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글 : 블로그 댓글 차단, 블로거 개인의 판단 사항인가?

당신의 블로그는 당신이 주인이다. 블로그의 소유권은 당신에게 있다. 그러면 당신은 당신의 블로그 공간에서 당신 맘대로 해도 되는가? 

블로그 공간을 자기 맘대로 할 수 있다 생각하는 사람은 블로그란 공론장의 소유권을 집이나 물건에 대한 소유권과는 착각하고 있다.

내 집은 나만의 공간이다. 내 집엔 누구도 허락 없이 들어올 수 없다. 그러나 블로그는 나만의 공간이 아니다. 작정하고 자신의 블로그를 일기장으로 쓰기위해 철저히 비공개하지 않는 이상 블로그의 공간은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 공간이다.

블로그는 나의 공간이라기보다 내가 주도하는 공간이다. 글과 댓글 등을 관리하고 그에 대한 방침을 스스로 정할 수 있지만 타인의 댓글을 검열하고 자의적으로 삭제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

블로그는 우리가 독점적으로 소유하지않고 공유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개인의 기본권만이 아니라 사회적 요구도 수용해야한다.

'지 블로그 지가 승인하는데 무슨 상관이냐.'는 말로 그냥 넘어갈 수는 없는 것이다. 그 승인이 사회와 어떤 충돌이 있고 그 충돌에서 블로거의 기본권과 사회적 요구 중 어디를 우선해야할지 판단이 되어야한다.

블로거뉴스 등을 보내면서 미디어적 역할이 강하다면 당연히 댓글을 승인해선 안된다. 자신은 블로그라는 미디어로 맘껏 발언권을 행사하면서 댓글이라는 미디어를 자신이 자의적으로판단할 수있는 하위 미디어 취급하는 것은 옳지않다. 

뉴스를 안보내더라도 댓글 검열은 인정되어선 안된다. 자신의 글을 완전히 폐쇄해서 쓰는 블로그가 아니라면, 자신의 공간이 인터넷에 공유되는 한에는 타인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검열의 권리를 누구도 행사할 수 없다. 우리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전능자가 아니다.

생각해보라 지금 권력을 가진 자들이 얼마나 검열의 유혹을 받을까? 그들의 유혹과 블로거의 검열유혹은 다를까? 한치의 틀림없이 똑같은 욕망이다. 블로거의 욕망을 인정하는 순간 우리는 일관성을 위해 그들의 욕망도 인정해야 한다.

당신의 블로그가 철저히 비공개가 아니라면 댓글은 검열받아선 안된다. 블로그는 공론장의 기본적 규범들을 준수해야한다. 타인과 조금이라도 공유하는 공간이라면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는 검열권을 행사해선 안된다. 내 집에 대한 권리가 남의 글에 대한 검열의 권리로 전이되어선 안된다.

그리고 하나 더 생각해 볼거. 승인제는 서비스업자가 만든 시스템일뿐이다. 왜 이걸 당연하다는 듯이 받아들이는가? 이것도 반성해야 한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10.06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제 블로그 댓글란은 승인제입니다.
    처음엔 모든 사람이 쓰기가 가능하였는데, 스팸블로그들 때문에 승인제를 하였습니다.
    지금도 스팸블로그는 대부분 블랙리스트에 올립니다.
    저는 사이버를 어지럽히는 스팸들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습니다. 우선 제가 편안하게 블로깅을 해야 하며, 이웃과 제 아이들이 쾌적한 사이버 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어떠한 악플도 삭제않고, 스팸 블로그가 아닌 댓글 대부분을 승인합니다.
    승인하지 않은 댓글이 있다면, 댓글 양이 많아 모르고 넘긴 것이며, 꼭 한 곳에 승인을 하지 않았습니다.
    엮인글로 드릴거구요, 대부분이 욕이기에 읽는 이들이 거슬릴 것 같아 승인을 않고 있습니다.
    여중생 폭행 동영상입니다. 당시 스크랩을 한 포스트였는데, 어느날밤 10만이 넘는 이가 포스트를 열고 많은 욕을 올렸더군요.

