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저널리즘이란 무엇입니까? 누구나 블로그만 있으면 미디어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건 아마추어기자들의 저널리즘 진입을 말하지 않습니다. 각 분야 프로들의 저널리즘 참여라는 말로도 설명되어지지 않습니다. 이걸 설명할 수 있는 말은 '확대'입니다. 저널리즘이 확대된 것입니다.

확대된 저널리즘에 기자가 참여하는 것이 문제입니까? 확대된 저널리즘엔 기자가 아닌 사람들만 경쟁해야하는 겁니까? 

그들만의 저널리즘도 아니고 그들을 배제한 우리만의 저널리즘도 아닙니다. 그들과 우리가 함께하는 저널리즘입니다. 그들만의 저널리즘에서 우리모두의 저널리즘이 된 겁니다. 블로거뉴스는 저널리즘 영역을 혁명적으로 확대시켜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한 서비스지 기자의  참여를 배제하여 확보한 영역이 아니란 것입니다.

만약 기자들을 배제시킨다면, 블로거들이 기자출신 블로거들을 견제하여 그들이 블로거뉴스에서 경쟁의욕을 상실해버리게 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고재열기자의 총학생회 선거 속보를 읽으러 왔다가 그 옆에 달려있는 나의 포스팅을 클릭할 수 있습니다. 김주완기자의 시이오대상 기사 읽다가 그 아래 달린 트랙백을 읽으러 갈 수 있습니다.

그간 기자출신 블로거들은 주목도 높고 재밌는 컨텐츠를 블로거뉴스에 제공했습니다. 그들이 사라진다면 그런 컨텐츠가 블로거뉴스에 사라진다는 말이고 그만큼 주목도를 잃은 블로거뉴스는 영역의 축소를 피할 수 없게 됩니다. 

기자들의 블로거저널리즘 참여를 불평하지만 사실 기자들이 주목받는 분야는 시사분야에 한정되어있는 편입니다. 사는 이야기나 연예, IT 쪽은 일반인이 훨씬 많습니다. 시사가 아닌 다른 분야에선 기자보다는 일반인이나 전문가의 얘기가 더 재밌고 유용하기 때문입니다.

블로그저널리즘이 확대된다면 그 수혜를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건 기자가 아닌 일반블로거들이 되는 것입니다. 물론 축소에서 가장 손해 입는 것도 일반블로거들입니다.  

경쟁에서 그쳐야 합니다. 아마추어 영역을 침범했다느니 하면서 영역싸움으로 가면 모두에게 손해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12.07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2. dgvSD 2008.12.07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저널리즘 '배제'가 아닌 '확대'이다 Daum 미디어다음 블로거뉴스

  3. 일반 블로거 2008.12.07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추어 공간에 프로 기자들이 참여하고, 그뿐 아니라 그들의 압도적인 정보력을 이용해 이곳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확실히 문제입니다.

    프로 기자들이 개인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은 개인의 자유이니 상관없습니다.

    그리고 그분들이 수준에 걸맞는 프로들끼리의 포털에서 개인 블로그 뉴스를 운영하신다면 그 또한 흥미로울 것입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한 '다음 블로거 뉴스'라는 특별한 공간에서의 프로 기자 블로거와 일반 블로거의 갈등이 문제가 생기고 있다는 점은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다음 블러거 뉴스'가 처음 시작 되었을 때 '어떠한 내용도 좋고, 개인적인 소소한 일상도 좋다'는 참신한 편집의도로 시작된 것으로 기억합니다.

    프로들이 올리는 뉴스는 굳이 블로거 뉴스를 보지 않아도 TV나 신문 잡지 등 메이저 언론이나 인터넷 상의 프로 언론인들이 이미 다 커버하고 있잖아요? 그분들은 그것으로 밥 벌어먹는 분들이고.

