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노무현에게 짜증을 부렸다. 곳곳에서 기득권의 저항에 부딪쳐 쇳소리를 내는 노무현의 개혁에 사람들은 피로감을 느꼈고 그래서 좀 안시끄럽게 일을 처리할 수 없냐며 짜증을 부렸다.

짜증은 피로한 감각기관이 순간적으로 내뱉는 격한 반응이다. 짜증을 내는 사람은 짜증을 유발했다 생각하는 상대에게 극도의 공격적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그 순간 논리적인 해명이나 설득은 불가능하다. 

짜증은 타인보다는 자신의 감정상태에 더 많이 영향받는 행동이다. 피로하거나 감정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서 상대의 말과 행동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이 짜증이다.  

짜증은 참 다루기 힘든 감정이다. 받아주면 상대는 짜증을 습관화 한다. 안받아주면 상대의 격렬한 반응과 싸워야 한다. 노무현정권은 이런 국민적 짜증 여론을 관리하느라 체력을 많이 소모했다.




짜증이 반사적이라면 분노는 본질적이다. 짜증은 상대의 사정을 잘 모르고 쏟아낼 수 있다. 그러나 분노는 모든 의문이 풀릴 때 끓어오른다. 조금이라도 의문이 남으면 분노는 일단 관망을 하게 된다.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분노하는것에서 알 수 있 듯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 알아야 분노가 일어난다. 상대가 왜 그랬을까 곰곰히 따져보다 상황을 파악하고 나면 분노가 끓어오르게 된다. 잘 알지도 못하고 격한 에너지를 쏟아낼 수는 없는 것이다.

짜증은 관리하지만 분노는 해소되어야한다. 짜증을 해소할 수는 없는 것이다. 쏟아낸 짜증은 없어지지 않고 또 전이되어 다른 짜증을 만들어낸다. 분노는 관리할 수 없다. 분노를 지체하면 쌓여서 결국은 폭발하게 된다.

짜증은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 분노는 분노의 이유를 바로 잡을 때 그치게 된다. 짜증은 풀어야하고 분노는 바로 잡아야 한다.
   
국민은 이명박정권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다. 왜 그들이 종부세를 없애려고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왜 그들이 수도권규제를 푸는지 잘 알고 있다. 왜 그들이 교과서를 바꾸려고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이명박정권을 줄여 이문세라고 하는데 그 원래 말은 "이명박정권의 문제는 세살 먹은 애도 알고 있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이명박정권은 이런 점에서 '투명한' 정권이라고도 말할 수 있겠다. 참 골 때리는 투명함이지만 말이다.

이명박정권은 이렇게 누구라도 그 속내를 알 수 있는 투명한 정권이기 때문에 국민들이 내는 화는 짜증이 아니라 분노라 봐야 한다. 모든 걸 간파하고 화를 내는 것이지 피로하거나 불안정한 국민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이명박정권은 국민의 분노를 짜증으로 본다. 국민이 제대로 사정도 잘 알아보지 않고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는 것이 바로 지금 여론이라고 보고있다. 사랑으로 믿어주면 될 일인데 그러지 않는 국민이 답답하다고 떠들기까지 한다.

이런 인식의 차이로 국민과 이명박정권 사이의 곳곳에서 충돌을 벌어지고 있다. 분노를 해소할 길이 막힌 국은 더 격한 분노와 절망감을 쏟아내고 있다.

더군다나 이명박정권은 짜증을 관리조차 하지 않는다. 오히려 국민에게 짜증부리지 말라며 다그친다. 국민이 분노하고 오히려 그 분노에 정권이 짜증을 내고 있는 상황이다. 노무현정권 때 짜증을 부렸던 국민이 이제 이명박정권의 짜증을 받아줄 처지가 되어버린 것이다.

국민의 해소할 길 막힌 분노는 그냥 사그러들까? 국민은 과연 이명박정권의 짜증을 받아줄까? 정권과 국민 사이에서 분노와 짜증이 어떤 역학을 만들어낼지는 지금 예측하기 힘들다.

그러나 지금 확실히 잘못된 거 하나는 말할 수 있다. 이제 노무현에겐 그만 짜증 부리자. 왜 이명박정권이 짜증나면 꼭 노무현 정권을 들먹거리냔 말이다. 진보는 이명박정권을 만든 게 노무현이라고 짜증내고 보수는 이명박정권이 못하는 게 노무현 때문이라고 짜증낸다.

