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8일부터 자갈치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자갈치 앞바다엔 깃발을 올린 배들이 떠다니고 시장 여기저기에 축제를 즐기는 외국인들도 많이 보입니다. 




축제에 왔으면 뭐라도 먹어봐야죠.




양념꼼장어 만원짜리 한접시를 시켰습니다.




양념꼼장어가 나왔는데 모양이 좀 이상합니다. 꼼장어에 야채가 버무려져 있습니다. 태어나서 야채로 버무린 양념꼼장어는 처음입니다. 보통 꼼장어는 초벌로 굽고 양념을 발라 한번 더 구어 먹습니다. 이런 굽는 과정이 번거로우면 식당에서 구어 내오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느 경우에도 야채를 이렇게 버무려 주는 양념꼼장어는 보지 못했습니다. 자갈치는 이렇게 야채에 버무려주는 건가요?





3년전 자갈치축제에서 찍었던 사진을 찾아봤습니다. 사진이 너무 작아 이번 축제에서 찍은 사진과 비교가 쉽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알 수 있는 것은 꼼장어에 야채가 섞여있지 않다는 겁니다. 접시의 하얀 바닥이 드러나는 3년전 접시와 온통 시뻘겋게 양념과 야채가 버무려진 이번 축제의 양념꼼장어는 분명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3년전에 없던 야채가 언제부터 생긴거죠? 왜 꼼장어에 양념을 넣어주는 걸까요?

제 기억력이 짧아 3년전 꼼장어와 이번 축제에서 먹은 꼼장어 중 어느 꼼장어가 양이 더 많은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한가지 확실히 느꼈던 건 오늘 꼼장어가 부드럽게 씹히지 않고 강정같이 바스라지더라는 겁니다. 같이 동행한 분이 먼저 했던 얘기입니다. 

자갈치축제 관계자분께 부탁합니다. 양념꼼장어에서 야채 좀 치워주세요. 양념꼼장어 그런 거 아니잖습니까? 이거 골뱅이도 아니고 말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0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커서 2008.10.10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식이 다를 겁니다. 장어구이와 양념꼼장어는 요리법이 좀 다를 겁니다. 부산에 살면서 양념꼼장어에 저렇게 야채를 버무려 주는 경우는 단 한번도 보지 못한 거 같습니다. 3년전에도 그러지 않았고요.

  2. oldboy 2008.10.10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 축제때는 먹어 본 적 없는 꼼장어지만, 저런 모양은 처음 봅니다.
    자갈치 시장, 참 마음에 드는 곳이였는데 설마 저런 식으로 변해가는 건가요?

  3. 실비단안개 2008.10.10 0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 축제군요.
    지난해에 영도 다리 아래에서 꽁치구이 먹고 -
    낮술을 하지 않았는데 넘어졌습니다.^^;

    자갈치 축제 기간은 아니었구요, 지난해 2월에 먹은 자갈치 꼼장어 사진과 동영상입니다.
    채소가 있었지만, 그리 많지는 않았구요, 나중에 남은 양념에 밥을 볶아 먹었습니다.

    엮인글로 드릴게요.^^

    • 커서 2008.10.10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비단님 드신건 일반적으로 장어구이라고 해서 야채와 함께 저렇게 요리해 먹습니다. 제가 정확히 차이를 말씀드릴 수 없는데 두 요리가 다른 건 분명합니다. 제가 시킨 양념꼼장어는 기장에서도 유명한 그 꼼장어인데 야채는 안들어가고 자갈치에서도 이전엔 야채를 넣어 주지 않았다는...

  4. 올봄에 갔다가 2008.10.10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뭐 준다고 해서 들어갔다가

    음식 나오면서 얼굴 싹 바꾸는거보고

    진짜 정나미 떨어졌습니다..

    자갈치는 정말 비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