    제가 처음 블로거 뉴스에 들어왔을 때만 해도 주류 언론이 놓치기 쉬운 소소한 뉴스거리나, 언론의 시각에서는 내놓을 수 없는 개인의 과감한 시각까지 모두 수용하는 것이 이 블로거 뉴스의 취지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그 동안 인기를 끌었던 어느 일본 여학생의 포스팅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주로 개인의 소소한 일상생활로 인기를 끄는 등, '뉴스의 가치' 면에서는 떨어지지만, 주류 언론에서는 들을 수 없는 세상 사는 이야기들이 담겨있거든요. 그런 점에서 주류 언론을 보완하는 작용도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요즘은 프로 기자 분들의 포스팅이 대폭 늘어나면서 다음 블로거 뉴스 기사의 전문성과 그 질은 대단히 높아졌습니다만, 어느 네티즌 말씀대로 '읽을 거리는 더 없어지는'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 메인으로 올라오는 것들은 정치적 이슈와 관련된 것들 뿐이고, 작성자는 현직 기자들의 글이 대부분이고.

    가만히 보면 주류 언론에 종사하는 프로 기자들이 주류 언론 데스크에서는 통과하지 못하는 기자 개인의 시각으로 보는, 그러나 주류 언론에는 프린트 되지 못하는 기사거리를 블로거 뉴스의 형태로 쏟아내는 것 같아요.

    기자들은 일반인들보다 정보 획득에 있어 절대 유리하니 우리 일반인들이 그들을 당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으로 밥 먹고 사는 분들이니 글의 논리나 기사 작성력은 우리같은 아마추어는 상대가 될 수 없지요. 프로 기자들로서는 땅짚고 헤엄치는 곳이 바로 이곳 다음 블로거 뉴스입니다.

    그렇게 되면 처음 취지로 비춰볼 때, '다음 블로거 뉴스'가 존재할 이유가 뭐가 있죠?

    일반 아마추어들은 기사 작성해봐야 프로 기사들을 당해내지 못해 묻혀버리고, 다음 블러거 뉴스 홈은 일선 기자들이 언론 매체를 통해 하고 싶었지만 편집 당해 뱉어내지 못하는 말들을 배설해 내는 통로로 전락할 뿐입니다.

    요즘 메인으로 뜨는 기사들을 보세요. 거의 50% 이상이 자신이 현직 기자라고 밝히거나 주류 언론에 글을 쓰는 프로들입니다. 프리렌서 평론가들, 그리고 커밍 아웃 않은채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있는 프로 기자들까지 합하면 그것은 더 늘어납니다.

    저는 솔직히 프로 기자들이 왜 이런 아마추어 순수 시민의 공간까지 침범해와 기성 언론에서는 감히 풀어놓지도 못하던 '썰'들을 배설하듯 쏟아내며 이곳을 자기들 멋대로 주도해 나가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중학생들 노는데 대학교수들이 와서 대화를 주도하는 것과 같잖아요? 왜 여기까지 와서 이러신담?

    저는 우리 블로거 뉴스가 처음의 순수 아마추어 정신으로 다시 돌아갔으면 해요. 그리고 프로 기자들은 이곳에 오지 않아도 할일이 많으시니, 그분들은 배제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 피오나 2008.12.07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5. 구르다보면 2008.12.08 1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가 직업인 분들의 블러거뉴스 참여를 전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특히 지역 신문기자들은 지역의 신문 지면을 통해 기사가 알려지는 것보다
    블로그뉴스를 통해 그것이 알려지는 힘이 더 큰 것 같습니다.
    현재는 모호한 측면이 있지만 앞으로는 분명 역할의 차이가 있을 것이라 봅니다.
    저는 기자를 직업으로 하시는 분들은 앞으로 좀더 심층적이고 전문적인 가시를 작성하리라고 봅니다.
    전제는 일상의 기사들이 일반 블로거들에 의해서 기사 작성이 될 때 일겁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좀다 많은 블러거들이 블러그 뉴스에 기사를 보내야 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