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봐봐. 여기 덕천동 아이가?"

요즘같은 세상에 티브이에서 아는 데 나왔다고 부르는 동반자의 호들갑이 좀 귀찮았습니다. 건성으로 "어" 하면서 신문 보던 눈을 살짝 들어 봐주는 척 했습니다.

화면 속엔 한 아주머니가 아주 숙련된 모습으로 카메라를 들고 아들로 보이는 장애인의 뒷모습을 찍고 있었습니다. 시늉만 하려던 눈은 이 특이한 장면에 멈춰 버렸습니다.

"60 가까운 아줌마가 카메라 잡는 자세가 장난 아니네."

어느새 나는 동반자와 같이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대화까지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보고 말았습니다. 

다음 예고편에선 어머니에게 카메라를 맡겨 영상을 찍던 그 장애인이 다른 장애인 여성을 만나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장애인이 사랑하는 여인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얘기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어디서도 보지 못한 신선한 내용이었습니다. 

 


10월25일 오늘 부산에서 블로거모임이 있었습니다. 12분이 참석했는데 그 중엔 미리 알리지 않은 세분의 손님이 더 있었습니다. 블로거 '세미예'님이 모시고 오신 미디어 활동가들이었는데 이들 중 두 분은 장애인이셨습니다.

중간에 흰 옷을 입은 남자장애인이 어디서 낯이 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디 사시냐고 물으니 덕천동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동반자와 함께 본 다큐가 생각났습니다. 혹시 최근 방송에 나온 적 없나고 물으니 맞다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이분이 바로 장애인영화제 폐막작 <제제에게 가는 길>의 강우영감독입니다. 그의 영화 <제제에게 가는 길>은 내가 봤던 그 다큐에서 그의 애인을 찾아가는 길을 영상에 담은 얘기였습니다.

* 강우영감독과 그의 영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세미예님 블로그에 잘 나와있습니다.




강우영감독 소개 순서가 돌아왔습니다.   

앞에서 말하는 사람은 청중 중 누군가와 눈길을 마주쳐 호응을 얻곤합니다. 강우영감독도 말하는 중 그런 눈길을 보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마주 앉은 내가 그 눈길을 피하고 있다는 게 느껴졌습니다.

왜 그랬을까? 강감독에게 내 불편한 인상을 들키고 싶지 않아서였던 것 같았습니다. 강감독의 알아듣기 힘든 발음에 내 인상이 이그러졌습니다. 이러면 안되지 했는데 그건 나도 어쩔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나만 그랬을까? 만약 모두 나와같은 반응이었다면 그래서 마주칠려는 강우영감독의 눈길을 모든 사람들이 피했다면?

얼마뒤 파비님의 내 고민에 답이 될만한 말을 했습니다. 하재근씨의 강연에서 들었다면서 핀란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교육받는다는 사실을 파비님이 얘기해주셨습니다.

난 훈련이 되지 않았던 것입니다. 평소에 강감독같은 장애인들을 대할 일이 없으니 익숙하지 않은 내 귀와 몸의 반응을 나도 어쩌지 못했던 것입니다. 




블로거모임 하루 전날 모임의 장소를 문의하는 한통의 전화가 왔습니다.

"거다란선생님이시죠."

60대는 넘은 것 같은 여성의 목소리였습니다. "노인네가 가도 되냐"는 식의 물음이 있어 당연히 블로거면 된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연세를 물어 봤습니다.

"낼 모레 80이예요."

그럼 70대 후반? 내가 아는 블로거 중에는 최연장자였습니다. 그리고 할머니 블로거는 처음이었습니다.

아쉽게도 할머니는 몸이 불편해서 오래있진 못하셨습니다. 참석자들과 20여분 명함과 인사를 나누고 가셨습니다. 

