로 보입니다.  

부산비엔날레 의외의 공간에서 만나는 작품의 재미가 있네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뽕다르 2008.09.27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보면 생각보다 괞찬을꺼 같은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