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자 경향신문 1면이다. 이 간단하고 당연한 여론조사로 진보진영은 이명박정권 공격에 효과적인 거점을 확보했다. 진보진영은 이명박정권을 반민주 독재정권으로 낙인 찍으면서 보다 강력한 공격의 수단을 동원할 명분을 가지게 된 것이다. 이날 경향의 기사는 이명박정권과 진보진영의 대결양상에 변곡점을 만들었다.




그렇게 진보진영의 거점을 만들며 맹활약을 한 경향, 잠시도 쉬지않고 오늘 또 이명박정권을 거세게 몰아부친다. 15일 1면 제목 "이명박1년, 민주주의의 후퇴"를 그대로 부제로 붙인 송년 기획기사를 1면 포함해서 무려 8개 지면 전체를 동원해서 쓰고있다. 이제 이 거점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진보진영에게 또 한수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3면과 4면

국가주의 부활과 표현의 자유 억압




5면과 6면

관치경제와 정치파괴





8면과 9면

다원성 파괴와 절차의 훼손




그리고 11면 

약자의 고통 외면


경향의 편집이 놀랍다. 대대적인 폭격이다. 독주하는 정권에 미사일을 쏟아붓고있다. 그것도 한방향으로 조준해서 제대로 쏘아대고 있다. 한겨레에선 볼 수 없는 파이팅이다.

나만 읽은 게 아니라 남에게 보여주면서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읽어야 여론전에서 무기가 될 수 있다. 경향은 그걸 아는 것이다. 지하철에서 버스에서 회사에서 경향신문을 쫙 펴놓고 소리내어 읽고 보여주고 흔들며 분통을 터뜨리라고 1면부터 11면까지 도배를 한 것이다. 그렇게 경향을 들고 우리 사회의 위기를 알리라고 하는 것이다. 언론으로서 파수견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

이명박정권의 반민주적 행태를 그냥 나열한 한겨레의 기사를 보면 절망을 느끼고 그냥 힘만 빠진다. 그러나 경향의 기사는 저항의 힘을 나게 한다. 진보진영을 꿰는 여론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경향을 보면서 여론의 형성을 느끼고 방향을 감지하면서 힘을 얻게 되는 것이다.

앞으로 진보진영은 경향신문으로 소통할 듯 싶다. 경향의 1면이 진보의 여론이 되고 행동이 되는 것이다. 경향신문이 이제 진보진영의 구심점이 될 것 같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혈청년 2008.12.17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일상에서의 작은 발견 하나 하나가 또 다른 사실을 알게 해주는 것 같네요.
    그나저나 MB가 참 기사거리 많이 만들어줍니다. ㅡㅡ;

  2. 에헴 2008.12.18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인 정지용 선생님이 초대 편집장이였지요 그 당시도 중도적 입장에서 서민을 위한 글을 주로 쓰셨다는 기록영상을 봤던 기억이 나네여

    한 때 암흑기를 거쳤지만 지금까지 존재 해줘서 고마워~

  3. jwmx 2008.12.18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경향신문을 애독하고 있습니다. 좋은 신문을 많은 분들이 읽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분은 경향신문을 정기구독하는데, 전철에서 내릴 때에는 일부로 선반에 놓고 내린답니다.
    다른분도 읽어 볼 수 있게 말이죠. 같은 기사를 관심있게 보신 것 같아서 트랙백을 올렸습니다. ^^

    아참! 2008티스토리 우수블로그로 뽑히신거 축하드립니다. ^^

  4. ㅋㅋ 2008.12.18 0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넌 그렇게 생각하니?
    난 이걸 보니 경향의 숨이 끊어지기 직전의 마지막 단말마같아서 기분이 짠한데~ ㅋㅋㅋㅋㅋ

    잘가라 졸라경향! 이제 가는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ㅋㅋㅋ 2008.12.18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
      쪼다같으니라고.

    • ㅎㅎㅎ 2008.12.20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 콜라병과 고무신 하나 추가요.
      여기서도 또 이짓이냐?
      경향은 사원주주회사라서 엥간해선 잘 견딜거다.
      소유지배구조가 안정되어 있다는 말이지.
      알고 있었냐? 몰랐다면 배워라.
      알고도 그랬다면 넌 사기꾼이거든, 그렇지?