참여정부가 짜증을 잘 받아줘서 이런 습관이 들은 것 같은데, 어쨌든 이건 못된 습관이다. 국민과 이명박정권 사이의 분노와 짜증을 왜 노무현에게 돌리냔 말이다. 그런 못된 습관 안버리면 답 안나온다. 제발 노무현에게 짜증 좀 그만 부려라.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진군 2008.11.02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이문세씨가 좀 불쌍하게 여겨지는군요..=ㅅ=;

  2. 실비단안개 2008.11.02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하마을 한번 가기가 이렇게 멀어서야 -
    오늘 나들이길에 봉화마루 - 라는 밥집이 있었는 데요, 우야노 - 그게 왜 봉하마을로 읽혔는지 - ^^

  3. 인터넷존 2008.11.03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토요일 토즈 엔시스님 옆자리에 앉았던 사람이에요 종종들릴께요 잘보고 갑니다^^

  4. 란티스 2008.11.03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그리 내생각과 같은지..
    조만간 이명박은 국민들의 분노에 공포를 느끼게 될거다 ㅋㅋ

    • 커서 2008.11.03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짜증에 의해 눌려진 25% 지지율과 분노에 의해 만들어진 25% 지지율은 다르죠. 그 차이를 이명박정권이 알아야 하는디...

  5. 길목 2008.11.03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력의 최상층에 있다가 물러나는 사람들의 삶을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가 드러납니다.
    그래서 전 올해 짜증과 분노만 내게 만드는 이MB보다 노무현 전대통령을 천배 만배 좋아하는 습관을 가졌는지 모릅니다.

  6. 노무현의 개혁? 2008.11.11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민이 뽑은 노빠타칭또는 노땅자칭 서민대통령인 노무현의 정책은 이렇다.
    1.현대차만 배불리고 서민들 싹다 죽이는 한미FTA지맘대로 억지추진.
    2.미친소재수입.한미FTA4대선결과제중하나이며 일본은20개월미만이었는데 부시에게 한미FTA좀 해달라고 30개월을 기준으로 잡아버렷다.굴욕외교지..뼈내장없는 29개월짜리 미친소먹을수있는 사람?
    3.불체자,조선족들 잔뜩 불러와서 '피를 섞어야 세계화'가 된다고 외치면서 단일민족을 파괴하고 그러잖아도 못사는 서민들 일할자리를 걔네들한테 다 주고 국민혈세로 팍팍지원해주었다.미친정부지...
    4.지역감정조장한다고 정치인들을 욕하지마라.노땅은 ...지역감정따위와는 차원을 넘어서는 ..아예 통크게 남자와여자로 갈라서 남녀분란을 일으키며 여성부를 세워서 폐미들판을 만들고 여자표는 공짜로 먹을라고 했다.불쌍한 군인들한테는 강간예방교육시키고..남자는 예비강간법이라나;;;미췬xx
    5.햇볕정책? 누구를 위한 햇볕정책인데?북한주민이야 아니면 김정일이 뚱땡이냐?
    국제인권위에서 북한에서 탈북했다가 중국공안들에게 잡혀가는 ..돌아가면 바로 모진고문과 총살형인 탈북자에 대해서 한국정부가 중국정부에게 항의하라고 몇번이나 권고했다.결과는?? 자기정권내에 북한이 말썽안일으키고 조용히 넘어가는게 좋다고 달라는대로 다퍼주고..정일이 배만 뜨시게 하고 정작 목숨걸고 탈출한 북한주빈들을 사지로 끌고가는 중국에게는 찌소리도 못하고 못본체하는 비겁한 만행을 저질럿다.이게 당당한 대북정책이고 합리적인거야?도대체 누굴위한건데??정일이?
    5. 악법 '로스쿨법'제정...돈있는 부자자식들만 판,검사될수있도록 신분자체를 갈라놓은 악법이다.의사도 돈있는 자식이나 의과대가고..서민들이 유일하게 신분상승할수있는 통로엿는데 ..노땅은 지는 그걸로대통까지 해먹엇으면서 자기이후로는 같잖은 서민들이 상류층에 들어오는 통로자체를 막아버렸다.
    조낸 웃기지? 누가 노무현이을 서민을 위한다고 생각하는데?딴나라당에게 객기나 부린 왕자병환자로 생각하지.노땅씨는 제발 은근슬쩍 정치판에 끼어들라고 말장난좀 하지마라.딴나라당 이명박도 아니지만 당신역시 아니거든?때리는 깡패가 당장 아프다고 뒤통수치는 사기꾼을 다시 뽑아주리??

  7. 반노노 2011.05.01 0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이의 이미지에도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요?

    좌파에 정치 경력도 적고 말이 많고..

    사람들에게 짜증을 유발시키는 어떠한 점이 있었을 것 같은데요. 40대 이상 초빼이들이 짜증낸다고 그들에게 근본적 잘못이 있다 이러는 건 노무현씨 편들기에 지나지 않는 얘기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