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와도 선생의 수업을 멈출 수 없다."

고등학교 때 수업 중 한 선생님께서 교권을 강조하며 해준 얘기다. 20년도 넘은 일이라 정확하진 않은데 당시 다른 선생님 한 분이 위의 누군가의 수업중 호출로 불려간 것 때문에 격앙하셔서 이런 말을 했던 걸로 기억한다. 

학생에게 선생님은 모든 것의 본보기가 되는 사람이다. 그런 선생님이 직장 상사에게 호출 당하듯이 불려가는 굴종적인 모습을 보인다면 선생님의 가르침이 학생들에게 제대로 받아들여질리 없다. 그리고 그 굴종적인 모습은 학생들에게 본보기가 될 수 있다.

교권이 무너지면 선생이 무너진다. 선생이 무너지면 학생이 무너진다. 그리고 선생과 학생이 무너지면 우리 사회가 무너진다. 교권은 우리 사회의 근간을 이루는 권위이다. 그래서 우리는 교권이 무너진다는 경고를 우리 사회의 가장 엄중한 경고 중 하나로 받아들인다.

그런데 오늘 이렇게 중요한 교권이 철저히 유린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대통령도 들어올 수 없다는 신성한 교실에 선생님이 아닌 사람들이 난입했다. 선생님을 따르려는 아이들과 아이들을 마지막 보려는 선생님은 강제로 떼어졌다. 선생님을 끌려가다시피하고 아이들은 그 선생님을 볼 수 없도록 밀쳐졌다.

아이들과 선생님이 즐겁게 수업해야할 공간이 이날 아침 아이들과 선생님이 울부짖는 공간이 되어버렸다. 교육의 현장이 되어야할 교실이 아이들에게 씼을 수 없는 잔혹한 사건의 현장이 되버렸다. 아이들은 태어나서 가장 큰 상처를 자신들이 수업받는 교실에서 받고말았다.

그래도 다행히 아이들이 본 것은 선생님의 굴종이 아니라 권력의 야비함이었다. 절망에 흐느낄지언정 아이들은 굴종을 배우지 않았다. 당당한 선생님 덕분에 아이들은 야비한 권력에 분노하고 바로 앞에서 벌어진 비열한 현장에 몸서리치는 반면교육이나마 할 수 있었다. 

학생이 감히 선생님에게 대든다고, 학부모가 선생님의 교육권을 침해한다고 그렇게 통탄하던 이 사회가 오늘 교실을 잔혹한 현장으로 만든 사건에 대해선 별 말이 없다. 우리의 교권은 애들에게만 발톱세운 교권인가? 학부모에게 호통치는 교권인가?

오늘 교실 난입 사건을 아이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야할까? 선생님이 잘못해서 쫓겨났다고 할까? 권력이 선생님을 부당하게 쫓아냈다고 얘기할까? 국가를 비난해야 하나? 선생님을 비난해야 하나? 둘 중 하나는 '아니다'라는 걸 아이들은 어떻게 얘기해야하나?

오늘 대한민국 전체가 아이들에게 위선을 가르쳤다. 그림자도 밟을 수 없다는 선생님이 국가에 의해 끌려가는 모습을 우리 아이들이 보게 했다. 아이들에게 선생님 말고 권력을 따라야한다고 가르쳐야 할 것 같다. 그게 아이들에게 가장 현실적인 가르침이겠지?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2008.12.22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고 당당한 선생님의 모습을 더 오래 기억하겠지요.
    휴 - 제가 힘 든요 -;

  2. gostopgo90 2008.12.22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정말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3. sjuyoon 2008.12.23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에게 정말 미안하고 부끄럽습니다.

  4. 박창완 2008.12.23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중학교 다닐 때 참교육을 외치던 전교조 선생님들 쫓아낼 때 꼭 저랬는데...

    그 시대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암울한 생각이 듭니다.

    통제와 강압... 누구를 위하고 무엇을 위한 것인지?

  5. 흠... 2008.12.23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기사 속에 있는 사실적인 내용과 거기서 글쓴이께서 이끌어내신 결론은 잘 어울리지 않는 듯합니다. 이 기사 속의 객관적 사실은 학생들이 일제고사를 치르던 날, 학생들에게 체험학습을 허락한 교사가 해직당했고, 그 해직 교사가 학교로 잠시 들어와 아이들과 작별 인사를 한 겁니다. 그걸 보고 권력에 순종하라고 비꼬시다니...이 해직 교사는 이미 교사가 아닙니다. 그러므로 그 사람의 수업을 방해한다고 해도 그건 교권 침해가 아닙니다. 그 교사가 해직된 것에 불만이 있으시면 그것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시고, 아이들 앞에서 경찰이 한 행동이 도를 지나쳤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십시오. 이런 식으로 말도 안되는 결론을 내리지 마시고...

    • 답답하다...잉? 2008.12.23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에겐...선생님이다...
      자격이 어떤지 몰라도 경과가 어떤지 몰라도
      그저 아이들의 눈에는 선생님인거라
      세상을 자로 딱 잘라 말할수 있겠는가?
      혹 그 법은 누가 만들었나?
      문제를 제기하라? 그런건 누구나 이야기 할수 있어...
      하지만 학생들의 눈엔 그저 인사를 나누고 가는 선생님...
      그 이상도 아니였을꺼다...
      공권력이 이쯤이었냐?

    • 파비 2008.12.23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댁은 더이상 이나라 국민이 아닙니다. 이명박이도. 그러니 이제 그만 이나라에서 나가주세요. 이런 제 말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시면 문제 제기는 얼마든지 하세요. 그래봤자 소용 없습니다. 왜냐구요? 알아서 판단하세요.

  6. 고것참 2008.12.23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아 꼭 기억하자~~~이날을...어른들이 판단을 잘못하여 철학도없고 도덕성도없는 친일,독재,수구의 잔재들을 대통령과 거대여당으로 만들어준 댓가가 후손들에게 얼나마 큰 비극을 주는지...
    이것만 기억하자....
    다 돼~~~한나라당만 아니면 돼

  7. 재밍 2008.12.23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통령이 아니라 교장만 와도 수업을 멈추지 않을까...라고 댓글을 달려다가
    경찰이 오는군요;;;;;;;;;;;;;;;;;;;;;;;;;

  8. 뇌전 2008.12.23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지마시라. 그리고 뼈속깊이 새기시라. 한번의 잘못된 투표가 세상을 이리 바뀌게한다는 것을,,,,,,,,,,,,,,,,,

  9. 된장 2008.12.23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교조가 그리 좋으면.. 학원차려라.. "전교조 학원"
    그리고 거기서 현장학습하고 역사교육하고 그러면 되잖냐..
    왜 국민세금 가지고 빌어먹을라고 하냐??
    하찮은 학교 노동자 주제에.

    • Vincent 2008.12.23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민세금" 중에는 저처럼 아이들이 제대로 된 역사관과 사고 방식을 갖고 자라기를 원하는 사람이 낸 세금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혹시 정당하게 세금을 내시는 분인가요?

  10. 얌용 2008.12.23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이 아이들의 마음 속에 자신들의 조국..대한민국은 어떤 모습으로 새겨질런지...
    대한민국의 미래가 걱정일 따름입니다~

    가슴이 아픕니다...