    • 과객 2008.12.25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이런 글 쓰는 애들 보면 부모가 불쌍하죠. 자기가 무슨 소리를 무슨 생각을 하는줄도 모르니깐요. 일당 5만원짜리 알바나 하는 짓거릴 하고 다니니깐요...교육의 역활, 자기가 노예인줄도 모르는 이런 애들 보면,,,정말 어이가 없어요

    • 블랙잭 2008.12.25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설은 화장실로

  5. bao 2008.12.18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만, "한겨레에서는 볼 수 없는 파이팅이다"라는 부분은 동의할 수가 없네요.
    경향신문이 한화라는 대기업에 종속되어있을 때에도,
    한겨레는 쭉 홀로 파이팅하고 있었습니다.

    진보라 함은 개혁적 중도 우파와 개혁적 중도 좌파를 아우르는 스펙트럼을 가질진대,
    경향은 본질적으로 개혁적 우파죠.
    개혁적 좌파까지 다 아우를 수 있는 제도권 언론은 한겨레뿐입니다.

    • 커서 2008.12.19 0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겨레도 나쁘지 않습니다. 좀 독려하는 의미로...

    • 5132 2008.12.25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한겨레 내부의 모습을 보신다면,,
      개혁적중도우파고 개혁적중도좌파고간에
      (이렇게 긴 단어 필요한가요?)
      아주 철없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걸 아실수 있을텐데..
      직접 보고 하는 얘기입니다.

  6. 그래 맞다.. 2008.12.25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제일 먼저 펼쳐보는 경향..
    출근할때 읽어야겠군요.
    좋은 지적 감사..
    경향..요즘 제대로 명박의 1년을 지적하고 있는데..모르던 내용도 많고
    심각합니다.
    암튼..경향..화이팅입니다.
    무료 구독기간도 없이...상품도 없이 매달 15,000원씩 꼬박 꼬박 내고 있는
    - 가끔 길바닥에서 중앙,조선이 준다는 1년 무료에 만원짜리 다발을 무시해버리는 -
    경향독자가 지지합니다.

  7. 독자입니다 2008.12.25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레, 경향 힘내라. 강부자와 기득권들이 당신을 외면해도 국민들은 당신들을 외면하지 않는다.
    그자세 그대로 나아가라. 동아일보처럼 타락하지말고.....

  8. 경향홧팅 2008.12.25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경향신문 읽고 항상 출근시 가져나갑니다. 그리고 퇴근할때 다른사람이 보도록 지하철위 선반에 올려놓죠. 출근시에는 폐지수거하시는 어르신들 때문에 다음사람이 볼수 없거든요.. 한사람이라도 경향을 더 볼수 있게 하는것이 민주언론 수호를 위한 작은 실천이라 생각하고 실행하고 있습니다.

  9. 어린왕자 2008.12.25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당 뉴스 제 방에 퍼갑니다. 참고하시고 감사 말씀 드립니다.

  10. 한겨레도 좋지만.. 2008.12.25 1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둘다 구독하고 있습니다만, 전체적인 지면구성이나 이런걸 보면 왠지 경향이 좀더 끌리더군요..
    그리고 신기한게...한겨레는 이미 많이 알려져서(?) 참 색안경 끼고 보는 사람들이 꽤 있는데, 의외로 그런 사람들중에도 경향은 또 무덤덤하게 읽는 경우가 많더군요.

  11. 병신좌빨 2008.12.25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향직원들...

    여긴 인트라넷이 아닙니다.

  12. 좋습니다 2008.12.25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향신문은 예전에 경영권 바뀐후에 거의 중도 노선을 걷는 신문으로 유명합니다.
    우파, 좌파에 휘말리는 것이 아니구요.
    현재 한나라당의 정치로 볼때엔 향후 조중동이 엠비씨와 에스비에스 소유하게끔 하고
    자신들에 입맛에 맛게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릴것이 뻔합니다.
    정말이지, 군대 안다녀온 사람이 주도하는 군부정치가 될듯 합니다.