블로그 사용법을 가르쳐주는 사람이 주변에 없어 블로거모임에 찾아오셨다고 하셨는데, 나중에 한번 시간을 내서 꼭 뵙겠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블로그를 보니 2006년에 첫 글을 올리셨는데 그때가 77세였습니다. 사실 처음 뵙고 "낼모레 80이예요." 하신 말이 과장해서 하는 말인줄 알았습니다. 실제 뵈니 주름없이 고운 얼굴이 많아봐야 70대 초반 정도로 보였습니다. 그런데 올해 79세로 정말 낼 모래 여든이셨습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낼모레 수능을 앞둔 고등학생부터 여든을 앞에둔 할머니까지 함께 한 부산의 블로거모임은 여태껏 참석한 블로거모임 중 가장 다양한 구성을 자랑하는 모임이었습니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다보니 쏟아지는 얘기들도 재밌었습니다. 자기소개만 듣다보니 이날 예정한 두시간이 모두 흘러버렸습니다.

참석하신 분들의 다양한 자기소개는 다음 모임을 기대하도록 만들었습니다. 특히 강우영감독과 '깊은산'이란 아이디를 쓰시는 할머니 블로거 두분이 다음 모임에 대한 기대를 더 높이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10.26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깊은 모임이 되셨군요..
    제가 아는 블로거님들 얼굴을 사진으로나마 보니 반갑기도 하네요.
    수고 하셨습니다.^^

  2. 실비단안개 2008.10.26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강우영 감독님께서 참석하셨군요.
    셰미예님의 기사와 댓글로 강감독님의 기사를 읽었었는 데, 이렇게 뵈니 반갑습니다.

    할머님 블로거는 제게 모델이 되겠습니다.
    가끔, 10년 후에 블로깅이 가능할까 - 10년 후 내 블로그는 어떤 모습일까 - 를 생각해 보거든요.
    제게 큰 힘이 되는 '깊은산'블로거님이세요.
    건강하셔서 오래오래 블로그를 운영하시면 좋겠습니다.

    파비님 반갑구요.^^
    거다란님 수고하셨습니다.()

  3. 라이너스™ 2008.10.26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지런하십니다. 바로 포스팅하셨네요^^
    댁에는 잘 들어가셨는지...
    비록 시간이 짧아서(?) 각자의 소개밖에 나누지 못했지만
    처음 접해보는 블로거 모임이었던 것 같네요.
    강우영 감독님... 대단히 유명하신 분이셨군요.
    저도 그분이 만드신 영화 꼭 찾아봐야할것 같네요.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4. 엔시스 2008.10.26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얼굴 뵈어서 반가웠구요...블로그 모임도 차차 활성화 되었으면 합니다. 늘 새로운 분들은 만난다는 것은 신선하고 배울점들이 많이 있군요..다음에 또 뵙겠습니다..트랙백 하나 쏘고 갑니다..

  5. 따뜻한 카리스마 2008.10.26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볍게 참석했는데요. 많은 것을 배웠네요^^* 앞으로도 한참 더 배워야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전보다 많이 부드러워지신 것 같아서 조금은 어색했습니다,,,ㅋㅋㅋㅋ

    소상하게 트랙백으로 후기 남겼습니다!

    저기 꺼벙하게 노트북 두드리고 있는 인간 참 보기 민망합니다,,,ㅎㅎㅎ

    • 커서 2008.10.26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트북이 모임에 액센트가 되었다고나할까. 뭔가 우리가 대단한 모임을 하는 듯 보였습니다. 카리스마님 연출력(?) 최고 ~~

  6. 파비 2008.10.26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했습니다. 저도 트랙백 하나 걸고 갑니다.

  7. 섹시고니 2008.10.29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석하지 못해서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다음에는 급하지 않게 조금 긴 여유를 두고 일정을 공지했으면 합니다.
    날짜가 정해지면 여러 곳에서 공지가 나갈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모임의 목적이 불분명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그냥 친목도모라도 목적은 분명하게 제시해야 될 것 같습니다.
    그럼, 다음 모임에는 꼭 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8. 나비 2008.10.29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옆에서 이런 모임이 있다는 걸 몰라 안타깝군요. ㅠㅠ

  9. laystall 2008.10.30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나뵈어 반가웠습니다. 시간이 부족해 아쉬운 자리였지만, 이런 만남과 소통의 기회가 앞으로도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