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9일 서울대학로에서 전국노동자대회가 있습니다. 전날인 8일엔 서울역에서 노동자대회 전야제가 있었습니다.




여러 분야의 노동자들 수천명이 8일 전야제 자리를 지켰습니다. 미화노동자로 보이는 아주머니들도 투쟁복에 깃발까지 들고 앉아계십니다.




촛불도 노동자대회를 함께 했습니다.




멀리 일본의 노동자도 참석해 한일노동자 연대의 각오를 다졌습니다.




한 일본인 노동자가 무대에서 인사 후 자리에 앉아 나눠준 일본어 일정표를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물론 경찰도 있었습니다.




상당히 많았습니다. 서울역 집회장 곳곳에 한무데기 씩 진을 치고 있었습니다. 집회장 외곽에 더 많은 경찰들이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서울역 출입구에도 경찰들이 오가는 사람들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경찰의 환영을 받은 승객들 기분은 어땠을까요?




8시30분 쯤 되니 집회장을 경찰이 완전히 봉쇄했습니다. 집회에 참석하려면 경찰이 열어준 2미터 정도 폭으로 열린  출입구를 이용해야 했습니다. 그외의 출입은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의 포위망은 현재 수배중인 이석행위원장의 출현에 대비한 것으로 보입니다. 전야제 참석 노동자가 4천명 수준이라는데 이날 출동한 경찰들 숫자도 그에 못지않아 보였습니다. 수배자 한명 때문에 수천명의 경찰을 동원해서 전야제를 밀착 포위한 것입니다. 

어느 곳 어느 시대에서도 축제는 존중받습니다. 축제 중에는 공권력의 행사도 잠시 미루는 것은 세계 인류의 공통적인 관습입니다. 한 집단의 축제를 공권력이 완전 포위했다는 얘기는 식민지에서도 좀처럼 들을 수 없는 얘기입니다.     

축제도 존중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과연 이 나라의 시민이라 할 수 있을까요? 2008년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식민지만도 못한 취급을 국가로부터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들은 나라를 통치하는 게 아니라 지배하는 듯 합니다. 식민지보다 더 가혹하게 말입니다.

전야제가 이정돈데 내일 대학로 노동자대회는 포위가 더 심하겠죠. 대회에 참여하는 노동자들은 독립운동 하는 기분일 것 같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2008.11.09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독립운동이지요.

  2. 실비단안개 2008.11.09 0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서울로 취재를 가셨군요.

    우리나라 경찰은 물장수 같네요.
    촛불집회때는 물대포 쏘더니 -
    축제엔 찬물 끼얹고 -

    에라이~ 물이나 먹어라 -
    아님 찬물 마시고 정신 차리고.

  3. 이러 2008.11.09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화 노동자는 김미화를 얘기하는 건가요?

    • 여보세요 2008.11.09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난하십니까? 몰라서 묻는 겁니까
      아니면 장난치시는 겁니까?

  4. bonheur 2008.11.10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동자들이 뭘 한다고 하면 일단 둘러싸고 보는군요.

  5. 열심히 일하는 사람만이 노동자다 2008.11.12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인민의 투쟁이 느껴지네요

    빨간 투쟁의 깃발 앞세워 정권을 타도하여 인민수령동지의 뜻을 앞세워 나갑시다

    평양에서 만납시다.

    남조선이 무너지는날 ....

    북조선은 누굴 의지해야할까요?

    먹을것도 없는데...노무현에게 얻어먹은거 이젠 짤도 없더니...

    맨날 촛불이니 축제를 빌미로한 시위로...일은 언제 하시는건지?

    국제정세는 안보는건지

    우리 북조선좀 살려주소...불쌍한 북조선인민 생각해서 열심히 일하시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