    또 악플이 가득한 포스트도 엮인글로 드리겠습니다.
    악플의 주인공은 차단하기 하였으며, 사이버 수사대에 신고도 하였기에 그쪽인지는 몰라도 그의 네이버 블로그까지 차단이 되었더군요.
    모두 안는다고 좋은 블로그(거)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이웃과 네티즌을 생각하여 어떤 형태로 운영하느냐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블로그가 개인이 운영한다고 개인의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만들었을 때, 공유와 나눔이 목적이었듯이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설명이 제대로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엮인글 두 개를 드리겠습니다.

    • 커서 2008.10.07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이 미디어를 다루게 되면서 생기는 문제인 거 같습니다. 실비단안개님처럼 소곤소곤 정겨운 얘기 나누시는 분들에게 언론사같은 어떤 사회적 요구는 쉽게 받아들일만한 게 아닐 겁니다. 이 부분은 저도 좀 더 생각해봐야할 부분인 거 같습니다.

  2. 멀뚱이 2008.10.06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남이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도 남의 자유겠고, 난 나대로 산다 하는 것도 나의 자유겠죠. 그것을 강제할 수 있는 것은 의회의 결의 뿐이구요. 물론 의회의 결의가 이미 있다면, 대통령이나 장관이 알아서 규제하고 이래라 저래라 하겠죠. 그게 아니면, 뭐 비판도 자유, 내멋대로도 자유, 다 자유겠지요. :) 견해는 다르나, 잘 보았구요, 블코 다음 추천 꾸욱~!! ㅎㅎ

    • 커서 2008.10.07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또 우리의 기본권을 내세우면 블로그에 댓글을 다는 사람들의 기본권을 침해하게 되는 거라 참 어렵습니다.

  3. 파비 2008.10.07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백일잔치도 못한 올챙이로서, 별로 할 말은 없습니다만, 실비단안개님의 경우는 이해가 충분히 가는군요. 저도 홈페이지에서 개인신상, 흑색비방, 협박 같은 것에 시달려본 경험도 있긴 합니다. 이런 경우 대개 당하는 쪽은 실명이고 상대는 필명조차 없지요. 물론 필명은 곧 이름이니까요.

    그럼에도 사이버규제, 인터넷실명제와 같이 권력기관이 주도하고 통제하는 검열에 절대 반대하는 입장입니다만. 그러나 악플러를 자체적으로 정화시킬 어떤 시스템 내지는 장치, 아직 무어라 용어 정의를 못하겠는데, 켐페인이든 뭐든, 스스로 무언가 대책을 찾아야 한다는데는 어느정도 공감하고 있습니다.

    커서님이 한 번 '블로거스경남' 내 토론을 주도해 보시는 건 어떨지요. 아니면 도민일보 정성인 팀장님과 의논해보시고 그쪽 협조를 좀 받아서 컨퍼런스를 한 번 더 여시든지요.

    중요한 문제 같은데 중구난방으로 떠들기만 할 게 아니라 토론의 장 같은 걸 한 번 만들어서 보다 성숙한 분위기로 나아가는 것도 전화위복이 될 듯한데,,,, 주제가 좀 넘었습니다.

    • 커서 2008.10.07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정말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블로고스피어의 이슈를 경남도민일보가 다룬다면 블로고스피어의 주목을 받게 될겁니다. 현재 그런 모임을 주도할 수 있는 쪽은 도민일보밖에 없을 듯 합니다.

      함 연락해보죠. ^^

  4. 이윤찬 2008.10.07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한 내용의 칼럼을 쓴 적이 있습니다만 정말 맞는 말씀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블로그는 자기 혼자만이 이용하는 공간이 아닙니다. 서로 글을 보고 의견을 교환하는 공공/공유의 장소이지요. 스팸이나 욕설은 없어져야겠지만 단순한 반대의견에 대한 블로그에서의 "댓글 임의 삭제" 는 인터넷의 또다른 검열이라는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5. Memory 2008.10.11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드백 잘 받았습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인데 적어도 블로그를 열어둔 입장이라면 어떤 반응에도 대응할 수 있어야겠죠. 승인제로 무작정 막아버리면 조중동만 읽는 청와대와 다를 게 뭐가 있겠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