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30일 노전대통령과 방문객의 만남 중 한분이 노전대통령에게 현재 위태로운 개성공단 사업이 어떻게 될 거 같냐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노전대통령은 순간 입술을 말아물며 말 아끼는 듯 했습니다. 노전대통령은 즉답은 피했습니다. 대신 대신 현 남북관계의 상황이 이해관계도 성립되지 않는 서로를 파괴할 수도 있는 극도의 경계심만 충만한 관계라는 얘길 했습니다. 

노전대통령 말은 개성공단 등의 북쪽 지원사업이 지금 이해득실을 따져서 생각할 단계는 아니라는 말인 듯 합니다. 현재 남북의 만남은 상대를 파괴할 생각이 없다는 신뢰를 쌓는 초기단계의 만남인데 지금 단계에서 만남을 중지하게되면 남북은 상대 존재인정의 신뢰도 쌓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남북관계에 대한 노전대통령 얘기 직접 들어보시죠.





아래는 동영상에 나온 노전대통령 연설을 대략 옮겨 적은 것입니다.


국제적으로 우리가 외교할 때는 절대로 누구 줄도 찾지 말고, 누구 빽도 찾지 말고, 그저 다 친구도 찾지 말고 원칙적으로 그렇습니다. 가치와 이해관계 그게 핵심이고 거기에 정면으로 걸리지 않는 약간의 상황판단 이런 것들은 조금 안면이 있고 신뢰가 있으면 좀 풀려나가죠. 

그런데 이해관계를 말하기 이전에, 이해관계로 셈하는 것은 서로를 믿을 때 그 셈이 가능합니다. 서로를 믿지 못하면 그셈이 가능하지 않거든요. 이해관계라는 게 성립하지 않습니다. 이해관계를 따져서 서로 주고 받고 이런 것을 할 수가 없습니다. 서로 믿지 않는 관계에서는 서로 국익이니 이념이니 이런 것 따져볼 수 없는.

신뢰할 수 없는 관계에서는 국익도 없고 이해관계도 없고 아무것도 없습니다. 남북관계의 핵심은 신뢰하지 않는 것입니다. 북한을 분석하고 전술을 분석하고 뭐 이렇게 하는데 기본적으로 풀릴 수 없는 것이 우리도 북한을 신뢰하지 않고 북한도 우리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것이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남북관계를 푸는 것은 '신뢰해야한다' '신뢰를 복구해야 한다'. 무슨신뢰냐? 정직성에 대한 신뢰가 아니고, 도덕성에 대한 신뢰가 아니고, 서로의 존재를 인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침략이나 붕괴 상대를 흔들어서 무너뜨리려 하지 않는다 그거 붕괴시키려 하지 않는다 이런 믿음이 제일 중요하죠.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루버드 2008.12.04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가치와 철학이 중요한 건데. 과거에 얽매여서 북한을 적으로만 보는게 참....
    한국의 잃어버린 10년중 이제 1년도 안지났군요.헤요.

  2. ..... 2008.12.04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전대통령의 말은 한구절구절 배울 점이 있는거 같다. 저 분의 말에 신뢰가 가는건 그 동안 저분이 했던 행동과 말에서 진실을 보아왔던 이유이지 않을까 싶다.. ..입만열면 거짓말이 순도99.999%인 누구와는 비교자체가 될수없을듯.

  3. ㅎㄷㄷ 2008.12.04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 오바마가 당선되자마자 우리나라의 주요언론사들이 보인 행태를 보면 알수있다
    오바마의 과거를 들쳐내며 누가 그와 동창인가 누가 그와 제일 친하며 누가 제일 가까운가를 밝히는데 혈안이 되어있는 모습을 다들 봤을것이다.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를 자명하게 보여준다

    오바마가 지향하는 가치가 무엇이고 우리는 어떤것이며 어떻게 해야되며 그다음에 그런 채널을
    구축할 적임자를 찾는것이 아니라 무조건 관심이 줄이 누구냐는 것이다.
    하다못해 한 기수의 동창생이라는 것에 그사람이 관심이 되는 세상
    아직도 바뀌어야 할 부분이 너무 많다라는 것을 알수있다

  4. 심만섭 2008.12.04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호존중 신뢰한다는 말의 뜻은 근본적으로 서로를 존중하고 서로를 업신여기지 않고 붕괴하지 않는다는것시지요. 신뢰란 기본 마음이 없는데서 주겠다했는데도 안받고 대화하자 했는데도 않한다 하면서 대북 관계개선을 바라는 것은 위선이며 기만이며 악마의 전술이며 입에 발린 소리라는 뜻이 지요. 분명 히 잃어버린 10년세월 이란 말의 뜻은 10년세월동안 한일이 한이맺인다 죽어도 상종하지 않겠다는 맹서와 같은 원한맺힌 말인것이끼 때문에 남북과계가 이렇게 꼬여가고 있다는것입니다.
    세상을 보는 눈으 뜹시다 사랗하는 국민여러분! 흥망성쇄를 거듭하면서 살아가는 국가간이나 개인간이나 인루역사를 알고 배워야 합니다.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는 인간들의 만행이 오늘날 내가 살고 있는 환경을 내가 파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쓰쓰로 죽을려고 환장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생태계 파괴로 지구가 온난화로 기상이변으로 날로 더 심각해가고 있습니다. 하늘의 음성을 듣고 지구촌사회를 살리는 지도자 국민이 됩시다. 사회교육의 창시자 라고 자부하는 큰소리할아버지 입니다.

  5. teferi 2008.12.04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뢰관계가 구축이 되어있지 않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그 해결방법이 어째서 대한민국만 북한을 붕괴시키려고 하지 않는다는 믿음을 주어야 한다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현재 금강산관광객이 북한군 총에 맞아 죽은 사건이 아직도 해결이 안되고 있는데, 북한군이 다시 북한에 간 우리 국민을 죽이지 않는다고 어떻게 보장을 할 수 있습니까? 북한이 신뢰를 보여주지 않고 있는데, 어째서 우리 잘못이라고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6. 라이너스 2008.12.04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어렵네요...
    정말 생각 자체만으로도 쉬운일이 아닌듯.
    노전대통령, 비록 은거해 계시지만
    여전히 생각과 말은 날카로우십니다.
    멋진 오후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