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대선 이명박후보가 독주하고 있습니다. 범여권은 모두 합해도 반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상황이 이러니 정동영후보와 이회창후보의 단일화 얘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과연 이게 가능할까요?

이 질문 전에 먼저 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정동영과 이회창의 단일화가 과연 효과가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두 후보는 정치성향이나 연령대가 아주 이질적인 지지층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두 후보가 단일화 한다고 그 지지자들이 결합할 거라는 건 너무나 단순한 생각입니다. 산술적인 합으로도 이명박후보에 맞서기 힘든 상황에서 괜히 단일화 했다가 더 우스운 꼴만 당할 수도 있습니다.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쉽게 생각해서 두 후보의 지지자가 결합할 수 있는 조건의 단일화라면 가능합니다. 그렇다면 지지자가 결합할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일까요? 그건 단일후보가 누구냐 하는 것입니다. 이회창이냐 정동영이냐에 따라서 효과는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습니다.

만약 정동영후보가 단일후보가 된다면 솔직히 단일화효과는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이회창후보의 주요지지층인 영남의 지지자들이 정후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이회창후보가 사퇴하는 즉시 그가 누굴 지지하는 가엔 귀 기울이지 않고 투표할 것입니다. 반면 정동영후보의 지지자들은 이회창후보를 단일화후보로 받아들일 확률이 큽니다. 이회창후보의 지지율은 이회창 개인에 대한 지지라서 이회창이 사퇴하면 결집력을 잃어버리지만 정동영후보의 지지율은 개인보다 전략적 선택인 면이 커서 지지율의 이동이 어렵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회창으로 단일화 했다해도 두 후보의 산술적인 지지율 합만으로는 이명박후보에 맞서기 힘듭니다. 지금 상황에서 鄭·昌 단일화가 성사될려면 산술효과 외에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회창후보로의 단일하엔 몇가지 시너지 효과가 분명히 있습니다.

먼저 이회창의 3번째 대선도전사에 대한 국민들의 경탄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디워라는 영화가 아니라 심형래의 드라마를 위해 디워에 관객이 더 몰렸듯이 대중들이 이회창의 대통령 드마라를 완성시키고 싶어할 수 있습니다. 이런 대중 심리는 한번 쏠리면 걷잡을 수 없습니다.
 
둘째, 정동영의 양보에 대한 평가도 한몫할겁니다. 지지율이 이회창후보를 앞섰음에도 불구하고 사퇴했다는 점에서 유권자들이 감동 받을 수 있습니다. 2위 후보가 3위 후보에게 양보한다는 것은 세계 대통령 도전사에서도 보기 힘든 일입니다. 아무리 정권을 잡으려는 것이라도 누구나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 받을 겁니다. 특히 5% 미만의 후보들이 정후보와의 단일화에서 보여준 오락가락 모습과 비교되어 더욱 그럴 것입니다.

셋째, 이명박후보에게 제기된 문제들을 유권자들이 좀 더 진지하게 들여다 보게 될겁니다. 검찰수사가 문제있다는 국민들이 50%를 넘고 있습니다. 정과 창이 합칠 땐 부패동맹에 맞서자는 명분을 내걸 것이고 그 주장에 유권자들은 좀 더 귀기울이게 되면서 이명박후보의 부정적 측면이 더 부각될 수 있습니다.

넷째, 진보와 보수의 대연정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지난 10년간 진보와 보수는 치열한 정쟁을 벌여 왔습니다. 보혁간의 다툼은 사회적으로 많은 비용을 발생시켰습니다. 만약 정창단일화 정부가 들어서게 된다면 진보와 보수가 대연정을 하면서 사회적 대타협을 시도하게 될 것입니다. 정치행위가 보다 합리적으로 바뀌는 기회를 잡게 되는 겁니다. 유권자들의 새로운 정치환경에 대한 기대감은 이명박후보의 경제나 운하에 대한 기대를 앞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상되는 이런 효과에도 불구하고 단일화 가능성은 낮아보입니다. 단일화에 대한 우려가 크고 또 어찌해볼기 힘든 딜레마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20%에 육박하는 2위 후보가 3위 후보에게 양보할 수 있는가 하는 겁니다. 이 단일화는 이회창을 단일후보로 놓았을 때 가능한 것입니다. 2위 후보와 그 캠프 조직의 엄청난 결단이 필요한 것입니다. 통합신당이라는 이 거대한 조직이 이제 7일도 안남은 대선에서 빠른 시일 내에 이회창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보입니다.

패배의 우려도 큽니다. 단일화 하고도 패배한다면 그야말로 개혁세력은 끝장입니다. 보수세력에게 통째로 갖다바치고도 이기지 못했다면 국민들은 현 통합신당을 대안세력으로 인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회창후보와의 단일화는 존재 자체를 건 도박이 되는 겁니다.

그러나 이대로 정권을 잃는 것보단 가능성을 잡는 게 낫다라는 생각에 이회창이라는 마지막 카드를 집을 수도 있습니다. 또 2002년 정몽준 노무현 단일화 때와 비교했을 때 그리 새삼스러운 상황은 아닙니다. 그때보다 대상세력이 이질적이긴 하지만 명분은 더 있다고 생각해볼 수도 있습니다.

여권의 한 의원은 이명박후보의 지지율을 두고 국민이 노망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참으로 무책임한 말입니다. 국민은 판단에 필요한 정보가 많지 않습니다. 국민들은 자신들의 판단을 언론과 정치 법에 접근할 수 있는 엘리트들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국민들의 판단이 옳지 못한 것은 엘리트들의 농간과 조작때문입니다. 또 그 농간과 조작을 알리지 않은 다른 엘리트들 때문입니다. 소리 질렀다고요? 그들도 그만큼 소리칩니다. 시끄러운 공방의 와중에 국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하기는 어렵습니다. 더 큰 소리로, 모든 노력과 희생으로 알리지 않은 당신들도 이나라의 엘리트로서 국민의 판단에 책임이 있습니다.

대선이 7일 남은 지금 만약 鄭·昌의 단일화가 발표된다면 모든 국민이 기절초풍할 것입니다. 그만큼 둘의 단일화는 극적 드라마입니다. 영호남 지지자의 결합으로 지역감정을 극복하고 보수와 진보의 대연정으로 사회적 안정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두 후보의 단일화는 대한민국의 많은 문제를 일거에 해결할 수 있는 대찬스가 될지도 모릅니다.

승산은 높고 가능성은 낮은 鄭·昌 단일화. 과연 2007 대선에 천지개벽은 가능할까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