  13. 지나가다 2008.12.25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향의 진가는 이명박 정권때 뿐만 아니라, 노무현 정권때도 보였습니다.
    조중동이 한나라당에 올인하는 것이 나쁜 것 처럼,
    한겨레가 열우당 만들기를 위해 민주당을 한나라당보다 더 나쁜 정당처럼 매도할 때
    한겨레의 몰락은 예견됐었죠.

    한겨레는 그 시작과는 달리 지지난 대선 때도
    민노당의 홍세화씨가 칼럼을 쓰네 마네로 투표까지 벌인 한심한 인간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 부터 한겨레는 망가졌어요. 좌파? ㅎㅎㅎ 그냥 노빠 신문이었죠.

    항상 정권, 종교, 특정 지역과 유착되지 않고 비판적인 입장을 유지하는 신문은 국내에는 경향 외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봅니다.

    곧 경향으로 바꿔야 겠네요.

  14. 잘봤습니다. 2008.12.26 0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향신문 진보진영을 선도한다기보다 정론직필 중도언론입니다.
    요즘 진보들 진보랍시고 독재정권에 재대로 해주는 게 없으니
    경향이 한 번 보여주었나봅니다.
    어쨌든 반갑습니다.

    언론이 바뀌면 세상이 바뀐다. 조중동 개발리고 세상을 바꿔보자.
    정론직필 경향신문

  15. 잘봤습니다. 2008.12.26 0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중동의 실체에 대해

    좃선의 이야기인데 지인의 집에 놀러 가니 거실에 좃선이 보였습니다.
    덤으로 한경인지 무슨 경제신문도 있더군요.
    요즘 안티조중동이 대세인데 이게 왠일이냐며 따지듯 물으니 집주인 씨익 웃습니다.
    니가 보면 그 말 할 줄 알았다며.....

    왜 보냐 보지 말라 하니 무료로 넣어주니 본다고 합니다.
    실은 상품권 때문에 보는 것 아니냐고 물으니 그렇다고 합니다.
    상품권 몇 만 원 때문에 찌라시를 집으로 들이다니.....
    일장 연설을 했더니만 기사는 읽지도 않는답니다.

    요즘은 기사도 인터넷으로 접하고 필요한 정보는 인터넷으로 취하고
    전화번호도 지도도 인터넷으로 다 찾고 있더군요.

    네네 그렇습니다.
    기실 좃선의 쓰임새를 살펴보니 기사를 보는 게 아니었습니다.

    좃선의 사용 용도를 보니 인삼 서 너 뿌리 보관용,
    택배 보낼 때 뽁뽁이 대용 충격 완충 용지
    그 외 집안 청소시 유리 거울 등 닦을 때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더군요.
    1등신문 좃선의 허상이 이렇게 만들어지고 있었습니다
    좃선은 신문이 아니라 찌라시 끼운 찌라시에 불과하였던 것이었던 것입니다.

    무료기간도 없고 상품권도 없이 다달이 1만5천원 당당히 받아가는
    정론직필 경향과 좋은 대조를 이루는 사례를 말씀드리고자 허섭 댓글 올려봅니다.

  16. 저도 2008.12.26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시작하려구요. 그동안 소심하게 저 혼자 읽어왔는데 지난주말 시누이댁에 가니 똥아가 떡하니 거실에 버티고 있더군요. 더불어 시누이는 당당하게 난 신문, 뉴스 보는 사람이야 하더군요. 허걱!! 내가 그동안 너무 무심했구나 싶습니다.
    그래서, 이번주말에 다시 시누이 만나서 경향이나 겨레나 구독신청 해 드릴려고 합니다. 이렇게 하면 나도 시댁에 자주가게되어서 좋고 그분도 찌라시에서 벗어나서 좋겠지요?
    정말 결혼한 이후 첨으로 시댁가는것이 기다려집니다.
    글구, 경향과 겨레 편가르지 마세요. 그저 취향에 맞게 골라보세요. 저처럼 모두 보는 사람도 있겠지만요. 둘다 너무 소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